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4장 롯을 구한 아브람

창세기 14장 롯을 구한 아브람

이번 글에서는 ‘창세기 14장 롯을 구한 아브람’ 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롯은 창세기 13장에서 아브람을 떠나 좋아 보였던 요단 들판 소돔에 정착하게 되었습니다. 롯은 여기서 큰 곤경에 빠지게 되고, 이런 롯을 아브람이 구해주게 됩니다. 어떤 일이 있었는지 살펴보기로 할까요?

창세기 14장 롯을 구한 아브람

  • 당시에 시날왕 아므라벨과 엘라살왕 아리옥과 엘람왕 그돌라오멜과 고임왕 디달이
  • 소돔왕 베라와 고모라왕 비르사와 아드마왕 시납과 스보임왕 세메벨과 벨라 곧 소알왕과 싸우니라
  • 이들이 다 싯딤 골짜기 곧 지금 염해에 모였더라
  • 이들이 12년 동안 그돌라오멜을 섬기다가 제 13년에 배반한지라
  • 제 14년에 그돌라오멜과 그와 동맹한 왕들이 나와서 아스드롯 가르나임에서 르바 족속을, 함에서 수스 족속을, 사웨 기랴다임에서 엠 족속을 치고
  • 호리 족속을 그 산 세일에서 쳐서 광야 근방 엘바란까지 이르렀으며
  • 그들이 돌이켜 엔미스밧 곧 가데스에 이르러 아말렉 족속의 온 땅과 하사손다말에 사는 아모리 족속을 친지라
  • 소돔왕과 고모라왕과 아드마왕과 스보임왕과 벨라 곧 소알왕이 나와서 싯딤 골짜기에서 그들과 접전하였으니
  • 곧 그 다섯 왕이 엘람왕 그돌라오멜과 고임왕 디달과 시날왕 아므라벨과 엘라살왕 아리옥 네 왕과 교전하였더라
  • 싯딤 골짜기에는 역청 구덩이가 많은지라 소돔왕과 고모라왕이 달아날 때에 군사가 거기 빠지고 그 나머지는 산으로 도망하매
  • 네 왕이 소돔과 고모라의 모든 재물과 양식을 빼앗아 가고
  • 소돔에 거하는 아브람의 조카 롯도 사로잡고 그 재물까지 노략하여 갔더라
  • 도망한 자가 와서 히브리 사람 아브람에게 고하니 때에 아브람이 아모리 족속 마므레의 상수리 수풀 근처에 거하였더라 마므레는 에스골의 형제요 또 아넬의 형제라 이들은 아브람과 동맹한 자더라 (창세기 14장 1~13)

1. 당시에 시날왕 아브라벨과 엘라살왕 아리옥과 엘람왕 그돌라오멜과 고임왕 디달이… 지금 염해에 모였더라

싸움이 벌어졌다. 북방의 4나라(시날, 엘라살, 엘람, 고임)와 소돔 성 주변에 있는 남방 5나라(소돔, 고모라, 아드마, 스보임, 소알) 사이에 전쟁이 일어난 것이다. 그들은 싯딤 골짜기에 모여서 싸웠다. 싯딤 골짜기는 우리가 지금 사해(死海,Dead Sea)라고 부르는 염해(鹽海, 소금바다)에 있었다. 이것은 성경에 기록된 최초의 세계대전이다.

싯딤이라는 말은 들판이라는 뜻이다. 상전벽해라는 말 그대로 소돔과 고모라가 멸망받은 뒤, 이곳은 사해, 죽음의 바다로 바뀌었다. 사해의 물은 소금바다라는 이름 그대로 너무 짜서 보통 생물은 살 수 없기 때문에 죽음의 바다라는 이름이 붙었다. 얼마나 짜길래 생물이 살 수 없을까. 사해의 염분은 300psu로 바닷물 평균 염분의 9배에 이른다. 우리나라 주변 바닷물의 평균 염분은 약 33psu다. ▶︎ psu: practical salinity unit, 실용 염분 단위 https://if-blog.tistory.com/5680 [교육부 공식 블로그]

창세기 14장 롯을 구한 아브람
사해@pxfuel

<북방 고지대 네 나라>

  • 시날 Shinar : 두 강의 사이라는 뜻으로, 티그리스강과 유프라테스강 사이 충적토로 이뤄진 바벨론 평지를 가리킨다. 니므롯이 여기 정착하고 바벨탑을 쌓았다(창세기 11:1~9). 아브람의 원래 고향 갈대아 우르도 여기 속한다. 오늘날 이라크 동부 지역이다. 당시 왕은 아므라벨이었다.
  • 엘라살 Ellasar : 유프라테스강 북쪽에 있던 도시국가. 당시 왕은 아리옥이었다.
  • 엘람 Elam : 고대 바빌로니아어로 동방을 뜻하며, 티그리스강 동쪽 이란고원을 가리킨다. 오늘날 이라크의 남서부 지역이다.
  • 고임 Goim : 이방인이라는 뜻으로, 갈릴리 인근 고원 지대에 살았던 호전적인 유목민을 가리킨다. 당시 왕은 디달이었는데, 혹자는 힛타이트 왕 투달리아스와 같은 인물이라고도 한다.

<남방 저지대 다섯 나라>

사해 남쪽 끝 싯딤 골짜기의 저지대에 있던 다섯 성읍을 말한다. 나중에 소알을 제외한 네 나라가 유황불에 멸망하였다(창세기 19:23~25, 신명기 29:23)

  • 소돔 Sodom : 요단 들판에 있던 도시로 현재 사해 남부 수몰지역에 해당한다. 남색, 비역을 뜻하는 역어 sodomy, 그런 행위를 하는 자를 가리키는 somodite는 이곳 이름에서 나왔다. 당시 임금은 베라였다.
  • 고모라 Gomorrah : 침몰이란 뜻이다. 당시 왕은 비르사였다.
  • 아드마 Admah : 붉은 흙이라는 뜻이다. 당시 왕은 시납이었다. 훗날 호세아는 하나님께서 아드마처럼 범죄한 이스라엘을 긍휼히 여기실 것이라고 했다(호세아 11:8).
  • 스보임 Zeboim : 영양, 평온의 성읍이라는 뜻이다. 당시 임금은 세메벨이었다.
  • 소알 Zoar : 작다는 뜻이다. 옛날에는 벨라라고 불렸었다. 물이 풍부하고 비옥한 곳이었다.

2. 이들이 12년 동안 그돌라오멜을 섬기다가 제 13년에 배반한지라

이 전쟁이 일어난 이유가 나온다. 바로 남쪽의 다섯 나라가 12년 동안 엘람왕 그돌라오멜을 섬기다가 제 13년에 배반했기 때문이었다.

남쪽 다섯 나라는 엘람의 속국이 되어 12년간 조공을 바쳐왔다. 따라서 자기들의 땅이 아무리 비옥해도 거기서 거두는 것을 제대로 누릴 수도 없었다.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던 그들은 13년째 되는 해 드디어 자유를 되찾기 위해 반기를 들었다.

3. 제 14년에 그돌라오멜과 그와 동맹한 왕들이… 나머지는 산으로 도망하매

엘람왕 그돌라오멜은 시날, 엘라살, 고임 세 나라와 동맹을 맺고 남방 다섯 나라를 진압하기 위해 쳐들어갔다. 동맹한 네 나라가 워낙 강했기 때문에, 파죽지세로 휩쓸었다. 아스드롯 가르나임에서는 르바 사람들을, 함에서는 수스 사람들을, 사웨 기랴다임에서는 엠 족속을, 세일산에서는 호리 족속을 쳐서 광야 근처에 있는 엘바란까지 이르렀다. 돌이켜 엔미스밧(가데스)에 이르러서는 아말렉 족속, 아모리 족속을 쳤다.

  • 아스드롯 가르나임은 ‘두 뿔의 아스다롯’이라는 뜻으로, 아스다롯 북쪽 5km 지점 현재 세이크 사드에 해당한다. 아스다롯은 가나안 족속이 섬기던 풍요의 여신 아스다롯을 가리킨다. 르바 사람들을 히브리 사람들은 거인이라고 불렀다(신명기 2:11).
  • 함은 요단강 동편 땅이었는데, 여기 살던 사람들을 수스 족속이라 했고, 암몬 족속은 그들을 삼숨밈(Zamzum0mim)으로 부르기도 했다(신명기 2:20.
  • 사웨 기랴다임은 왕의 계곡이라는 뜻으로 요단강 동편에 있었다. 엠 족속은 아낙 자손처럼 강대한 사람들이었다.
  • 세일은 사해 남쪽 산악지대로 에돔과 동일한 이름이다. 호리 족속은 이 세일산에 거주했던 원주민이다.
  • 엘바란은 팔레스타인 지방 최남단에 있던 성읍이다.
  • 엔미스밧은 신 광야에 있는 성읍으로, 가데스, 가데스 바네아와 같은 곳이다.
  • 아말렉은 여기 처음 등장해 출애굽기, 신명기, 민수기, 사무엘상, 에스더 등 성경 곳곳에 나온다. ▶︎ 아말렉의 정체
  • 하사손다말은 사해 서쪽 엔게디의 옛 이름으로 아모리 사람들의 거주지였다. 아모리 사람들은 요단강 동편에서 살았던 사람들이다.

마침내 싯딤 골짜기에서 북방 고지대 동맹국 네 나라와 남방 저지대 다섯 나라 군대가 싯딤 골짜기에서 맞붙어 싸우게 되었다. 싯딤 골짜기에는 역청 구덩이가 많았다. 역청(헤메르)는 끓다는 뜻의 하르마에서 파생된 말로, 바벨론이나 사해 부근의 지하 분수지에서 기름처럼 끓어오르는 역청(아스팔토스)을 말한다. 소돔왕 베라와 고모라왕 비르사 군이 패전하고 도망치면서 거기 빠지기도 하고 산으로 달아나기도 했다.

4. 네 왕이 소돔과 고모라의 모든 재물과 양식을 빼앗아 가고… 이들은 아브람과 동맹한 자더라

북방 동맹국의 네 왕이 소돔과 고모라를 약탈해 모든 재물과 양식을 빼앗아 갔다. 그때 소돔에 살고 있던 아브람의 조카 롯도 약탈당하고 끌려갔다. 어떤 사람이 끌려가다 도망쳐서 그런 사실을 ‘히브리 사람 아브람’에게 알렸다. 히브리라는 말은 ‘에벨에게 속하다’는 뜻이며, 에벨은 ‘건너다’에서 온 말이다. 아브람이 히브리 사람 아브람으로 불린 것은 아브람이 경건함을 지키고 하나님을 섬기고 있었음을 의미한다.아브람은 그때 아모리 사람 마므레의 상수리 숲 근처에 살고 있었다. 마므레는 에스골과 아넬의 형제였는데, 이들은 모두 아브람과 동맹을 맺고 지내던 사람들이었다.

  • 아브람이 그 조카의 사로잡혔음을 듣고 집에서 길리고 연습한 자 318인을 거느리고 단까지 쫓아가서
  • 그 가신을 나누어 밤을 타서 그들을 쳐서 파하고 다메섹 좌편 호바까지 쫓아가서
  • 모든 빼앗겼던 재물과 자기 조카 롯과 그 재물과 또 부녀와 인민을 다 찾아 왔더라
  • 아브람이 그돌라오멜과 그와 함께한 왕들을 파하고 돌아올 때에 소돔왕이 사웨 골짜기 곧 왕곡에 나와 그를 영접하였고
  • 살렘왕 멜기세덱이 떡과 포도주를 가지고 나왔으니 그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이었더라
  • 그가 아브람에게 축복하여 가로되 천지의 주재시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여 아브람에게 복을 주옵소서
  • 너희 대적을 네 손에 붙이신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을 찬송할찌로다 하매 아브람이 그 얻은 것에서 십분 일을 멜기세덱에게 주었더라
  • 소돔왕이 아브람에게 이르되 사람은 내게 보내고 물품은 네가 취하라
  • 아브람이 소돔왕에게 이르되 천지의 주재시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 여호와께 내가 손을 들어 맹세하노니
  • 네 말이 내가 아브람으로 치부케 하였다 할까 하여 네게 속한 것은 무론 한 실이나 신들메라도 내가 취하지 아니하리라
  • 오직 소년들의 먹은 것과 나와 동행한 아넬과 에스골과 마므레의 분깃을 제할찌니 그들이 그 분깃을 취할 것이니라 (창세기 14:14~24)

5. 아브람이 그 조카의 사로잡혔음을 듣고… 조카 롯과 그 재물과 또 부녀와 인민을 다 찾아왔더라

아브람은 롯이 잡혀갔다는 소식을 듣고 집에서 훈련시켜온 사병 318명을 이끌고 단까지 쫓아갔다. 그는 사병을 여러 무리로 나누어 밤을 이용해 북방 네 나라 동맹군들을 습격했다. 놀라 도망하는 그들을 다메섹 북쪽에 있는 호바까지 쫓아가 조카 롯과 롯의 재산과 아낙네들은 물론이고 끌려갔던 사람들까지 모두 되찾아 왔다.

이 사건은 아브람이 했던 유일한 군사행동이었다. 이 일을 통해 아브람이 평화를 사랑했지만, 유사시를 대비하는 지혜로운 사람이었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아무리 아브람이 사병을 키웠다 해도 겨우 318명으로 4개 나라 연합군과 싸워 이겼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함께하지 않으셨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6. 소돔왕이 사웨 골짜기 곧 왕곡에 나와 그를 영접하였고, 살렘왕 멜기세덱이 떡과 포도주를 가지고 나왔으니…

아브람이 북방 연합국 네 나라의 군대를 물리치고 롯과 식솔들은 물론 잡혀갔던 다른 사람들을 되찾아 오는 것을 소돔왕이 사웨 골짜기로 맞으러 나왔다. 소돔왕에게 아브람은 은인이었으니 당연한 일이었다. 사웨(Shaveh) 골짜기는 왕의 계곡이라는 뜻으로, 현재 와디 엘라바로 짐작된다.

살렘 왕 멜기세덱은 떡과 포도주를 가지고 나왔는데, 그는 거룩하신 하나님의 제사장이었다. 살렘 왕은 평화의 왕이라는 뜻이고, 멜기세덱은 의의 왕이라는 뜻이다. 히브리서 7장 3절을 보면 멜기세덱은 ‘아비도 없고 어미도 없고 족보도 없고 시작한 날도 없고 생명의 끝도 없어 하나님 아들과 방불하여 항상 제사장으로 있다’고 했다. 또 제사장이지만 레위 족보에 들지도 않았다고 했다(6절). 레위는 아브람의 증손자니, 멜기세덱이 레위 족보에 들지 않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멜기세덱은 이처럼 신비한 인물이었으나, 분명히 역사적 실존 인물이었다. 부패한 세상, 심지어 최악의 장소에서도 하나님께서는 바르고 신실한 이들을 여기저기 흩어 감추어 두신다.

그리고 그는 또한 예수 그리스도를 예표하는 인물이었다. 예수님께서는 사람의 아들로 오셨지만, 말씀이 육신이 된 분이셨고, 하나님 아들이며 영원한 제사장으로 계시다. 또한 의의 왕이며 평화의 왕이시다.

멜기세덱은 아브람을 축복하며 이렇게 말했다. “천지의 주재시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여 아브람에게 복을 주옵소서”. 또 그는 ‘너희 대적을 네 손에 붙이신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을 찬송할찌로다’라고 아브람에게 말했다. 멜기세덱은 하나님을 다음과 같은 분으로 인식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 천지의 주재(창조주, 주인)
  • 지극히 높으신 분, 지존자
  • 복을 주시는 하나님 – 복은 오직 만복의 근원이신 하나님께서만 주실 수 있다
  • 주권적 섭리자 – 연합군을 소수의 아브람에게 붙이셨다
  • 찬송 받으실 분 – 찬송과 영광을 받기에 합당하시다. 이 백성은 내가 나르 ㄹ위하여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 (이사야 43:21)

아브람은 얻은 것에서 1/10을 멜기세덱에게 주었다. 이것이 성경에 나온 첫 번째 십일조다. 그것은 빼앗겼던 것을 다시 찾게 된 것이 모두 하나님의 은혜였음을 인정하는 믿음의 표였다. 우리의 모든 것은 하나님께서 주신 복이다.

7. 소돔왕이 아브람에게 이르되 사람은 내게 보내고 물품은 네가 취하라

소돔왕 베라는 사람도 재물도 모두 잃었다고 생각했던 것을 도로 찾았다. 자기 힘은 하나도 들이지 않고 되찾았으니, 아브람에게 고맙고 또 면목이 없었을 것이다. 그는 아브람에게 사람들만 보내고 물건들은 가지라고 했다.

8. 아브람이 소돔왕에게 이르되 천지의 주재시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 여호와께 내가 손을 들어 맹세하노니…

하지만 아브람은 소돔왕의 제안을 거절했다. 하나님의 이름으로 맹세하면서 그 거절이 진실임을 증명했다.

아브람은 실 한오라기나 신발 끈 하나라도 갖지 않겠다고 했다. 그것은 나중에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는 일이 없게 하기 위함이었다. 아브람은 ‘소돔왕이 아브람이 부자가 된 것은 다 내 덕이다’라고 말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라고 했다. 하나님께서는 아브람에게 ‘너는 복의 근원이 될찌라‘라고 축복하셨다. ▶︎ 누구에게 무엇을 구해야 하나

아브람은 모든 재물을 소돔왕에게 그대로 주었다. 단지 그와 함께 출전했던 사병들이 먹은 것과, 아모리 사람이면서 동맹을 맺고 아브람과 함께 했던 아넬, 에스골, 마므레의 몫은 거기서 빼야 한다고 했다. 그것은 당연하고 공정한 일이었다.

세상을 살면서 물질적 이익을 무시할 수는 없다. 하지만 그것을 하나님의 영광과 명예보다 소중하게 여겨서는 안 된다. 내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늘 대비해야 한다. 하지만 모든 것은 하나님께 의뢰하고 맡겨야 한다. 또 하나님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 그리고 나의 모든 것은 하나님 것임을 인정하고 고백해야 한다. 십일조는 그것을 표시하는 것이다. 모든 것은 믿음의 분량대로 해야 한다. 내 믿음이 그렇게 자라도록 기도하자.

오늘은 ‘창세기 14장 롯을 구한 아브람’ 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다음 글에서는 창세기 15장 아브람과 하나님의 계약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