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23장 사라의 죽음과 막벨라 굴

창세기 23장 사라의 죽음과 막벨라 굴

이번에는 ‘창세기 23장 사라의 죽음과 막벨라 굴’ 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사라는 뛰어난 미모로 두 번이나 이방 왕들이 탐냈었고, 90이 돼서 하나님의 약속대로 외아들 이삭을 낳았습니다. 그랬던 그가 죽어 막벨라 굴에 묻혔습니다. 이 막벨라 굴은 이후 아브라함 후손들의 가족 묘지가 되었습니다.

창세기 23장 사라의 죽음과 막벨라 굴

  • 사라가 일백 이십 칠세를 살았으니 이것이 곧 사라의 향년이라
  • 사라가 가나안 땅 헤브론 곧 기럇아르바에서 죽으매 아브라함이 들어가서 사라를 위하여 슬퍼하며 애통하다가
  • 그 시체 앞에서 일어나 나가서 헷 족속에게 말하여 가로되
  • 나는 당신들 중에 나그네요 우거한 자니 청컨대 당신들 중에서 내게 매장지를 주어 소유를 삼아 나로 내 죽은 자를 내어 장사하게 하시오
  • 헷 족속이 아브라함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 내 주여 들으소서 당신은 우리 중 하나님의 방백이시니 우리 묘실 중에서 좋은 것을 택하여 당신의 죽은 자를 장사하소서 우리 중에서 자기 묘실에 당신의 죽은 자 장사함을 금할 자가 없으리이다
  • 아브라함이 일어나 그 땅 거민 헷 족속을 향하여 몸을 굽히고
  • 그들에게 말하여 가로되 나로 나의 죽은 자를 내어 장사하게 하는 일이 당신들의 뜻일찐대 내 말을 듣고 나를 위하여 소할의 아들 에브론에게 구하여
  • 그로 그 밭머리에 있는 막벨라 굴을 내게 주게 하되 준가를 받고 그 굴을 내게 주어서 당신들 중에 내 소유 매장지가 되게하기를 원하노라
  • 때에 에브론이 헷 족속 중에 앉았더니 그가 헷 족속 곧 성문에 들어온 모든 자의 듣는데 아브라함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 내 주여 그리 마시고 내 말을 들으소서 내가 그 밭을 당신께 드리고 그 속의 굴도 내가 당신께 드리되 내가 내 동족 앞에서 당신께 드리오니 당신의 죽은 자를 장사하소서
  • 아브라함이 이에 그 땅 백성을 대하여 몸을 굽히고
  • 그 땅 백성의 듣는데 에브론에게 말하여 가로되 당신이 합당히 여기면 청컨대 내 말을 들으시오 내가 그 밭값을 당신에게 주리니 당신은 내게서 받으시오 내가 나의 죽은 자를 거기 장사하겠노라
  • 에브론이 아브라함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 내 주여 내게 들으소서 땅값은 은 사백 세겔이나 나와 당신 사이에 어찌 교계하리이까 당신의 죽은 자를 장사하소서
  • 아브라함이 에브론의 말을 좇아 에브론이 헷 족속의 듣는데서 말한대로 상고의 통용하는 은 사백 세겔을 달아 에브론에게 주었더니
  • 마므레 앞 막벨라에 있는 에브론의 밭을 바꾸어 그 속의 굴과 그 사방에 둘린 수목을 다
  • 성문에 들어온 헷 족속 앞에서 아브라함의 소유로 정한지라
  • 그 후에 아브라함이 그 아내 사라를 가나안 땅 마므레 앞 막벨라 밭 굴에 장사하였더라 (마므레는 곧 헤브론이라)
  • 이와 같이 그 밭과 그 속의 굴을 헷 족속이 아브라함 소유 매장지로 정하였더라 (창세기 23:1~20)

1. 사라가 일백 이십 칠세를 살았으니 이것이 곧 사라의 향년이라…

사라는 127년을 살다 죽었다. 향년(享年)이란 누릴 향, 해 년을 써서 한평생 살아 누린 해, 즉 죽은 이의 나이를 말한다. 이삭을 90살에 나았으니, 이때 이삭은 37세였을 것이다.

2. 사라가 가나안 땅 헤브론 곧 기럇아르바에서 죽으매… 슬퍼하며 애통하다가

사라가 죽은 곳은 가나안 땅 기럇아르바인데, 이곳은 헤브론이라고도 불리는 곳이었다. 아브라함은 빈소에 들어가 사라를 생각하며 슬퍼 애통해했다. 우리에게는 부활의 소망이 있다. 그것은 구약 성도들에게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사랑하는 사람과 더 많은 시간을 함께할 수 없다는 사실은 안타깝고 슬픈 일이다.

3. 그 시체 앞에서 일어나 나가서 헷 족속에게… 내 죽은 자를 내어 장사하게 하시오

아브라함은 죽은 사라 곁에서 슬퍼하다가 일어나 밖으로 나섰다. 이땅은 가나안 땅이고 그들의 고향이 아니었기 때문에 사라를 장사지낼 곳이 필요했다. 그는 헷 사람을 찾아가 말했다. ‘나는 당신들 틈에 사는 나그네요. 청컨대 내게 땅을 좀 팔아 아내를 장사지낼 수 있도록 해주시오.’

우리도 마찬가지다. 세상은 우리가 영원히 머물러 살 곳이 아니다. 우리의 본향은 하나님이 계신 곳이다. 우리는 이땅에서 그저 나그네로 살 뿐이다.

주 앞에서는 우리가 우리 열조와 다름이 없이 나그네와 우거한 자라 세상에 있는 날이 그림자 같아서 머무름이 없나이다 (역대상 29:15)

4. 헷 족속이 아브라함에게 대답하여… 장사함을 금할 자가 없으리이다

헷 사람들이 아브라함에게 ‘막을 사람 아무도 없으니, 어르신은 우리 묘실 중에서 좋은 곳을 골라 돌아가신 분을 장사하라’고 대답했다. ‘내 주여’는 ‘어르신’정도의 의미로 일반적인 존칭어였다. 아브라함을 하나님의 방백(네시 엘로힘)이라고 한 것은 그들에게 아브라함이 방백처럼 높고 큰 존재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아브라함의 힘과 재산이 하나님께서 주신 것이라는 것을 그들도 알았던 것이다.

5. 아브라함이 일어나 그 땅 거민 헷 족속을 향하여 몸을 굽히고… 당신들 중에 내 소유 매장지가 되게 하기를 원하노라

그러자 아브라함은 그 땅에 살고 있는 헷 사람들을 향해 몸을 굽혀 절해 그 말에 답했다. 그리고는 뜻이 그렇다면, 소할의 아들 에브론에게 밭 어귀에 있는 막벨라굴을 자기에게 팔아 사라를 장사지낼 수 있도록 하게 해달라고했다.

6. 때에 에브론이 헷 족속 중에 앉았더니… 내 동족 앞에서 당신께 드리오니 당신의 죽은 자를 장사하소서

그때 아브라함이 말한 에브론이 그 자리에 있었다. 그는 성문 앞 마을 회관에 있던 여러 사람들이 듣는 앞에서 이렇게 말했다. ‘어르신, 그러지 말고 제 말을 들으세요. 제가 그 밭도 굴도 드릴 테니, 거기에 돌아가신 분을 모시도록 하세요.’

7. 아브라함이… 밭값을 당신에게 주리니 당신은 내게서 받으시오 내가 나의 죽은 자를 거기 장사하겠노라

하지만 아브라함은 에브론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다시 그곳 사람들에게 몸을 굽혀 절하고는 모두 듣고 있는 데서 에브론에게 분명히 말했다. ‘내가 그 땅을 사겠으니 내가 치르는 밭값을 받고 내가 죽은 이를 장사하게 하시오.’ 준가(準價)란 ‘제 가치에 꽉 찬 값’을 말한다. 즉, 충분한 댓가를 치르고 막벨라 굴을 사겠다는 뜻이다. 아브라함은 이방인들에게서 땅을 그냥 받는 대신 제값을 주고 사기를 원했다.

8. 에브론이… 땅값은 은 사백 세겔이나 나와 당신 사이에 어찌 교계하리이까 당신의 죽은 자를 장사하소서

아브라함의 말에 에브론은 ‘땅값은 은 400세겔이나, 나와 당신 사이에 어찌 교계하리이까’하고 답했다. 교계할 수 없다는 말은 어떻게 감히 흥정을 주고 받을 수 있겠느냐는 뜻이다. 1세겔이 11.4g이므로, 은 400세겔은 4.56kg로 현재 시세로는 약 4백32만 원 정도 된다.

9. 아브라함이 에브론의 말을 좇아… 아브라함의 소유로 정한지라

아브라함은 에브론의 말을 듣고 헷 사람들이 모두 있는 앞에서 땅값으로 은 400세겔을 달아 에브론에게 주었다. 이제 에브론이 갖고 있던 마므레 앞 막벨라에 있는 밭과 그 어귀에 있는 굴, 그리고 주변에 심긴 나무들이 모두 아브라함의 소유가 되었다. 성문에 들어와 있던 헷 사람들은 그 사실의 증인이 되었다.

아브라함은 다른 사람에게 손해를 끼치지 않고 정당하게 살았다. 이런 그의 행위는 이방인에게서 땅을 거저 받았다는 소리를 듣지 않을 수 있었다. 창세기 14장에서 롯을 구한 아브라함이 ‘네(소돔 왕) 말이 내가 아브람으로 치부케 하였다 할까 하여 네게 속한 것은 무론 한 실이나 신들메라도 내가 취하지 아니하리라’ 했던 일이 생각난다. 더구나 남의 것을 강제로 뺏는 것은 하나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하는 죄다1.

10. 그 후에 아브라함이 그 아내 사라를 가나안 땅 마므레 앞 막벨라 밭 굴에 장사하였더라(마므레는 곧 헤브론이라)

아브라함은 가나안 땅 마므레 동쪽에 있는 막벨라 굴에 사라를 장사지냈다. 마므레는 오늘날의 헤브론이다. 헤브론은 예루살렘 남쪽 약 30km에 있는 도시로, 요르단강 서안 지구에서 가장 큰 도시다.

11. 이와 같이 그 밭과 그 속의 굴을 헷 족속이 아브라함 소유 매장지로 정하였더라

이렇게 해서 헷사람 에브론의 소유였던 밭과 거기 딸려있던 굴이 모두 아브라함의 소유의 가족 묘지가 되었다.

아브라함은 오랫동안 함께 부부로 살았던 사랑하는 아내 사라가 죽자 크게 슬퍼했다. 아브라함은 헷 사람들이 어려워할 정도로 힘과 부요가 대단했던 사람이었다. 동시에 그는 경건한 사람이었다. 헷 사람들까지 그를 하나님의 방백으로 생각할 정도였다. 그것은 아브라함이 누리는 것이 하나님께서 주신 것임을 이방인들까지 인정할 정도로 올바르게 살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는 또 정당하게 제값을 주고 땅을 사길 원했다. 그는 또한 정중한 사람이었다. 땅을 무상으로 주겠다는 헷 사람들의 제안을 거절할 때도 정중하게 했다.

창세기 23장 사라의 죽음과 막벨라 굴
헤롯왕이 유대인들의 환심을 사기위해 막벨라 굴에 지은 건물@wikimedia

오늘은 창세기 23장 사라의 죽음과 막벨라 굴 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다음 글에서는 창세기 24장을 읽고 이삭과 리브가의 결혼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Footnotes

  1. 고린도전서 6:9~10 불의한 자가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할 줄을 알지 못하느냐. 미혹을 받지 말라. 음란하는 자나 우상 숭배하는 자나 간음하는 자나 탐색하는 자나 남색하는 자나 도적이나 탐람하는 자나 술 취하는 자나 후욕하는 자나 토색하는 자들은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하리라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