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3장 서로 떠난 아브람과 롯

창세기 13장 서로 떠난 아브람과 롯

이번 글에서는 ‘창세기 13장 서로 떠난 아브람과 롯’ 에 대해 살펴보기로 하겠습니다. 롯과 아브람은 함께 하란을 떠나 세겜 땅에 정착했습니다. 그런 그들은 어떻게 헤어지게 되었을까요?

창세기 13장 서로 떠난 아브람과 롯

  • 아브람이 애굽에서 나올새 그와 그 아내와 모든 소유며 롯도 함께하여 남방으로 올라가니
  • 아브람에게 육축과 은금이 풍부하였더라
  • 그가 남방에서부터 발행하여 벧엘에 이르며 벧엘과 아이 사이 전에 장막 쳤던 곳에 이르니
  • 그가 처음으로 단을 쌓은 곳이라 그가 거기서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더라
  • 아브람의 일행 롯도 양과 소와 장막이 있으므로
  • 그 땅이 그들의 동거함을 용납지 못하였으니 곧 그들의 소유가 많아서 동거할 수 없었음이라
  • 그러므로 아브람의 가축의 목자와 롯의 가축의 목자가 서로 다투고 또 가나안 사람과 브리스 사람도 그 땅에 거하였는지라
  • 아브람이 롯에게 이르되 우리는 한 골육이라 나나 너나 내 목자나 네 목자나 서로 다투게 말자
  • 네 앞에 온 땅이 있지 아니하냐 나를 떠나라 네가 좌하면 나는 우하고 네가 우하면 나는 좌하리라
  • 이에 롯이 눈을 들어 요단 들을 바라본즉 소알까지 온 땅에 물이 넉넉하니 여호와께서 소돔과 고모라를 멸하시기 전이었는고로 여호와의 동산 같고 애굽 땅과 같았더라
  • 그러므로 롯이 요단 온 들을 택하고 동으로 옮기니 그들이 서로 떠난지라
  • 아브람은 가나안 땅에 거하였고 롯은 평지 성읍들에 머무르며 그 장막을 옮겨 소돔까지 이르렀더라
  • 소돔 사람은 악하여 여호와 앞에 큰 죄인이었더라
  • 롯이 아브람을 떠난 후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눈을 들어 너 있는 곳에서 동서남북을 바라보라
  • 보이는 땅을 내가 너와 네 자손에게 주리니 영원히 이르리라
  • 내가 네 자손으로 땅의 티끌 같게 하리니 사람이 땅의 티끌을 능히 셀 수 있을찐대 네 자손도 세리라
  • 너는 일어나 그 땅을 종과 횡으로 행하여 보라 내가 그것을 네게 주리라
  • 이에 아브람이 장막을 옮겨 헤브론에 있는 마므레 상수리 수풀에 이르러 거하며 거기서 여호와를 위하여 단을 쌓았더라 (창세기 13:1~18)

1. 아브람이 애굽에서 나올새 그와 그 아내와 모든 소유며 롯도 함께하여 남방으로 올라가니

기근 때문에 먹고 살기 위해 인간적인 생각으로 애굽에 갔던 아브람은 졸지에 아내를 뺏겨 버리게 되었다. 그러나 긍휼하신 하나님께서 역사하심으로 아내도 도로 찾고 더욱 큰 부자가 되었다.

그가 다시 애굽에서 나와 가나안 땅으로 돌아갈 때, 아브람은 아내 사래와 그의 모든 재물을 가지고 갔다. 그뿐만 아니라 롯도 함께 했다. 롯도 함께하여 남방으로 올라갔다는 것을 보니, 12장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아브람과 사래가 애굽으로 갈 때 롯도 함께 갔었음을 알 수 있다.

남방은 사해 서남쪽 지역을 가리킨다.

2. 아브람에게 육축과 은금이 풍부하였더라

아브람이 본래 갖고 있던 재산에 애굽 왕 바로에게서 받은 것(양 떼, 소 떼, 암나귀, 수나귀, 낙타, 노예)이 더해져 큰 부자가 되었다. 그에게는 금과 은도 풍부했다.

3. 그가 남방에서부터 발행하여 벧엘에 이르며… 그가 거기서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더라

아브람은 남부 지방을 떠나 조금씩 벧엘 쪽으로 이동했다. 그러다 전에 처음으로 장막 쳤던 곳, 즉 벧엘과 아이 사이에 이르렀다. 아브람은 그곳에서 여호와 하나님의 이름을 불렀다. 하나님의 이름을 불렀다는 것은 하나님께 제사를 지냈다, 다시 말해 예배드렸다는 뜻이다.

4. 그 땅이 그들의 동거함을 용납지 못하였으니… 그들의 소유가 많아서 동거할 수 없었음이라

아브람만 결혼해서 가정을 이루고 소유가 늘어난 것이 아니었다. 조카 롯도 아브람처럼 식구들이 있었고, 노예와 가축 떼가 많이 늘어났다. 양이나 소 떼를 끌고다니며 키우려면 넓은 땅이 필요하다. 그들의 소유는 그 땅에 넘칠만큼 늘어나 한 곳에서 두 집 살림을 할 수 없을 지경이 되어버렸다.

즉 땅이 그들의 동거함을 용납하지 못했다는 것은 가축을 비롯해 아브람과 롯의 재산이 늘어났고, 함께 살기에는 그 땅이 너무 좁아졌다는 뜻이다.

5. 그러므로 아브람의 가축의 목자와 롯의 가축의 목자가 서로 다투고…

처음엔 넓어 보였던 땅이 점점 좁아졌다. 풀도 모자라고 우물도 모자라게 되었을 것이다. 그러다 보니 아브람과 롯의 가축을 치는 목자들이 서로 다투게 되었다.

게다가 그 지역에는 그들만 살았던 것이 아니라 가나안 사람, 브리스 사람도 함께 살고 있었다.

6. 우리는 한 골육이라… 네가 우하면 나는 좌하리라

아브람은 더이상 롯과 다투며 지내지 않기로 했다. 좁은 땅에서 싸우지 않고 지내려면 이제 헤어져 따로 사는 방법밖에 없었다. 어디로 갈 것인가.

아브람은 조카 롯에게 선택권을 먼저 주기로 했다. 어디로 갈지 먼저 고르면, 자기는 다른 곳으로 가겠다고 한 것이다. 세상 욕심을 버릴 때 양보할 수 있다.

7. 이에 롯이 눈을 들어 요단 들을 바라본즉 소알까지 온 땅에 물이 넉넉하니…

삼촌의 말을 들은 롯은 요단강 주변 들을 바라보았다. 요단 들은 소알까지 온 땅에 물이 넉넉하여 에덴동산처럼 기름져 보였고, 애굽같이 비옥해 보였다. 에덴동산은 비손, 기혼, 힛데겔, 유브라데 네 강의 근원지였고, 애굽에는 비옥한 나일강 유역이 있었다.

소알Zoar은 사해 남단 세렛 시내에 있던 곳으로, 소돔과 고모라와 이웃한 도시였다. 소돔과 고모라가 멸망하고 난 뒤, 요단 들판은 황무하게 되었다.

8. 롯이 요단 온 들을 택하고 동으로 옮기니…

롯은 비옥하고 좋아 보이는 요단 들을 택하고 아브람을 떠나 동쪽으로 옮겨 갔다. 한편 아브람은 가나안에 그대로 머물러 있기로 했다.

롯은 요단 들판에 있는 여러 성읍을 돌아다니다 소돔 가까이에 자리잡게 되었다. 소돔 주민들은 악하여 하나님께 큰 죄짓기를 일삼는 사람들이었다. 큰 죄란 무엇인가. 일부러 하나님께 도전하는 마음으로 짓는 죄를 가리킨다. 되풀이되는 죄악은 양심을 무디게 한다. 그렇게 되면 죄짓는데 담대해진다. 소돔 사람들은 그런 사람들이었다.

롯은 자기 눈에 좋아 보이는 곳을 택했다. 내 눈에 좋아 보이는 것이 늘 바르고 진실한 것은 아니다. 탐심은 눈을 멀게 한다. 롯은 요단 들판의 외적 조건을 보고,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죄 된 모습에는 눈을 감았다. 사람이란 한순간에 경건하게 사는 대신 마음에 끌리는 대로 결정하기 쉽다. 항상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일인지 아니면 내 욕망대로 하는 것인지 분별해야 한다.

이는 세상에 있는 모든 것이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이니 다 아버지께로 좇아 온 것이 아니요 세상으로 좇아 온 것이라 이 세상도, 그 정욕도 지나가되 오직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이는 영원히 거하느니라 (요한일서 2:16~17)

9. 너는 눈을 들어 너 있는 곳에서 동서남북을 바라보라…

하나님께서는 롯이 아브람을 떠난 뒤, 아브람에게 눈을 들어 동서남북을 바라보라고 하셨다. 그리고 두 가지를 약속하셨다. 하나는 가나안 땅을 아브람과 그의 자손에게 주시겠다는 약속이었다. 다른 하나는 아브람의 자손을 땅의 티끌처럼 많게 해주시겠다는 것이었다.

10. 아브람이 장막을 옮겨 헤브론에… 거기서 여호와를 위하여 단을 쌓았더라

아브람은 식솔들을 이끌고 장막을 거둬 헤브론에 있는 마므레 상수리 숲 부근으로 옮겨 자리 잡았다.

헤브론은 ‘연합, 동맹’이라는 뜻인데, 아브라함이 이주할 무렵에는 아모리 족속과 헷 족속이 살고 있었다(창세기 14:13, 23:7). 마므레는 헤브론에 살고 있던 아모리 추장으로, 상수리 숲의 주인이었다. 이 상수리나무는 앞서 창세기 12장 복의 근원 에서 말했던 것처럼 테레빈 나무를 가리킨다.

아브람은 그곳에서 제단을 쌓고 하나님께 제사를 드렸다. 아브람은 이곳뿐 아니라 세겜(창세기 12:7)과 벧엘과 아이 사이(창세기 12:8)등 정착하게 된 곳에서는 어디나 단을 쌓았다. 기근으로 애굽에 내려갔다 돌아온 다음에도 벧엘과 아이 사이에서 다시 하나님께 제사를 드렸다.

창세기 13장 서로 떠난 아브람과 롯
Hebron old city,2015@wikimedia

이번 글에서는 창세기 13장 아브람을 떠나 소돔으로 간 롯 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소유한 짐승이 늘어 땅이 좁아지자 아브람과 롯은 서로 떠나게 되었습니다. 롯은 자기 안목에 좋아 보이는 요단 평야로 떠나 소돔에 정착하게 되었고, 아브람은 하나님께서 주신 가나안땅에 머물며 축복의 약속을 받았습니다. 또 아브람은 자기 있는 그 자리에서 예배를 드리는 사람이었습니다. 나는 예배자입니다 라는 찬양이 생각납니다.

소돔에 정착한 롯은 다섯 왕의 전쟁에 휩쓸려 약탈과 납치를 당하게 되는데요, 다음 글에서는 아브람이 이런 어려움에 빠진 롯을 구하는 이야기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