방치한 블로그

블로그를 방치해둔 채 근 한 달.

그 결과는 몇 백 개의 엉뚱한 댓글들과 방명록 글들, 그리고 이웃분들과의 왕래두절.

모두 깨끗이 청소하고 기분전환으로 스킨도 교체.

멀쩡히 잘 쓰던, 맘에 드는 스킨이었지만 어쩐지 남의 손 탄 느낌이 들어서.

————————————————————————————–

2013. 4. 23.

몇몇 이웃분들 블로그를 방문해보니 거의 예외 없는 스팸 댓글들.

이거 티스토리에 문제 있는 것은 아닌지.

열매맺는나무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느니라(로마서 10:10)' 고백의 기쁨을 함께 누리고자 글을 씁니다.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