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29장 야곱의 결혼

창세기 29장 야곱의 결혼

‘창세기 29장 야곱의 결혼’ 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야곱은 브엘세바 집을 떠나 밧단아람 라반 외삼촌 댁으로 가는 길에 벧엘에서 하나님을 만나고 단을 쌓았습니다. 그러고 당도한 동방의 땅. 야곱은 그곳에서 외사촌 레아와 라헬 두 사람과 결혼하게 됩니다. 무슨 까닭이 있었는지, 그들의 생활은 어땠는지 살펴보겠습니다.

창세기 29장 야곱의 결혼

  • 야곱이 발행하여 동방 사람의 땅에 이르러
  • 본즉 들에 우물이 있고 그 곁에 양 세 떼가 누웠으니 이는 목자들이 그 우물에서 물을 양떼에게 먹임이라 큰 돌로 우물 아구를 덮었다가
  • 모든 떼가 모이면 그들이 우물 아구에서 돌을 옮기고 양에게 물을 먹이고는 여전히 우물 아구 그 자리에 돌을 덮더라
  • 야곱이 그들에게 이르되 나의 형제여 어디로서뇨 그들이 가로되 하란에서로라
  • 야곱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나홀의 손자 라반을 아느냐 그들이 가로되 아노라
  • 야곱이 그들에게 이르되 그가 평안하냐 가로되 평안하니라 그 딸 라헬이 지금 양을 몰고 오느니라
  • 야곱이 가로되 해가 아직 높은즉 짐승 모일 때가 아니니 양에게 물을 먹이고 가서 뜯기라
  • 그들이 가로되 우리가 그리하지 못하겠노라 떼가 다 모이고 목자들이 우물 아구에서 돌을 옮겨야 우리가 양에게 물을 먹이느니라 (창세기 29:1~8)

1. 야곱이 발행하여 동방 사람의 땅에 이르러 본즉… 모든 떼가 모이면 그들이 우물 아구에서 돌을 옮기고 양에게 물을 먹이고는 여전히 우물 아구 그 자리에 돌을 덮더라

야곱은 그곳 벧엘을 떠나 동방 사람의 땅에 도착했다. 우물이 하나 있었는데, 그 곁에는 양 떼 세 무리가 모여 누워 있었고, 그 우물은 돌로 막혀있었다. 양 떼가 모두 모이면 목자들이 우물 아귀를 덮어 놓았던 돌을 옮기고 양에게 물을 먹였다. 다 먹인 다음에는 다시 돌로 우물 아귀를 덮어 놓았다.

‘동방 사람의 땅’은 보통 유브라데 서쪽 메소포타미아 지역을 말한다. 여기서는 하란을 가리킨다. 브엘세바에서 하란까지 거리는 약 720km 정도로, 야곱은 대략 20일 정도를 걸어 도착한 것으로 여겨진다.

2. 야곱이 그들에게 이르되 나의 형제여 어디로서뇨… 평안하니라 그 딸 라헬이 지금 양을 몰고 오느니라

야곱이 목자들에게 물었다. ‘형제들이여, 어디서 오는 길입니까?’ 그들은 하란에서 오는 길이라고 대답했다. 그 말에 ‘나홀의 손자 라반을 아느냐’고 물었다. 그들이 안다고 하자, 야곱은 라반이 평안한지 물었다. 그들은 라반이 평안하고, 그 딸 라헬이 지금 양을 몰고 오고 있다고 말했다.

하나님께서는 야곱을 인도하셔서 바로 라반이 살고 있는 하란(밧단아람)으로 인도하셨고, 장소뿐 아니라 라헬과 만날 시간까지 맞춰 보내주셨다. 우리는 종종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느낄 때가 있다. 사실 하나님께선 늘 우리와 함께하시고 인도하신다. 크고 중요한 일만 그런 것이 아니다. 사소한 일에도 하나님의 섭리가 작용한다. 우연이란 없다.

3. 야곱이 가로되 해가 아직 높은즉 짐승 모일 때가 아니니 양에게 물을 먹이고 가서 뜯기라 그들이 가로되 우리가 그리하지 못하겠노라 떼가 다 모이고 목자들이 우물 아구에서 돌을 옮겨야 우리가 양에게 물을 먹이느니라

야곱이 말했다. ‘ 해가 아직도 높이 떠 있는 걸 보니 짐승이 모일 때는 아직 안 된 것 같다. 빨리 양에게 물을 먹이고 풀을 뜯겨야 하지 않는가.’ 하지만 목자들은 양 떼에게 물을 먹이려면 목자들이 모두 이리로 모여야 한다고 말했다. 목자들이 있어야 돌을 우물에서 옮겨 양에게 물을 먹일 수 있기 때문이었다.

  • 야곱이 그들과 말하는 중에 라헬이 그 아비의 양과 함께 오니 그가 그의 양들을 침이었더라
  • 야곱이 그 외삼촌 라반의 딸 라헬과 그 외삼촌의 양을 보고 나아가서 우물 아구에서 돌을 옮기고 외삼촌 라반의 양떼에게 물을 먹이고
  • 그가 라헬에게 입맞추고 소리내어 울며
  • 그에게 자기가 그의 아비의 생질이요 리브가의 아들됨을 고하였더니 라헬이 달려가서 그 아비에게 고하매
  • 라반이 그 생질 야곱의 소식을 듣고 달려와서 그를 영접하여 안고 입맞추고 자기 집으로 인도하여 들이니 야곱이 자기의 모든 일을 라반에게 고하매
  • 라반이 가로되 너는 참으로 나의 골육이로다 하였더라 야곱이 한 달을 그와 함께 거하더니
  • 라반이 야곱에게 이르되 네가 비록 나의 생질이나 어찌 공으로 내 일만 하겠느냐 무엇이 네 보수겠느냐 내게 고하라
  • 라반이 두 딸이 있으니 형의 이름은 레아요 아우의 이름은 라헬이라
  • 레아는 안력이 부족하고 라헬은 곱고 아리따우니
  • 야곱이 라헬을 연애하므로 대답하되 내가 외삼촌의 작은 딸 라헬을 위하여 외삼촌에게 칠년을 봉사하리이다
  • 라반이 가로되 그를 네게 주는 것이 타인에게 주는 것보다 나으니 나와 함께 있으라
  • 야곱이 라헬을 위하여 칠년 동안 라반을 봉사하였으나 그를 연애하는 까닭에 칠년을 수일 같이 여겼더라 (창세기 29:9~20)

4. 야곱이 그들과 말하는 중에 라헬이 그 아비의 양과 함께 오니… 아비의 생질이요 리브가의 아들됨을 고하였더니 라헬이 달려가서 그 아비에게 고하매

야곱이 목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라헬이 양을 몰고 다가왔다. 라헬이 아버지 라반의 양을 치기 때문이었다. 야곱은 외삼촌의 딸 라헬과 외삼촌의 양을 보고는 우물로 가서 아구를 막아놓은 돌을 옮기고 양떼에게 물을 먹였다. 사촌이라 더욱 열심히 도와주었을 것이다.

그러고는 야곱은 라헬에게 입맞추고 소리 내 울면서 자기가 라반의 생질이며 리브가의 아들이라고 밝혔다. 라헬은 그 말을 듣고 아버지 라반에게 달려가 알렸다. 생질(甥姪)은 누이의 아들을 말한다. 남자가 여자 형제의 자식을 이를 때 쓰는 말이다. 여자가 여자 형제의 자식을 이를 때는 이질(姨姪), 사촌의 자식은 종질(從姪)이라고 한다. 남자 형제의 자식은 그냥 질(姪;조카)라고 한다.

야곱은 축복을 받자마자 형에게 죽을까 봐 도망가듯 혈혈단신 여행을 하다 외사촌을 만났다. 라헬을 만나 붙잡고 우는 것은 친족을 만난 감격과 하나님께 대한 감사의 마음 때문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창세기 29장 야곱의 결혼
Jacob and Rachel @wikimedia

5. 라반이 그 생질 야곱의 소식을 듣고 달려와서… 너는 참으로 나의 골육이로다 하였더라

라반은 자기 조카 야곱의 소식을 듣고 달려와 그를 맞이하였다. 라반은 야곱을 안고 입맞추고 자기 집으로 데리고 들어갔다. 야곱은 자기에게 일어났던 모든 일을 외삼촌에게 이야기하였다. 라반은 이야기를 듣고, ‘너는 참으로 내 피붙이구나.’ 했다.

6. 야곱이 한 달을 그와 함께 거하더니… 네가 비록 나의 생질이나 어찌 공으로 내 일만 하겠느냐 무엇이 네 보수겠느냐 내게 고하라

야곱은 라반의 집에서 한 달 정도 함께 지냈다. 어느 날 라반은 야곱에게 ‘네가 아무리 내 생질이라 하더라도 거저 내 일을 할 수 있겠느냐. 일한 대가를 뭐로 받으면 좋을지 말해 보아라’ 하고 말했다. 야곱은 라헬을 사랑했기 때문에 외삼촌에게 7년간 일한 대가로 라헬과 결혼을 요구했다. 라반도 딸을 다른 사람보다는 야곱에게 주는 것이 낫다고 생각해 야곱에게 그렇게 함께 살자고 했다.

그런데 라반에게는 라헬 말고도 두 딸이 있었다. 언니는 레아, 동생은 라헬이었다. 언니 레아는 안력이 부족하고 라헬은 곱고 아리따웠다. 안력이 부족하다(라크) 라는 말은 여러 가지로 번역된다. tender eyed(KJV), weak eyes(NIV)로 나와있고, 우리말 성경에서는 시력이 약하다(개역한글), 눈매가 부드럽다(새번역, 공동번역, 현대어성경), 눈에 생기가 없음(현대인의 성경) 등으로 나와있다. 아름답다(야페)는 아름답다는 말 외에 공정하다, 적절하다, 효과적, 충분한 등의 뜻도 있다.

그러므로 라헬이 시력이 좋지 않거나 못생겨서 외면당하고, 라헬은 외모 하나로 야곱에게 선택받았다는 것은 어울리지 않는 해석 같다. 오히려 레아는 부드러운 눈매를 지녔지만, 능력(아버지 양떼를 치는 등) 있는 라헬의 모습에 더 호감을 느꼈다고 보는 것이 맞지 않나 생각된다.

7. 야곱이 라헬을 위하여 칠년 동안 라반을 봉사하였으나 그를 연애하는 까닭에 칠년을 수일 같이 여겼더라

야곱은 라헬을 아내로 맞이하려고 7년 동안 라반을 위해 일했다. 하지만 그에게 7년이라는 세월은 불과 며칠처럼 금방 지나갔다. 라헬을 사랑했기 때문이었다.

  • 야곱이 라반에게 이르되 내 기한이 찼으니 내 아내를 내게 주소서 내가 그에게 들어가겠나이다
  • 라반이 그곳 사람을 다 모아 잔치하고
  • 저녁에 그 딸 레아를 야곱에게로 데려가매 야곱이 그에게로 들어가니라
  • 라반이 또 그 여종 실바를 그 딸 레아에게 시녀로 주었더라
  • 야곱이 아침에 보니 레아라 라반에게 이르되 외삼촌이 어찌하여내게 이같이 행하셨나이까 내가 라헬을 위하여 외삼촌께 봉사하지 아니하였나이까 외삼촌이 나를 속이심은 어찜이니이까
  • 라반이 가로되 형보다 아우를 먼저 주는 것은 우리 지방에서 하지 아니하는 바이라
  • 이를 위하여 칠일을 채우라 우리가 그도 네게 주리니 네가 그를 위하여 또 칠년을 내게 봉사할찌니라
  • 야곱이 그대로 하여 그 칠일을 채우매 라반이 딸 라헬도 그에게 아내로 주고
  • 라반이 또 그 여종 빌하를 그 딸 라헬에게 주어 시녀가 되게 하매
  • 야곱이 또한 라헬에게로 들어갔고 그가 레아보다 라헬을 더 사랑하고 다시 칠년을 라반에게 봉사하였더라 (창세기 29:21~30)

8. 야곱이 라반에게 이르되 내 기한이 찼으니 내 아내를 내게 주소서… 실바를 그 딸 레아에게 시녀로 주었더라

7년 동안 일한 야곱은 라반에게 ‘내 기한이 찼으니 내 아내를 내게 주소서 내가 그에게 들어가겠나이다’하고 말했다. ‘들어가겠나이다(I may go in unto her/KJV)’의 의미는 함께 살다, 관계를 맺다, 함께 자다로도 번역된다. ▶︎ 바이블허브닷컴 번역비교

라반은 야곱의 말을 듣고 동네 사람들을 불러 잔치를 베풀었다. 그런데, 저녁이 되자 라반은 라헬이 아니라 언니 레아를 신방으로로 들여보냈다. 야곱은 그것도 모르고 레아와 첫날밤을 지냈다. 라반은 여종 실바를 레아에게 시녀로 주었다.

다음 날 아침, 야곱이 일어나 보니 옆에 라헬이 아니라 레아가 있었다! 라반이 야곱을 속인 것이다. 아버지를 속인 야곱은 이제 외삼촌에게 똑같이 당했다. 야곱은 라반에게 가서 따졌다. ‘외삼촌, 어떻게 내게 이렇게 하셨어요? 내가 라헬을 위해 7년 동안 외삼촌 일을 하지 않았나요. 외삼촌이 나를 속이셨으니 어떻게 된 일입니까.’

라반은 뻔뻔스럽게 야곱에게 말했다. ‘우리 지방에서는 언니보다 동생이 먼저 시집가는 일은 없다. 그러니 이 혼인 잔치 기간 7일을 채워라. 그렇게 하면 라헬도 네게 줄게. 대신 너는 또 7년 동안 일을 더 해야 한다.’ 야곱은 라반의 말대로 7일을 다 채웠다. 그러자 라반이 라헬도 야곱에게 주어 아내로 삼게 하였다. 라반은 여종 빌하를 라헬의 몸종으로 주었다.

야곱은 라헬과도 잠자리를 같이하였다. 그는 레아보다 라헬을 더 사랑했다. 그 대가로 다시 7년을 더 라반을 위해 일했다. 야곱은 라헬을 원했는데, 졸지에 아내가 둘이 되어 버렸다. 게다가 아내를 얻는 대가로 일하는 기간이 7년에서 14년으로 두 배나 늘어나 버렸다.

  • 여호와께서 레아에게 총이 없음을 보시고 그의 태를 여셨으나 라헬은 무자하였더라
  • 레아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르우벤이라 하여 가로되 여호와께서 나의 괴로움을 권고하셨으니 이제는 내 남편이 나를 사랑하리로다 하였더라
  • 그가 다시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가로되 여호와께서 나의 총이 없음을 들으셨으므로 내게 이도 주셨도다 하고 그 이름을 시므온이라 하였으며
  • 그가 또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가로되 내가 그에게 세 아들을 낳았으니 내 남편이 지금부터 나와 연합하리로다 하고 그 이름을 레위라 하였으며
  • 그가 또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가로되 내가 이제는 여호와를 찬송하리로다 하고 이로 인하여 그가 그 이름을 유다라 하였고 그의 생산이 멈추었더라 (창세기 29:31~35)

9. 여호와께서 레아에게 총이 없음을 보시고 그의 태를 여셨으나 라헬은 무자하였더라

여호와 하나님께서는 레아에게 총이 없음을 보시고 그의 태를 여셨다. 총은 총애(寵愛)의 준말로 남달리 귀엽게 여기어 사랑하는 것을 의미한다. 원어는 ‘세누아’로 미움을 받는다는 뜻이다. 야곱은 라헬을 사랑했고, 레아는 남편의 사랑을 받지 못했다. 하나님께서는 레아를 딱하게 여기시고 그의 태(胎)를 열어 아이를 낳게 해주셨다. 하지만 라헬은 자식을 낳지 못했다.

10. 레아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르우벤이라 하여 가로되 여호와께서 나의 괴로움을 권고하셨으니 이제는 내 남편이 나를 사랑하리로다 하였더라

레아는 큰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르우벤이라고 지었다. 르우벤은 ‘보라, 아들이라’는 뜻이다. 자기의 처지를 돌아보신 하나님 은총에 대한 감사를 이름으로 표현했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다. ‘여호와께서 나의 괴로움을 아시고 나를 돌아보셨구나. 이제는 남편이 나를 아껴주겠지.’

11. 그가 다시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가로되 여호와께서 나의 총이 없음을 들으셨으므로 내게 이도 주셨도다 하고 그 이름을 시므온이라 하였으며

레아는 또 임신하여 아들을 낳았다. 그리고 ‘여호와께서 내가 사랑받지 못함을 들으시고 내게 이 아이도 주셨구나’ 하며 이름을 시므온이라고 지었다. 시므온은 ‘들어주셨다’ 는 뜻이다.

12. 그가 또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가로되 내가 그에게 세 아들을 낳았으니 내 남편이 지금부터 나와 연합하리로다 하고 그 이름을 레위라 하였으며

레아는 또 임신하여 아들을 낳고 이렇게 말했다. ‘내가 이렇게 남편에게 아들 셋을 낳아 주었으니, 이제 남편이 나와 연합하겠지.’ 그리고 아이의 이름을 레위라고 지었다. 레위는 ‘연합’이라는 뜻이다. 레위의 후손들은 그 이름처럼 하나님과 인간을 연합하는 제사장 직분을 맡게 되었다.

13. 그가 또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가로되 내가 이제는 여호와를 찬송하리로다 하고 이로 인하여 그가 그 이름을 유다라 하였고 그의 생산이 멈추었더라

레아가 또 임신하고 아들을 낳았다. 그는 ‘내가 이제는 여호와를 찬송하리로다’하고 이름을 유다라고 지었다. 레아의 출산이 멈추었다. 유다는 ‘하나님을 찬양하다’라는 뜻이다.

레아는 라헬보다 먼저 야곱의 아내가 되었지만, 야곱의 사랑은 라헬에게 향해 있었다. 하나님께서는 레아를 불쌍히 보시고 그에게 아들 넷을 주셨다. 아들을 줄줄이 낳으면서도 그의 염두에는 늘 남편이 있었다. 맏아들을 낳고서는 ‘이제 남편이 나를 아껴주겠지’ 했고, 둘째를 낳고는 ‘내게 총이 없어 아들을 주셨다’고 했다. 셋째를 낳고서도 이제야말로 남편이 자기를 볼 것이라고 하는 등, 늘 남편의 사랑에 목말라 했다. 그러면서도 레아는 하나님께서 아이를 주셨다는 것을 확실히 알고 있었다. 그러다 넷째 유다를 낳고서는 온전히 하나님을 바라보고 찬송했다. 사랑받지 못하는 것은 고통스러웠을 것이다. 하지만 이 과정을 통해 레아는 연단되고, 하나님에 대한 믿음이 더욱 강해진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창세기 29장 야곱의 결혼 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사랑은 오래 참습니다. 야곱은 사랑하는 라헬을 얻기 위해 14년의 세월을 기쁨과 인내로 수일같이 여기며 일했습니다. 사람은 무엇을 심든 그대로 거두게 됩니다(갈라디아서 6:7). 야곱은 아버지를 속였으나, 외삼촌 라반에게 그대로 당했습니다. 야곱도 레아도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결혼해 아이를 낳고 가정을 이루게 되었으며, 종까지 얻게 되었습니다. 이 모든 것의 뒤에는 사랑으로 역사하시는 하나님이 계십니다. 힘든 시간에도 낙심하지 않고 선을 행하다 보면 복을 거두어들일 날이 올 것입니다(갈라디아서 6:9).

함께 읽으면 좋은 글

겸손과 교만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