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6장 하갈과 이스마엘

창세기 16장 하갈과 이스마엘

이번 글에서는 ‘창세기 16장 하갈과 이스마엘’ 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창세기 16장 하갈과 이스마엘

  • 아브람의 아내 사래는 생산치 못하였고 그에게 한 여종이 있으니 애굽 사람이요 이름은 하갈이라
  • 사래가 아브람에게 이르되 여호와께서 나의 생산을 허락지 아니하셨으니 원컨대 나의 여종과 동침하라 내가 혹 그로 말미암아 자녀를 얻을까 하노라 하매 아브람이 사래의 말을 들으니라
  • 아브람의 아내 사래가 그 여종 애굽 사람 하갈을 가져 그 남편 아브람에게 첩으로 준 때는 아브람이 가나안 땅에 거한지 십년 후이었더라
  • 아브람이 하갈과 동침하였더니 하갈이 잉태하매 그가 자기의 잉태함을 깨닫고 그 여주인을 멸시한지라
  • 사래가 아브람에게 이르되 나의 받는 욕은 당신이 받아야 옳도다 내가 나의 여종을 당신의 품에 두었거늘 그가 자기의 잉태함을 깨닫고 나를 멸시하니 당신과 나 사이에 여호와께서 판단하시기를 원하노라
  • 아브람이 사래에게 이르되 그대의 여종은 그대의 수중에 있으니 그대의 눈에 좋은대로 그에게 행하라 하매 사래가 하갈을 학대하였더니 하갈이 사래의 앞에서 도망하였더라 (창세기 16:1~6)

1. 아브람의 아내 사래는 생산치 못하였고 … 가나안 땅에 거한지 10년 후이었더라

아브람의 아내 사래는 아이를 낳지 못했다. 사래에게는 애굽 출신 여종이 있었는데, 이름은 하갈이었다. 사래는 남편 아브람에게 ‘하나님께서 자식을 주시지 않으니, 내 여종 하갈과 동침하는 게 어떻겠는가. 혹시 하갈을 통해 자식을 볼지 어떻게 알겠는가?’ 하고 말했다. 아브람은 사래의 말을 들었다. 가나안 땅에 정착한지 10년이 지나고, 사래는 자기 여종 하갈을 남편에게 첩으로 주었다.

하지만 이것은 인간적인 생각에서 나온 옳지 못한 일이었다. 창조하신 섭리에 하나님께서는 한 남자와 한 여자가 만나 부모를 떠나 연합하여 둘이 한 몸을 이루도록 지으셨다. 또 하나님께서는 분명히 그들에게 별처럼 많은 자소늘을 주시겠다고 했는데, 조급한 마음에 해서는 안 될 일을 했다.

2. 아브람이 하갈과 동침하였더니 하갈이 잉태하매… 그 여주인을 멸시한지라

아브람은 하갈과 잠자리를 같이했고, 하갈은 임신을 하게 되었다. 그런데 자기가 아기를 가지게 된 것을 알게 되자, 하갈은 그때부터 자기가 섬기던 주인 사래를 우습게 알고 업신여기기 시작했다. 하갈은 어리석은 마음에 교만하게 되었다. 그는 오히려 종의 처지에서 벗어나게 해준 주인 사래에게 감사한 마음을 갖고 더욱 잘 섬겨야 했다.

3. 나의 받는 욕은 당신이 받아야 옳도다… 당신과 나 사이에 여호와께서 판단하시기를 원하노라

사래는 하갈이 아브람의 아이를 갖고부터 자신을 우습게 여기게 되었으니, 그로 인해 자기가 받는 고통은 아브람이 책임져야 한다, 자신과 아브람 둘 중에 누가 잘못했는지 하나님께서 가려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애당초 사래가 하갈을 아브람에게 주지 않았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었다. 하지만 괴로움과 분노로 오히려 아브람을 비난하게 되었다. 사래는 자기 나름대로 아브람을 위하고, 자식을 주신다는 하나님 뜻을 이루기 위해 했던 일이 자기에게 이렇게 나쁘게 돌아오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잘못된 선택이었다.

4. 그대의 여종은 그대의 수중에 있으니… 하갈이 사래의 앞에서 도망하였더라

아브람은 사래에게 하갈은 당신 몸종이니 알아서 하라고 했다. 사래는 그 말을 듣고 하갈을 가혹하게 대하기 시작했다. 주인을 멸시하는 것은 바보 같은 짓이다. 멸시하는 종을 좋게 대할 수 없는 것은 당연한 일이나, 임신한 여자를 학대하는 것은 선한 일이 아니다. 하갈은 주인에게 용서를 비는 대신, 도망쳐 나왔다.

  • 여호와의 사자가 광야의 샘 곁 곧 술 길 샘물 곁에서 그를 만나
  • 가로되 사래의 여종 하갈아 네가 어디서 왔으며 어디로 가느냐 그가 가로되 나는 나의 여주인 사래를 피하여 도망하나이다
  • 여호와의 사자가 그에게 이르되 네 여주인에게로 돌아가서 그 수하에 복종하라
  • 여호와의 사자가 또 그에게 이르되 내가 네 자손으로 크게 번성하여 그 수가 많아 셀 수 없게 하리라
  • 여호와의 사자가 또 그에게 이르되 네가 잉태하였은즉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이스마엘이라 하라 이는 여호와께서 네 고통을 들으셨음이니라
  • 그가 사람 중에 들나귀 같이 되리니 그 손이 모든 사람을 치겠고 모든 사람의 손이 그를 칠찌며 그가 모든 형제의 동방에서 살리라 하니라
  • 하갈이 자기에게 이르신 여호와의 이름을 감찰하시는 하나님이라 하였으니 이는 내가 어떻게 여기서 나를 감찰하시는 하나님을 뵈었는고 함이라
  • 이러므로 그 샘을 브엘라해로이라 불렀으며 그것이 가데스와 베렛 사이에 있더라
  • 하갈이 아브람의 아들을 낳으매 아브람이 하갈의 낳은 그 아들을 이름하여 이스마엘이라 하였더라
  • 하갈이 아브람에게 이스마엘을 낳을 때에 아브람이 팔십 륙세이었더라 (창세기 16:7~16)

5. 여호와의 사자가 광야의 샘 곁 곧 술 길 샘물 곁에서… 돌아가서 그 수하에 복종하라

하갈은 사래에게서 도망쳐 나와 광야로 갔다. 그는 고향 애굽으로 향하다가 술(Shur)로 가는 길목에 있는 샘물 가에서 쉬고 있었다. 그때 여호와의 천사가 샘 가에 앉아있는 하갈을 발견하했다. 하갈이 하나님의 사자를 만날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의 배려였다. ▶︎ 가나안-술-애굽 위치

그는 그저 ‘하갈아’라고 부를 수도 있었지만, ‘사래의 여종 하갈아’ 하고 불렀다. 그리고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길이냐고 물었다. 하갈은 천사의 부름을 듣고 자기 신분을 깨달았는지, 여주인 사래를 피해 도망 나온 길이라고 답했다. 매튜 헨리는 천사의 질문을 다음과 같이 보고 있다.

  • 사래의 여종 하갈 : 겸손하게 만들기 위함
  • 어디서 왔느냐 : 자신의 본분을 버리고 도망치고 있음을 깨닫게 하기 위함
  • 어디로 가느냐 : 광야, 애굽으로 즉 죄와 위험 가운데로 달려가고 있음

천사는 하갈에게 어서 돌아가서 주인을 잘 섬기라고 타일렀다. 주인을 잘 섬기는 것은 하갈로서 마땅히 해야 할 본분이다. 게다가 임신한 몸으로 광야를 돌아다니는 것은 자기는 물론 아기를 생각해서도 하면 안 되는 일이었다.

9. 여호와의 사자가 또 그에게 이르되… 그가 모든 형제의 동방에서 살리라

천사는 하갈의 후손이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아질 거라고 했다. 다산은 하나님의 축복이다(창세기 1:28). 또 곧 낳게 될 아들에 대해서 알려주었다. 하나님이 모든 고통을 들어주셨으니 이름을 이스마엘이라고 지으라고 했다. 이스마엘은 ‘하나님께서 들으셨다’는 뜻이다. 하나님께서는 고통 중에 부르짖는 기도를 듣고 응답하신다(시편 118:5).

또 이스마엘이 고삐 풀린 들나귀 처럼 살 것이라고 했다. 들나귀 같다는 것은 거칠고 대담하여 아무도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이라는 것을 뜻한다. 이스마엘 후손들은 나중에 아랍사람이 되었다. 학자에 따라 터키 사람이라는 의견도 있는데, 아브람은 셈의 후손인 것을 생각할 때 맞지 않는 것으로 생각된다. 터키 사람들은 야벳의 후손이다.

10. 하갈이 자기에게 이르신 여호와의 이름을 감찰하시는 하나님이라 하였으니…

하갈은 ‘내가 여기서 나를 돌봐 주시는 하나님을 뵙다니!’ 하면서, 자기에게 말씀하신 하나님을 ‘돌보아 주시는 하나님’이라는 뜻으로 ‘엘로이‘라고 불렀다. 견디다 못해 도망치긴 했으나, 얼마나 막막했을까. 천사를 만났을 땐 얼마나 감격했을까.

사람들은 하갈이 앉아 쉬었던 그 샘물을 ‘브엘라해로이’라고 불렀다. 이는 ‘나를 돌보시는 살아계신 분의 샘’이라는 뜻이다. 모세는 이것이 허구가 아닌 실제 일어난 역사적 사실임을 강조하기 위해 ‘가데스와 베렛 사이에’ 있음을 명시하고 있다.

창세기 16장 하갈과 이스마엘
Landscape with Hagar and the Angel@wikimedia

11. 하갈이 아브람의 아들을 낳으매… 아브람이 팔십 륙세이었더라

하갈은 천사의 말을 듣고 주인에게로 돌아갔다. 시간이 흘러 하갈은 아브람의 아들을 낳았고, 아브람은 이름을 이스마엘이라고 지었다. 이스마엘이 태어난 것은 아브람이 86살 때였다. 이렇게 해서 아브람의 맏아들은 적자가 아닌 서자가 되었다.

‘창세기 16장 하갈과 이스마엘’ 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창세기 16장을 공부하면서 다음과 같은 점을 알 수 있었습니다.

  • 하나님 약속은 반드시 이뤄진다. 믿음으로 오래 참고 기다려야 함.
  • 일부일처는 하나님의 뜻
  • 본분을 지키고 선을 행하자
  •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긍휼히 여기시고, 고난 당하는 자를 돌봐주신다

다음 글에서는 창세기 17장을 공부하겠습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