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장 천지창조 (1)

지난 글에서는 성경공부를 하는 이유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이제 시간날 때마다 성경공부 내용을 조금씩 올려보고자 합니다. 오늘은 창세기 1장 천지창조(1~5절) 부분을 공부했습니다.

  1.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2.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신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
  3. 하나님이 가라사대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었고,
  4. 그 빛이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5. 하나님이 빛과 어두움을 나누사 빛을 낮이라 칭하시고 어두움을 밤이라 칭하시니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니라. (창세기 1:1~5)

1. 태초에

태초(베레쉬스)라는 말은 시간, 우주, 존재 세계의 한처음, 맨처음을 가리킨다.

2. 하나님이

하나님(엘로힘)은 복수형이다. 단수형은 엘로아흐다. 복수형이지만 엘로힘 다음에 오는 동사나 형용사는 단수형이다. 이것은 성부 하나님, 성자 하나님, 성령 하나님으로 그 위격은 세 가지나 한 분 이신 하나님을 나타낸다.

혹자는 하나님의 장엄함, 위대함을 표현하기 위한 장엄복수형, 또는 강조복수형이라고 하기도 한다.

3. 천지를

천지(天地)는 하늘과 땅, 곧 온 세계, 우주와 그 구성 물질, 원소 및 각종 에너지를 포함한다. 영어 성경에서는 the heaven and the earth이라고 되어 있다.

4. 창조하시다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셨다. 창조(바라)는 하나님께만 쓰는 말이다. 그것은 당연하다. 아무 것도 없는 것에서 부터 지으실 수 있는 분은 스스로 계신 하나님 밖에 없다.

사람은 창작 같은 창의적 활동은 할 수 있으나, 창조는 할 수 없다. 무에서 유를 창조한다는 것은 어디까지나 하나님의 영역이다. 사람은 재료가 없이는 아무것도 만들 수 없는 존재다. 창조라는 말이 인간에게 사용될 때는 오직 비유적인 의미일 뿐이다.

5.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그런데 창조된 지구는 원시적 상태였다. 땅은 제대로 꼴을 갖추지 못해 혼돈(토후)스러웠고 텅 비어 쓸쓸하기 짝이 없었다.

깊음(테흠)은 깊은 바다를 가리킨다. 그런 깊은 바다 위는 아직 빛이 없어 그저 시커멓게 아두울 뿐이었다.

6. 하나님의 신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

하나님의 신(영), 즉 성령님은 그 어두운 바다 위를 휘감아 돌고 계셨다. 성부 하나님의 창조사역에 성령 하나님도 성자 하나님과 함께 동참하셨다(요한복음 1:3).

7. 가라사대 빛이 있으라

하나님께서 ‘빛이 있으라” 명령하시니 빛이 생겨났다. 하나님께서는 말씀으로 어둠움과 빛, 그리고 온 세상을 창조하셨다. ‘가라사대(said)’라는 말은 창세기 1장에 11번 나온다.

8. 그 빛이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나님께서는 만든 그 빛을 보시고 좋아하셨다. 죄로 오염되기 전의 세상은 아름다웠다.

9. 빛을 낮이라, 어두움을 밤이라

하나님께서는 빛을 낮이라 하셨고, 어두움은 밤이라고 하셨다. 낮과 밤이 생겼다.

낮이 먼저일까 밤이 먼저일까, 혹은 어두움이 먼저일까 빛이 먼저일까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있다. 답은 창세기 1장을 보면 확실하다. 땅이 혼돈하고 흑암이 깊음 위에 있는 그러한 세상에 하나님은 빛을 만들어 비춰주셨다. 어두움이 먼저고 빛이 나중이다.

10.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니라

저녁이 지나고 아침이 되어 하루가 흘렀다. 첫째 날이 지났다.

우리는 해가 뜨는 아침에 일어나 하루를 시작하고 저녁때 집에 들어와 하루를 마무리 한다. 정확하게 말하면 밤 12시 부터 다음날 밤 12시 까지가 하루다.

하지만 유대인들은 그렇지 않다. 저녁 6시에 시작해 다음날 저녁 6시에 끝난다. 성경 말씀대로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는 것을 하루로 친다.

고대 로마 사람들은 자정을 기점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현대인의 시간 개념은 유대인(혹은 성경)이 아니라 고대 로마인에게서 비롯되었다고 볼 수 있겠다.

성경에는 모두 유대식 시간법이 적용되었을 것 같으나 그렇지 않다. 로마식 시간법이 나온 곳이 있는데, 바로 요한복음이다. 예수님이 빌라도에게 재판 받은 시간이 공관복음(새벽)과 요한복음(제 6시) 이 서로 다른 것은 적용된 시간이 달랐기 때문이다.

요한복음은 로마식 시간 계산법을 따랐기에 제 6시가 오전 6시, 오후6시다. 하지만 유대식으로 제 6시는 정오가 된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창세기 1장 천지창조
Photo by Brett Jordan on Pexels.com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