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7장 할례

창세기 17장 할례

이번 글에서는 ‘창세기 17장 할례’ 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창세기 17장 할례

  • 아브람의 구십 구세 때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서 그에게 이르시되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너는 내 앞에서 행하여 완전하라
  •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 사이에 세워 너로 심히 번성케 하리라 하시니
  • 아브람이 엎드린대 하나님이 또 그에게 일러 가라사대
  • 내가 너와 내 언약을 세우니 너는 열국의 아비가 될찌라
  • 이제 후로는 네 이름을 아브람이라 하지 아니하고 아브라함이라 하리니 이는 내가 너로 열국의 아비가 되게 함이니라
  • 내가 너로 심히 번성케 하리니 나라들이 네게로 좇아 일어나며 열왕이 네게로 좇아 나리라
  •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와 네 대대 후손의 사이에 세워서 영원한 언약을 삼고 너와 네 후손의 하나님이 되리라
  • 내가 너와 네 후손에게 너의 우거하는 이 땅 곧 가나안 일경으로 주어 영원한 기업이 되게 하고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리라 (창세기 17:1~8)

1. 아브람의 99세 때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서… 언약을 나와 너 사이에 세워 너로 심히 번성케 하리라

아브람이 99세가 되었다. 하나님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셔서 말씀하셨다. 아브람이 86세였을 때 하갈이 이스마엘을 낳았으니(창세기 16:16), 이번 일은 그로부터 13년 뒤에 일어난 셈이다.

  •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다.
  • 너는 내 앞에서 행하여 완전하라 (개역한글)
    • 언제나 내 앞에서 살아가라
    • 내가 항상 너를 바라보고 있다고 생각하며 살아라
    • 무엇이 올바른지 생각하며 살아라
    • 바른 길만 것도록 하여라 (이 셋은 현대어 성경)
  • 너와 언약을 맺어 네 후손이 크게 번성하게 하겠다

하나님께서는 스스로 말씀하신 것처럼 전능하신 하나님(엘 샤다이)이시다. 하나님 앞에서 살아가라는 것은 경건하게 살라는 뜻이다. 사람을 의식하고 사는 사람은 겉으로만 경건한 체 살기도 한다. 하지만 불가능하다. 하나님은 우리 중심을 아시기 때문이다. 또 완전하라는 것은 흠 없고 양심에 거리끼는 것이 없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께서는 하나님과 아브람 사이에 언약을 맺기로 하셨다. 계약은 서로 주고받는 것이 있어야 하지만, 하나님과 사람 사이의 계약은 그럴 수 없다. 모든 것이 하나님 것인데 인간이 드릴 게 없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하나님과 인간 사이의 계약은 쌍방간 계약이 아닌 일방적 계약일 수밖에 없다. 그러기에 ‘네가 ~하면 내가~하는’형식을 취한다. 하나님께서는 이제 언약을 맺어 아브람 후손을 크게 번성하도록 하겠다고 하신다.

2. 내가 너와 내 언약을 세우니 너는 열국의 아비가 될찌라

아브람은 하나님이 나타나시자 그 영광의 광채에 압도되어 땅에 얼굴을 대고 엎드렸다. 아브람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다. 하나님께서는 하나님과 아브람이 언약을 세우니, 아브람은 열국의 아비가 될 것이라고 하셨다.

열국의 아비가 된다는 것은 육신의 후손만 가리키는 것이 아니다. 그때부터 오늘날까지 하나님을 믿는 모든 자들이 그의 영적인 후손으로 여겨지게 된다는 뜻이다. 아브람은 믿음의 아버지, 믿는 자의 조상이 되었다.

3. 이제 후로는 네 이름을 아브람이라 하지 아니하고 아브라함이라 하리니… 열왕이 네게로 좇아 나리라

또 하나님께서는 아브람의 이름을 아브라함이라고 고쳐주셨다. 아브람은 존귀한 아비라는 뜻이고, 아브라함은 열국의 아비라는 뜻이다.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의 후손들을 번성케 하시어 그 가운데서 여러 나라와 여러 왕들이 나올 것이라고 약속하셨다.

4. 내가 내 언약을 나와 너와 네 대대 후손의 사이에 세워서…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되리라

하나님께서는 이 언약을 아브라함뿐 아니라 앞으로 오고 올 세대인 아브라함의 후손들과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하셨다. 이 영원한 언약을 통해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의 하나님일뿐 아니라 아브라함 후손의 하나님이 되셨다.

5. 내가 너와 네 후손에게 너의 우거하는 이 땅…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리라

아브라함이 지금 살고 있는 그 가나안 땅을 영원한 기업으로 주시고, 그들의 하나님이 되리라고 하셨다.

  • 하나님이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그런즉 너는 내 언약을 지키고 네 후손도 대대로 지키라
  • 너희 중 남자는 다 할례를 받으라 이것이 나와 너희와 너희 후손 사이에 지킬 내 언약이니라
  • 너희는 양피를 베어라 이것이 나와 너희 사이의 언약의 표징이니라
  • 대대로 남자는 집에서 난 자나 혹 너희 자손이 아니요 이방 사람에게서 돈으로 산 자를 무론하고 난지 팔일만에 할례를 받을 것이라
  • 너희 집에서 난 자든지 너희 돈으로 산 자든지 할례를 받아야 하리니 이에 내 언약이 너희 살에 있어 영원한 언약이 되려니와
  • 할례를 받지 아니한 남자 곧 그 양피를 베지 아니한 자는 백성 중에서 끊어지리니 그가 내 언약을 배반하였음이니라 (창세기 17:9~14)

6. 하나님이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난 지 8일 만에 할례를 받을 것이라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뿐만 아니라 후손들도 계약을 굳게 지키도록 하라고 하셨다. 또 남자 후손들은 모두 할례를 받아야 하며, 이것이 바로 하나님과 언약을 맺었다는 증표가 될 것이라고 하셨다. 할례는 오늘날의 포경수술을 말한다.

많은 신체 부위 가운데 어째서 할례 때 양피의 살을 잘라내라고 하셨을까? 그것은 아마 다음과 같은 이유가 아니었을까 생각된다.

  • 할례는 육의 할례가 있고 마음의 할례가 있다. 둘의 공통점은 다른 사람은 볼 수 없다는 점이다.
  • 할례에는 죄와 불결을 제거해 성결과 절제를 교훈하는 의미가 있다.

그러나 참된 할례는 육신이 아니라 마음에 받는 할례다.

  •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 마음과 네 자손의 마음할례를 베푸사 너로 마음을 다하며 성품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게 하사 너로 생명을 얻게 하실 것이며 (신명기 30:6)
  •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 마음과 네 자손의 마음할례를 베푸사 너로 마음을 다하며 성품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게 하사 너로 생명을 얻게 하실 것이며 (로마서 2:29)

할례는 아브라함의 후손뿐만 아니라 집에서 태어난 종이나 돈 주고 사 온 종까지 모두 태어난 지 8일 만에 할례를 받아야 했다. 할례받지 않은 남자는 하나님 백성이라는 말을 들을 수 없고, 공동체에서도 쫓겨날 것이라고 하셨다. 언약의 표징이 할례인데, 할례를 받지 않았으니 하나님을 배반한 자요 하나님 백성이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창세기 17장 할례
  • 하나님이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네 아내 사래는 이름을 사래라 하지 말고 그 이름을 사라라 하라
  •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그로 네게 아들을 낳아주게 하며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그로 열국의 어미가 되게 하리니 민족의 열왕이 그에게서 나리라
  • 아브라함이 엎드리어 웃으며 심중에 이르되 백세 된 사람이 어찌 자식을 낳을까 사라는 구십세니 어찌 생산하리요 하고
  • 아브라함이 이에 하나님께 고하되 이스마엘이나 하나님 앞에 살기를 원하나이다
  • 하나님이 가라사대 아니라 네 아내 사라가 정녕 네게 아들을 낳으리니 너는 그 이름을 이삭이라 하라 내가 그와 내 언약을 세우리니 그의 후손에게 영원한 언약이 되리라
  • 이스마엘에게 이르러는 내가 네 말을 들었나니 내가 그에게 복을 주어 생육이 중다하여 그로 크게 번성케 할찌라 그가 열 두 방백을 낳으리니 내가 그로 큰 나라가 되게 하려니와
  • 내 언약은 내가 명년 이 기한에 사라가 네게 낳을 이삭과 세우리라
  • 하나님이 아브라함과 말씀을 마치시고 그를 떠나 올라가셨더라 (창세기 17:15~22)

7. 네 아내 사래는 이름을 사래라 하지 말고 그 이름을 사라라 하라

하나님께서는 이제 아브라함의 이름을 바꿔주신 것처럼 사래의 이름도 사라라고 바꿔 주셨다. 그것은 사라에게 복을 내려 아브라함의 아이를 낳게 하고, 여러 나라와 여러 왕의 어미가 되게 하시기 위함이었다. ‘사라’는 여왕, 여주인이라는 뜻이다.

사라를 통하여 후손을 보게 하시겠다는 뜻은 이스마엘은 아브라함의 후계가 될 수 없다는 뜻도 된다. 창세기 15장4절에서 ‘네 몸에서 날 자가 네 후사가 되리라’는 말씀은 아브람뿐만 아니라 아브라함과 사라 둘을 다 가리키는 말씀이었다. 남자와 여자는 결혼을 통해 한 몸이 된다.

8. 아브라함이 엎드리어 웃으며… 이스마엘이나 하나님 앞에 살기를 원하나이다

그때 당시 아브라함은 99살, 사라는 90살이었다. 아브라함은 속으로 웃으며 ‘100살이나 먹은 사람이 어떻게 아이를 낳을까, 사라는 90인데 어떻게 낳는다고?’하고 중얼거렸다. 하나님께는 ‘이스마엘이나 하나님 앞에 살기를 원합니다’하고 여쭈었다.

아마 그는 그때까지도 자기 후손이 하갈이나 다른 사람을 통해 태어날 것으로 생각했던 것 같고, 적어도 사라가 아기를 낳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던 것 같다. 그는 이스마엘이나 잘 지켜달라고 했다.

9. 아니라 네 아내 사라가 정녕 네게 아들을 낳으리니 너는 그 이름을 이삭이라 하라 내가 그와 내 언약을 세우리니 그의 후손에게 영원한 언약이 되리라

하지만 하나님은 단호하게 말씀하셨다. “아니다. 네 아내 사라가 네 대를 이을 아들을 낳을 것이다. 너는 이름으르 이삭이라고 지어라. 나는 이삭과도 언약을 세울 것이고, 그것은 이삭의 후손에게도 영원토록 이어질 것이다”.

이삭은 ‘웃음’이라는 뜻이다. 그는 아브라함과 사라의 웃음이 되었을 뿐만 아니라 그 웃음을 듣는 자에게도 웃음이 되었다. 하나님도 웃지 않으셨을까.

10. 이스마엘에게 이르러는… 그가 열두 방백을 낳으리니 내가 그로 큰 나라가 되게 하려니와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이 이스마엘을 얼마나 아끼는지 잘 아시고 이스마엘도 축복하셨다. 많은 자식을 낳고 12 부족의 지도자가 나오게 하시고, 그 후손들이 큰 나라를 이루게 하시겠다고 하셨다.

11. 내 언약은 내가 명년 이 기한에 사라가 네게 낳을 이삭과 세우리라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이스마엘이 아닌 이삭과 언약 세우실 것을 다시 한번 분명히 말씀하셨다. 그것도 내년 이맘때 주시겠다고 약속해 주셨다.

12. 하나님이 아브라함과 말씀을 마치시고 그를 떠나 올라가셨더라

하나님께서는 말씀을 마치시고 아브라함을 떠나 올라가셨다. 어디로 올라가셨나. 하늘로 올라가셨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마태복음 6:9)’라고 했다. 하나님 계신 곳은 하늘이다.

  • 이에 아브라함이 하나님이 자기에게 말씀하신 대로 이날에 그 아들 이스마엘과 집에서 생장한 모든 자와 돈으로 산 모든 자 곧 아브라함의 집 사람 중 모든 남자를 데려다가 그 양피를 베었으니
  • 아브라함이 그 양피를 벤 때는 구십 구세이었고
  • 그 아들 이스마엘이 그 양피를 벤 때는 십 삼세이었더라
  • 당일에 아브라함과 그 아들 이스마엘이 할례를 받았고
  • 그 집의 모든 남자 곧 집에서 생장한 자와 돈으로 이방 사람에게서 사온 자가 다 그와 함께 할례를 받았더라 (창세기 17:23~27)

13. 이에 아브라함이 하나님이 자기에게 말씀하신 대로… 다 그와 함께 할례를 받았더라

그날 바로 아브라함은 이스마엘과 집에서 태어난 종, 돈 주고 사 온 종 가운데 모든 남자가 할례를 받았다. 대단한 믿음과 순종이고, 대단한 실행력이었다. 그때 아브라함의 나이는 99세였고, 이스마엘의 나이는 13살이었다.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과 언약을 맺으셨다. 그것은 비단 아브라함의 후손뿐 아니라 이방인까지 해당되었다. 우리 역시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새 언약에 참여한 자가 되었고, 믿음으로 의롭다 하심을 받고 천국에서 영생 복락을 보장받은 자가 되었다. 그렇게 구원받은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경건하고 의롭게 성화 된 삶을 살아야 한다.

이는 이방인들이 복음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함께 상속자가 되고 함께 지체가 되고 함께 약속에 참여하는 자가 됨이라 (에베소서 3:6)

이번 글에서는 창세기 17장 할례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다음 글에서는 창세기 18장을 읽고 공부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