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21장 아브라함과 아비멜렉이 맺은 계약

창세기 21장 아브라함과 아비멜렉이 맺은 계약

이번에는 ‘창세기 21장 아브라함과 아비멜렉이 맺은 계약’ 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아브라함이 하갈과 이스마엘을 내보낸 그때쯤, 그랄 왕 아비멜렉은 아브라함을 찾아와 계약 맺기를 청했습니다. 아브라함의 세력이 아비멜렉에게 위협적으로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창세기 20장에서 아브라함이 그랄 사람들을 두려워하여 사라가 누이라고 했던 것을 기억하시지요? 그때만 해도 아비멜렉의 세력이 월등했지만, 이제 사정이 바뀌었습니다.

창세기 21장 아브라함과 아비멜렉이 맺은 계약

  • 때에 아비멜렉과 그 군대 장관 비골이 아브라함에게 말하여 가로되 네가 무슨 일을 하든지 하나님이 너와 함께 계시도다
  • 그런즉 너는 나와 내 아들과 내 손자에게 거짓되이 행치 않기를 이제 여기서 하나님을 가리켜 내게 맹세하라 내가 네게 후대한대로 너도 나와 너의 머무는 이 땅에 행할 것이니라
  • 아브라함이 가로되 내가 맹세하리라 하고
  • 아비멜렉의 종들이 아브라함의 우물을 늑탈한 일에 대하여 아브라함이 아비멜렉을 책망하매
  • 아비멜렉이 가로되 누가 그리하였는지 내가 알지 못하노라 너도 내게 고하지 아니하였고 나도 듣지 못하였더니 오늘이야 들었노라
  • 아브라함이 양과 소를 취하여 아비멜렉에게 주고 두 사람이 서로 언약을 세우니라
  • 아브라함이 일곱 암양 새끼를 따로 놓으니
  • 아비멜렉이 아브라함에게 이르되 이 일곱 암양 새끼를 따로 놓음은 어찜이뇨
  • 아브라함이 가로되 너는 내 손에서 이 암양 새끼 일곱을 받아 내가 이 우물 판 증거를 삼으라 하고
  • 두 사람이 거기서 서로 맹세하였으므로 그곳을 브엘세바라 이름하였더라
  •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언약을 세우매 아비멜렉과 그 군대장관 비골은 떠나 블레셋 족속의 땅으로 돌아갔고
  • 아브라함은 브엘세바에 에셀나무를 심고 거기서 영생하시는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으며
  • 그가 블레셋 족속의 땅에서 여러날을 지내었더라 (창세기 21:22~34)

1. 때에 아비멜렉과 그 군대 장관 비골이 아브라함에게 말하여 가로되… 내가 네게 후대한대로 너도 나와 너의 머무는 이 땅에 행할 것이니라

‘때에’라는 말은 ‘아브라함이 하갈과 이스마엘을 쫓아낸 그때쯤’이라는 뜻이다. 그랄 왕 아비멜렉은 군대 장관(사령관) 비골과 함께 아브라함을 찾아왔다. 비골은 위대하다는 뜻이다. 그들은 아브라함에게 이런 말을 하였다.

  1. 아브라함이 무슨 일을 하든지 하나님이 아브라함과 함께 계심을 안다
  2. 나 아비멜렉과 아비멜렉의 아들과 손자에게 거짓되게 행동하지 않겠다고 여기서 하나님께 맹세하라
  3. 나는 지금까지 그대 아브라함에게 잘 대해 왔다. 너도 나와 이 땅의 사람들에게 잘 하겠다고 약속하라

아비멜렉은 하나님께서 아브라함과 함께 하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아브라함은 점점 더 부유해지고, 그 세력이 더욱 커졌다. 그런데, 이 모든 것이 그냥 된 것이 아님을 아비멜렉은 눈치챘다. 하나님을 모르는 이방인도 인정할만큼 아브라함이 경건한 삶을 살았기 때문이다. 참된 하나님의 백성은 삶으로 증거한다.

2. 아브라함이 가로되 내가 맹세하리라 하고… 아비멜렉을 책망하매

아브라함은 아비멜렉의 요청에 응했고 약속을 맺었다. 그러고 나서 아비멜렉의 종들이 자기가 파 놓은 우물을 빼았았던 일에 대해 항의 하였다.

3. 아비멜렉이 가로되 누가 그리하였는지… 오늘이야 들었노라

아비멜렉은 ‘누가 그런 짓을 했는 지 알 수 없다. 그런 일이 있었다 해도 너도 내게 말한 적이 없지 않느냐. 난 지금에서야 들었다’ 하고 답했다.

4. 아브라함이 양과 소를 취하여 아비멜렉에게 주고 두 사람이 서로 언약을 세우니라… 일곱 암양 새끼를 따로 놓음은 어찜이뇨

아브라함은 양과 소를 끌고 와 아비멜렉에게 주고 계약을 맺었다. 또 아브라함은 자기 가축 떼에서 새끼 암양 일곱 마리를 따로 떼어놓았다. 아비멜렉이 이유를 물었다.

5. 너는 내 손에서 이 암양 새끼 일곱을 받아 내가 이 우물 판 증거를 삼으라… 그곳을 브엘세바라 이름하였더라

아브라함은 아비멜렉에게 ‘이 암양 일곱 마리를 받고 내가 이 우물 판 사람이라는 것을 분명히 해달라. 이 암양 일곱 마리는 그 증거가 되는 셈이다’라고 말했다. 아브라함은 그곳 이름을 브엘세바라고 불렀는데, 그것은 ‘맹세를 맺은 우물’ 또는 ‘일곱 우물’이라는 뜻이다.

나중에 이삭도 그랄 땅에서 아브라함이 팠던 우물을 자기들 것이라고 주장하는 그땅 주민들과 다투지 않았다(창세기 26장). 아브라함의 성품을 닮았던 것으로 보인다.

6. 아비멜렉과 그 군대장관 비골은 떠나 블레셋 족속의 땅으로 돌아갔고… 그가 블레셋 족속의 땅에서 여러날을 지내었더라

그들은 브엘세바에서 이렇게 계약을 맺었다. 아비멜렉과 비골은 그곳을 떠나 블레셋 땅으로 돌아갔다. 아브라함은 그곳에서 에셀나무를 심고 영생하시는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며 예배를 드렸다.

에셀나무는 성경에서 최고의 안식, 강인한 생명력, 영원한 생명을 상징한다. 에셀나무는 땅속 30미터까지 뿌리를 뻗어 지하수를 빨아들이기 때문에, 혹독한 환경에서도 10미터가 넘는 큰 나무로 자라 그늘을 제공한다. 히브리 말로 에쉘, 영어로는 타마리스크 tamarisk로 분홍색 꽃이 핀다. ▶︎ 성경 속 식물 에셀나무

창세기 21장 아브라함과 아비멜렉이 맺은 계약
A Tamarisk Tree in Israel @wikimedia

영생하시는 하나님은 엘 올람이라고 한다. 이는 영원하신 하나님이란 뜻이다. 하나님께서는 천지를 창조하시기 전부터 스스로 영원히 계시는 분이다. 해 아래 있는 모든 것은 헛되며, 모든 육체는 풀과 같다. 하지만 하나님게서는 영원 불변하시다.

아브라함은 블레셋 사람들의 땅에서 오랫동안 살았다.


오늘은 창세기 21장 아브라함과 아비멜렉이 맺은 계약 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세상 속에서 경건한 삶을 살아 삶으로 믿지 않는 사람에게 하나님을 증거한 아브라함, 쉽게 흥분하거나 다투지 않는 성품의 아브라함, 있는 그 자리에서 항상 하나님을 예배하는 아브라함의 모습이 본이 됩니다. 다음 글에서는 창세기 22장을 읽고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