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야의 절망과 그에 대한 하나님의 반응 (열왕기상 19:1~8)

아합이 엘리야의 무릇 행한 일과 그가 어떻게 모든 선지자를 칼로 죽인 것을 이세벨에게 고하니 이세벨이 사자를 엘리야에게 보내어 이르되 ‘내가 내일 이맘때에는 정녕 네 생명으로 저 사람들 중 한 사람의 생명 같게 하리라 아니하면 신들이 내게 벌 위에 벌을 내림이 마땅하니라’ 한지라 저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그 생명을 위하여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곳에 머물게 하고 스스로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행하고 한 로뎀나무 아래 앉아서 죽기를 구하여 가로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취하옵소서 나는 내 열조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로뎀나무 아래 누워 자더니 천사가 어루만지며 이르되 ‘일어나서 먹으라’ 하는지라 본즉 머리맡에 숯불에 구운 떡과 한 병 물이 있더라. 이에 먹고 마시고 다시 누웠더니 여호와의 사자가 또 다시 와서 어루만지며 ‘이르되 일어나서 먹으라 네가 길을 이기지 못할까 하노라’ 하는지라 이에 일어나 먹고 마시고 그 식물의 힘을 의지하여 사십주 사십야를 행하여 하나님의 산 호렙에 이르니라. (열왕기상 19:1~8)

엘리야의 절망과 그에 대한 하나님의 반응 (열왕기상 19:1~8)

엘리야는 강하고 담대한 사람이었다. 하나님의 길을 버리고 두로와 시돈의 잔인한 우상숭배의 길을 따른 아합왕에게 담대하게 나아갔다. 갈멜산에서는 바알 선지자 850명과 대결하여 큰 승리를 거뒀다(열왕기상 18장).

엘리야의 절망

한 로뎀나무 아래 앉아서 죽기를 구하여 가로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취하옵소서 나는 내 열조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열왕기상 19:4)

그랬던 엘리야가 ‘내 생명을 취하옵소서’ 하고 죽기를 구한다. 죽고 싶다, 죽여 달라고 하니, 무슨 까닭일까. 왜 이렇게 되었을까? 이세벨이 잡아 죽이겠다는 전갈이 두려워서였을까? 그렇지 않다. 그것은 절망 때문이었다.

그의 사명은 개혁에 있었다. 이스라엘에 침투한 이방 우상을 몰아내고, 다시 하나님을 잘 믿는 나라로 바꿔야 하는 사명이 있었다. 갈멜산에서의 큰 승리를 거둔 뒤, ‘이제는 다 됐구나’ 싶었지만, 예상과 달리 이스라엘은 바뀌지 않았다.

회개는 고사하고 정책 변경도 없었다. 오히려 이전보다 더 독해져 엘리야를 겁박해왔다. 무섭다기보다는 예상과 너무 다른 데서 오는 패닉, 공황 상태에 이르렀다. 절망감이 몰려온 것이다. 이런 엘리야의 절망과 그에 대한 하나님의 반응은 어땠을까?

하나님의 반응

로뎀나무 아래 누워 자더니 천사가 어루만지며 이르되 ‘일어나서 먹으라’ 하는지라 본즉 머리맡에 숯불에 구운 떡과 한 병 물이 있더라. 이에 먹고 마시고 다시 누웠더니 여호와의 사자가 또 다시 와서 어루만지며 ‘이르되 일어나서 먹으라 네가 길을 이기지 못할까 하노라’ 하는지라. (열왕기상 19:5~7)

엘리야의 절망에 하나님께서는 잘했다 못 했다 반응이 없으셨다. 천사를 보내 어루만지고, 재우고, 먹이셨다. 이것이 반응의 전부였다.

엘리야의 절망과 그에 대한 하나님의 반응

Elijah fed by an Angel
, Ferdinand Bol @wikimedia

하나님의 이런 반응은 무엇을 뜻하는가? 화가 나셔서 아무 말씀도 하지 않으셨을까? 그렇지 않다. 그렇다면 천사를 보내 어루만지고 재우고 먹일 필요가 없다. 하나님께 중요한 것은 엘리야 자체였음을 의미한다.

엘리야가 종교개혁을 위해 그토록 애썼지만, 사실 그것을 더 원한 것은 하나님이셨다. 하지만 그런 하나님의 더 큰 관심은 엘리야의 일이 아닌 엘리야 그 자체에 있었다.

지금도 그렇다. 하나님은 우리가 하는 일이 아니라 우리에게 관심을 두고 계신다. 우리가 무엇을 하는지, 얼마나 성과를 거뒀는지가 아니라 우리 자체에 관심을 두지 않으시기에 책망하지 않으신다.

오직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된 백성이니 이는 너희를 어두운데서 불러 내어 그의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자의 아름다운 덕을 선전하게 하려 하심이라 (베드로전서 2:9)

우리에게 하나님 나라가 중요하다. 그런데 우리 자신이 하나님 나라라는 사실을 우리는 곧잘 잊곤 한다. 우리가 변화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가 누군지 아는 게 더 중요하다.

하나님께서는 ‘그 무엇보다 네가 소중해’ 하고 말씀하신다. 그리고 이를 증명하기 위해 십자가에 달리셨다.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로마서 5:8)

중요한 것이 감춰지는 시기가 있다

역사적으로 보면 아주 중요한 것이 감춰지는 시기가 있음을 볼 수 있다.

신명기

무리가 여호와의 전에 연보한 돈을 꺼낼 때에 제사장 힐기야가 모세의 전한 여호와의 율법책을 발견하고 (역대하 34:14)

요시야 왕은 여덟 살 어린 나이에 왕이 되었고, 8년 뒤 대대적인 개혁을 단행해, 예루살렘과 유다 전역을 정결케 하고 우상을 없앴다. 재위 18년에는 하나님 전을 수리하기 시작했는데, 그때 율법 책(신명기)을 발견했다.

요시야 왕은 백성들 앞에서 율법 책의 말씀을 읽었고, 요시야가 사는 동안 그들은 하나님을 떠나지 않았다.

이와 같이 요시야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속한 모든 땅에서 가증한 것을 다 제하여 버리고 이스라엘의 모든 사람으로 그 하나님 여호와를 섬기게 하였으므로 요시야가 사는 날에 백성이 그 열조의 하나님 여호와께 복종하고 떠나지 아니하였더라 (역대하 34:33)

이때는 유다가 멸망하기 직전이었다. 하지만 요시야의 겸비함으로 하나님께서는 그것을 요시야 사후로 미루셨다(역대하 34:24~28).

성경

종교개혁이 일어날 때까지 무려 1천 년 동안 일반 신도들에게 성경은 감춰져 있었다. 각 나라의 문자가 아닌 라틴어로 되어있어 일반인들과는 거리가 멀 수밖에 없었고, 게다가 그마저도 개인은 가질 수 없었다. 성경은 오직 교회에서 자물쇠로 채워진 상태로 보관되었다.

성경은 미사 때 한 번 성직자가 읽어주는 것만 접할 수 있었다. 믿음의 기본이 되는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같은 이신칭의 구절들 역시 1천 년간 감춰져 있었다.

개인도 마찬가지다

머리로는 알아도 내 생활을 이끌어가는 살아있는 진리로 적용되지 못할 때가 있다. 죽은 진리가 되는 데엔 몇천 년이라는 긴 세월에서만 가능한 것은 아니다. 짧은 우리 인생에서도 얼마든지 가능하다.

‘교회를 다녀도’ 그렇다. 이것을 알게 된 사람은 이렇게 고백하게 된다. ‘내가 비록 검으나 아름다우니.’

예루살렘 여자들아 내가 비록 검으나 아름다우니 게달의 장막 같을찌라도 솔로몬의 휘장과도 같구나 (아가 1:5)

하나님께선 나를 사랑하신다. 내가 무슨 일을 하는지, 성공이나 실패 여부에 관계없이 나를 소중하게 여기신다. 내가 실의에 빠졌을 때 안타깝게 여기시고 말없이 위로하신다. 반응 없음이 무반응이 아니다. 엘리야의 하나님이 바로 지금 나의 하나님이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이 글은 2020. 6. 28. 주일설교 ‘복음에 나타난 하나님의 사랑‘(내수동교회, 담임목사 박지웅)을 듣고, 나름대로 요약, 정리한 것입니다. 설교 본문과 같지 않습니다. 설교 본문 동영상 자료가 필요하신 분들은 링크된 문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