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빛날 때

사랑이 빛날 때

사랑이 빛날 때

모든 사랑이 다 절절하고 애틋하다. 그것이 참된 사랑이라면.
내 사랑이 그렇지 않다고 생각되는가? 감사하라. 그 배경마저 아름다움을.
사랑이 빛나는 것은 어둡고 깊은 밤 역경의 골짜기를 지날 때이므로.

왜 내 사랑은 글이나 영화처럼 애절하지 않을까 투정부리다 든 생각이다.

멀리서 볼 때와 가까이서 볼 때가 다르다. 아름다운 자수 작품도 뒷면은 앞면 같지 않다.

속속들이 사정을 알 때, 겉보기와는 다르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더구나 장르가 다르다. 영화는 픽션이다. 하지만 실생활은 다큐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