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32장 천사와 싸운 야곱

창세기 32장 천사와 싸운 야곱

‘창세기 32장 얍복강에서 천사와 싸운 야곱’ 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야곱은 라반과의 문제도 정리하고 고향으로 가는 길을 떠났습니다. 하지만 고향 땅으로 가려면 에서가 살고있는 에돔 땅을 거쳐야 합니다. 산너머 산이 아닐 수 없습니다. 고뇌하는 야곱. 그는 어떻게 이 고비를 넘을 힘을 얻게 될까요.

창세기 32장 천사와 싸운 야곱

  • 야곱이 그 길을 진행하더니 하나님의 사자들이 그를 만난지라
  • 야곱이 그들을 볼 때에 이르기를 이는 하나님의 군대라 하고 그 땅 이름을 마하나임이라 하였더라
  • 야곱이 세일땅 에돔 들에 있는 형 에서에게로 사자들을 자기보다 앞서 보내며
  • 그들에게 부탁하여 가로되 너희는 이같이 내 주 에서에게 고하라 주의 종 야곱이 말하기를 내가 라반에게 붙여서 지금까지 있었사오며
  • 내게 소와 나귀와 양떼와 노비가 있사오므로 사람을 보내어 내 주께 고하고 내 주께 은혜 받기를 원하나이다 하더라 하라 하였더니
  • 사자들이 야곱에게 돌아와 가로되 우리가 주인의 형 에서에게 이른즉 그가 사백인을 거느리고 주인을 만나려고 오더이다
  • 야곱이 심히 두렵고 답답하여 자기와 함께한 종자와 양과 소와 약대를 두 떼로 나누고
  • 가로되 에서가 와서 한 떼를 치면 남은 한 떼는 피하리라 하고
  • 야곱이 또 가로되 나의 조부 아브라함의 하나님, 나의 아버지 이삭의 하나님 여호와여 주께서 전에 내게 명하시기를 네 고향, 네 족속에게로 돌아가라 내가 네게 은혜를 베풀리라 하셨나이다
  • 나는 주께서 주의 종에게 베푸신 모든 은총과 모든 진리를 조금이라도 감당할 수 없사오나 내가 내 지팡이만 가지고 이 요단을 건넜더니 지금은 두 떼나 이루었나이다
  • 내가 주께 간구하오니 내 형의 손에서 에서의 손에서 나를 건져내시옵소서 내가 그를 두려워하옴은 그가 와서 나와 내 처자들을 칠까 겁냄이니이다
  • 주께서 말씀하시기를 내가 정녕 네게 은혜를 베풀어 네 씨로 바다의 셀 수 없는 모래와 같이 많게 하리라 하셨나이다

1. 야곱이 그 길을 진행하더니 하나님의 사자들이 그를 만난지라… 그 땅 이름을 마하나임이라 하였더라

야곱은 고향으로 가는 길을 계속해서 나아갔다. 그러다 하나님의 사자들을 만났다. 야곱은 천사들을 보고 ‘이는 하나님의 군대다’하고, 그 땅 이름을 마하나임이라고 했다. 이것은 마하네(군대, 떼, 무리, 진영)의 복수형으로, 귀향하는 야곱의 무리와 하나님의 천사 두 진영을 가리킨다. 야곱은 천사들을 보고 큰 위안을 받았을 것이다.

그런데, 천사가 ‘하나님의 사자들(the angels of God)’이라고 복수로 나온 것은 구약을 통털어 단 두 곳뿐이다. 바로 창세기 28장과 32장이다. 그리고 둘 다 야곱이 만난 상황이었다. 하나는 벧엘, 다른 하나는 이곳 마하나임이다. 벧엘에서 빈손이었던 야곱은 하나님께서 함께하심으로 큰 무리를 이루게 되었다. 능력의 원천은 하나님이시다. ▶︎ 야곱이 에서를 만나기 전에

2. 야곱이 세일땅 에돔 들에 있는 형 에서에게로 사자들을 자기보다 앞서 보내며… 내 주께 은혜 받기를 원하나이다 하더라 하라 하였더니

야곱은 에돔 들녘 세일 땅에 있는 형 에서에게 자기보다 앞서 심부름꾼을 보냈다. 야곱은 그들에게 ‘주의 종 야곱이 말하기를 내가 라반에게 붙여서 지금까지 있었사오며, 내게 소와 나귀와 양떼와 노비가 있사오므로 사람을 보내어 내 주께 고하고 내 주께 은혜 받기를 원하나이다’ 하는 말을 전해달라 부탁했다.

에서의 화가 풀렸는지 아니면 그대로인지 야곱으로서는 알 수 없었다. 그는 최대한 겸손하고 정성어린 전갈로 형 에서의 마음을 누그러뜨리기를 바랬다. 형을 ‘주’, 자기를 형의 ‘종’이라고까지 했다. 또 이제까지의 사정을 간단히 언급하면서, 친척들에게 빌붙기 위해 귀향하는 것이 아님을 밝혔다.

3. 사자들이 야곱에게 돌아와 가로되 우리가 주인의 형 에서에게 이른즉 그가 사백인을 거느리고 주인을 만나려고 오더이다

하지만, 야곱이 보냈던 심부름꾼(사자)들은 야곱에게 돌아와 이런 말을 전했다. ‘우리가 주인님의 형 에서를 만났는데, 그가 소문을 들었는지 400인을 거느리고 주인님을 만나려고 이리로 오는 중이었습니다.’

에서는 어째서 동생을 만나러 오면서 400이나 되는 부하를 데리고 오는 것일까. 아직도 20년 전 그때처럼 야곱을 죽이고 싶을 만큼 노한 상태였을까. 아니면 부자가 되어 돌아온다는 야곱에게 녹록지 않게 보이기 위해 세를 과시하려고 그랬던 것일까. 어쩌면 아버지의 귀에 야곱의 귀향 소식이 들어가기도 전에 미리 야곱을 제거해버리려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4. 야곱이 심히 두렵고 답답하여 자기와 함께한 종자와 양과 소와 약대를 두 떼로 나누고… 에서가 와서 한 떼를 치면 남은 한 떼는 피하리라 하고

야곱은 그 소식을 듣자 에서가 자기를 해치지는 않을까 걱정되었다. 매우 두렵고 답답한 마음에 궁리를 하다, 자기와 함께해온 일행과 양, 소, 낙타를 모두 두 떼로 나눴다. 에서가 한쪽을 공격하면, 다른 무리는 도망칠 수 있으리라는 생각에서였다.

야곱의 이런 작전은 에서에 맞서 싸우기보다는 어떻게 해서든지 싸움을 모면하고 남은 무리라도 도망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5. 야곱이 또 가로되 나의 조부 아브라함의 하나님, 나의 아버지 이삭의 하나님 여호와여… 내가 내 지팡이만 가지고 이 요단을 건넜더니 지금은 두 떼나 이루었나이다

야곱은 하나님께 기도드렸다. ‘할아버지 아브라함의 하나님, 아버지 이삭의 하나님 여호와여. 주께서 전에 제게 네 고향 네 족속에게로 돌아가라. 내가 네게 은혜를 베풀리라 하셨습니다. 사실 주께서 제게 베푸신 모든 은총과 모든 진리를 감당할 수조차 없는 몸입니다. 하지만 지팡이 하나만 갖고 이 요단을 건넜던 제가 되돌아가는 지금은 가축과 사람을 두 떼나 이뤘습니다.’

야곱은 위기의 순간, 하나님께 겸손히 나아가 기도했다. 우리가 야곱이 지금 고향으로 돌아가는 것은 하나님의 명령에 따른 것이었다. 그는 맨몸으로 도망치듯 집을 떠났던 자기가 이렇게 두 무리나 되는 가축과 사람을 거느린 부자가 된 것이 모두 하나님 은혜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6. 내가 주께 간구하오니 내 형의 손에서 에서의 손에서 나를 건져내시옵소서 내가 그를 두려워하옴은 그가 와서 나와 내 처자들을 칠까 겁냄이니이다

야곱은 하나님께 자신을 형 에서의 손에서 건져내 주시길 간구했다. 야곱이 겁내는 것은 에서가 달려와 자기와 처자식을 해칠까 두려웠기 때문이었다.

7. 주께서 말씀하시기를 내가 정녕 네게 은혜를 베풀어 네 씨로 바다의 셀 수 없는 모래와 같이 많게 하리라 하셨나이다

야곱은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말씀을 붙들고 간구했다. 우리가 어려운 시기에 붙들 것은 오직 하나님의 말씀뿐이다. 하나님께서는 ‘환난 날에 나를 부르라. 내가 너를 건지리니 네가 나를 영화롭게 하리로다(시편 50:15)’ 고 하셨다.

  • 야곱이 거기서 경야하고 그 소유 중에서 형 에서를 위하여 예물을 택하니
  • 암염소가 이백이요 수염소가 이십이요 암양이 이백이요 수양이 이십이요
  • 젖 나는 약대 삼십과 그 새끼요 암소가 사십이요 황소가 열이요 암나귀가 이십이요 그 새끼나귀가 열이라
  • 그것을 각각 떼로 나눠 종들의 손에 맡기고 그 종들에게 이르되 나보다 앞서 건너가서 각 떼로 상거가 뜨게 하라 하고
  • 그가 또 앞선 자에게 부탁하여 가로되 내 형 에서가 너를 만나 묻기를 네가 뉘 사람이며 어디로 가느냐 네 앞엣것은 뉘 것이냐 하거든
  • 대답하기를 주의 종 야곱의 것이요 자기 주 에서에게로 보내는 예물이오며 야곱도 우리 뒤에 있나이다 하라 하고
  • 그 둘째와 세째와 각 떼를 따라가는 자에게 부탁하여 가로되 너희도 에서를 만나거든 곧 이같이 그에게 고하고
  • 또 너희는 말하기를 주의 종 야곱이 우리 뒤에 있다 하라 하니 이는 야곱의 생각에 내가 내 앞에 보내는 예물로 형의 감정을 푼 후에 대면하면 형이 혹시 나를 받으리라 함이었더라
  • 그 예물은 그의 앞서 행하고 그는 무리 가운데서 경야하다가
  • 밤에 일어나 두 아내와 두 여종과 열 한 아들을 인도하여 얍복 나루를 건널쌔
  • 그들을 인도하여 시내를 건네며 그 소유도 건네고

8. 야곱이 거기서 경야하고 그 소유 중에서 형 에서를 위하여 예물을 택하니… 그 새끼나귀가 열이라

그날 밤, 야곱은 그곳에서 밤을 지내고 자기가 가진 재산 가운데서 형 에서에게 줄 선물을 골랐다. 암염소와 암양 각각 200마리, 숫염소와 숫양 각각 20마리, 젖내는 어미 낙타 30마리와 그 새끼, 암소 40마리, 황소 10마리, 암나귀 20마리와 그 새끼 나귀(아이르, 숫나귀) 10마리였다.

야곱은 에서의 마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선물을 풍성하게 골랐다. 경건한 기도로 하나님의 은총을 구하는 동시에 자기가 할 수 있는 건 뭐든지 하려고 했다.

9. 그것을 각각 떼로 나눠 종들의 손에 맡기고 그 종들에게 이르되 나보다 앞서 건너가서… 내 앞에 보내는 예물로 형의 감정을 푼 후에 대면하면 형이 혹시 나를 받으리라 함이었더라

야곱은 에서에게 보낼 선물을 각각 떼로 나눠 종들의 손에 맡기고 그 종들에게 ‘나보다 앞서 건너가고, 각 떼의 거리가 서로 뜨게 하라’고 했다.

또 그는 앞선 자에게 이렇게 부탁했다. ‘형 에서가 너를 만나 네가 어디로 가는 누구인지, 네 앞엣것은 누구 것인지 묻거든 주의 종 야곱의 것으로 자기 주 에서에게로 보내는 예물이며, 야곱도 우리 뒤에 있다고 하라’. 둘재와 세째와 각 떼를 따라가는 자에게도 같은 말을 부탁했다. 이렇게 한 것은 예물을 먼저 받고 형의 감정이 좀 풀린 다음에 만나면 형이 혹시 자기를 받아줄까 생각해서였다.

10. 그 예물은 그의 앞서 행하고 그는 무리 가운데서 경야(經夜)하다가… 밤에 일어나 두 아내와 두 여종과 열 한 아들을 인도하여 얍복 나루를 건널쌔 그들을 인도하여 시내를 건네며 그 소유도 건네고

에서에게 보내는 예물의 행렬은 앞서 떠났다. 야곱은 남은 무리 가운데서 밤을 지새다가 밤에 일어나 두 아내와 두 여종과 11명의 아이들을 인도하여 얍복 나루에서 시내를 건너게 했다. 또 그의 재산도 그들과 함께 앞세워 보냈다.

  • 야곱은 홀로 남았더니 어떤 사람이 날이 새도록 야곱과 씨름하다가
  • 그 사람이 자기가 야곱을 이기지 못함을 보고 야곱의 환도뼈를 치매 야곱의 환도뼈가 그 사람과 씨름할 때에 위골되었더라
  • 그 사람이 가로되 날이 새려하니 나로 가게 하라 야곱이 가로되 당신이 내게 축복하지 아니하면 가게 하지 아니하겠나이다
  • 그 사람이 그에게 이르되 네 이름이 무엇이냐 그가 가로되 야곱이니이다
  • 그 사람이 가로되 네 이름을 다시는 야곱이라 부를 것이 아니요 이스라엘이라 부를 것이니 이는 네가 하나님과 사람으로 더불어 겨루어 이기었음이니라
  • 야곱이 청하여 가로되 당신의 이름을 고하소서 그 사람이 가로되 어찌 내 이름을 묻느냐 하고 거기서 야곱에게 축복한지라
  • 그러므로 야곱이 그곳 이름을 브니엘이라 하였으니 그가 이르기를 내가 하나님과 대면하여 보았으나 내 생명이 보전되었다 함이더라
  • 그가 브니엘을 지날 때에 해가 돋았고 그 환도뼈로 인하여 절었더라
  • 그 사람이 야곱의 환도뼈 큰 힘줄을 친고로 이스라엘 사람들이 지금까지 환도뼈 큰 힘줄을 먹지 아니하더라

11. 야곱은 홀로 남았더니 어떤 사람이 날이 새도록 야곱과 씨름하다가… 야곱의 환도뼈를 치매 야곱의 환도뼈가 그 사람과 씨름할 때에 위골되었더라

야곱은 모두 앞세워 보내고 이제 홀로 남았다. 친구나 가족, 동료 등 많은 사람이 우리 주위에 있지만, 정작 중요한 순간에 우리는 혼자임을 느끼게 된다. 하지만 우리가 혼자라고 느낄 그때에도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 야곱도 자기가 혼자라고 생각했지만, 혼자가 아니었다. 어떤 사람이 있어 그와 날이 새도록 씨름을 했다.

그 사람은 자기가 야곱을 이기지 못함을 보고 야곱의 환도뼈를 쳤다. 야곱의 환도뼈는 위골되었다. 환도뼈가 어디에 있는 뼈일까. 넓적다리 뼈라고 생각했는데, KJV 성경을 보니 ‘he touched the hollow of his thigh; and the hollow of Jacob’s thigh was out of joint, as he wrestled with him’ 로, NIV에는 ‘he touched the socket of Jacob’s hip so that his hip was wrenched as he wrestled with the man’이라고 나와 있었다. 이로 미루어보아, 환도뼈는 골반과 허벅지 뼈를 잇는 고관절로 생각되며, 천사가 허벅지 사이의 움푹한 곳에 있는 엉덩이뼈를 건드려 고관절 탈구나 염좌를 겪은 것으로 보인다.

천사가 야곱을 이기지 못함을 봤다는 것은 ”야곱이 매달리는 것을 뿌리치지 못했다, 즉 외면할 수 없었다”는 뜻이다. 건드리는 것만으로도 탈구시키는 힘을 가진 천사가 완력으로 야곱에게 진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12. 그 사람이 가로되 날이 새려하니 나로 가게 하라 야곱이 가로되 당신이 내게 축복하지 아니하면 가게 하지 아니하겠나이다

그러고 나서도 야곱은 천사를 붙잡고 매달렸다. 천사가 날이 새려고 하니 가야 하겠다고 해도, 야곱은 ‘당신이 내게 축복할 때까지 절대로 못 간다’며 막무가내였다. 야곱이 그와 씨름한 이유는 축복을 받기 위해서였다. 야곱은 탈구가 되고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매달렸다.

창세기 32장 천사와 싸운 야곱
Jacob Wrestles with the Angel@flickr

13. 그 사람이 그에게 이르되 네 이름이 무엇이냐… 다시는 야곱이라 부를 것이 아니요 이스라엘이라 부를 것이니 이는 네가 하나님과 사람으로 더불어 겨루어 이기었음이니라

그 사람이 ‘네 이름이 무엇이냐’고 묻자, 야곱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네 이름을 다시는 야곱이라 하지 말고 이스라엘이라고 불러라. 네가 하나님과도 사람과도 겨뤄 이겼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야곱은 붙잡는 사람, 속이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이스라엘은 ‘하나님이 싸워 이기다, 다스리다’라는 뜻이다. 이제까지 야곱은 자기 꾀로 살아왔지만, 이제는 하나님의 힘으로 살아가라, 하나님이 다스려주신다는 의미일 것이다.

물리적인 힘으로 야곱이 이긴 것일까. 그렇지 않다. 야곱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끈질기게 매달렸다. 그는 이제까지 하나님의 은혜와 인도하심을 소망하며 살았다. 그렇게 라반도 이기고, 하나님의 사자도 이겼다. 이것은 하나님의 은혜다. 하나님의 도우심을 받지 않고는 불가능하다.

14. 야곱이 청하여 가로되 당신의 이름을 고하소서 그 사람이 가로되 어찌 내 이름을 묻느냐 하고 거기서 야곱에게 축복한지라

야곱은 그 사람에게 이름을 물었다. 하지만 그는 이름을 알려주는 대신 ‘어찌하여 내 이름을 묻느냐’하고 야곱을 축복했다.

15. 그러므로 야곱이 그곳 이름을 브니엘이라 하였으니 그가 이르기를 내가 하나님과 대면하여 보았으나 내 생명이 보전되었다 함이더라

그가 이름은 가르쳐주지 않았지만, 야곱은 그가 하나님의 천사임을 알았다. 그러므로 그곳 이름을 브니엘(하나님의 얼굴)이라고 하였다. 야곱은 ‘내가 하나님과 대면하여 보았는데도, 내가 죽지 않고 살았구나’ 하였다.

16. 그가 브니엘을 지날 때에 해가 돋았고 그 환도뼈로 인하여 절었더라 그 사람이 야곱의 환도뼈 큰 힘줄을 친고로 이스라엘 사람들이 지금까지 환도뼈 큰 힘줄을 먹지 아니하더라

야곱이 브니엘을 떠날 때 해가 떠올랐다. 야곱은 환도뼈를 다쳤기 때문에 절름거리며 걸었다. 이스라엘 사람들은 모세가 창세기를 기록할 무렵까지도 환도뼈 큰 힘줄을 먹지 않는 전통이 있었다. 그것은 천사가 야곱의 환도뼈 큰 힘줄을 쳐서 야곱이 다쳤기 때문이었다.


‘창세기 32장 천사와 싸운 야곱’ 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야곱이 하란을 떠나 고향으로 길을 떠난 것은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했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에서가 400명을 끌고 자기에게 오고 있다는 무서운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출애굽한 백성들도 어려움을 겪었고, 오늘날 우리들도 천국에 가기까지 세상에서 살면서 힘든 일을 당합니다. 하나님의 백성이라도 어려운 일을 당합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그 모든 고난에서 우리를 건져주십니다. 우리가 할 일은 하나님 말씀대로 살려고 애쓰며 하나님 편에 서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두 마음을 품은 자가 되지 말자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