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34장 겁탈당한 디나와 형제들의 복수

창세기 34장 겁탈당한 디나와 형제들의 복수

‘창세기 34장 겁탈당한 디나와 형제들의 복수’ 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야곱은 하란에 있는 라반의 집을 떠나 가나안 땅 세겜에 정착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야곱의 딸 디나가 가나안 사람에게 겁탈을 당하고 말았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나게 되었는지, 또 디나의 형제들은 어떻게 했는지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창세기 34장 겁탈당한 디나와 형제들의 복수

  • 레아가 야곱에게 낳은 딸 디나가 그 땅 여자를 보러 나갔더니
  • 히위 족속중 하몰의 아들 그 땅 추장 세겜이 그를 보고 끌어들여 강간하여 욕되게 하고
  • 그 마음이 깊이 야곱의 딸 디나에게 연련하며 그 소녀를 사랑하여 그의 마음을 말로 위로하고
  • 그 아비 하몰에게 청하여 가로되 이 소녀를 내 아내로 얻게 하여 주소서 하였더라
  • 야곱이 그 딸 디나를 그가 더럽혔다 함을 들었으나 자기 아들들이 들에서 목축하므로 그들의 돌아 오기까지 잠잠하였고
  • 세겜의 아비 하몰은 야곱에게 말하러 왔으며
  • 야곱의 아들들은 들에서 이를 듣고 돌아와서 사람 사람이 근심하고 심히 노하였으니 이는 세겜이 야곱의 딸을 강간하여 이스라엘에게 부끄러운 일 곧 행치 못할 일을 행하였음이더라
  • 하몰이 그들에게 이르되 내 아들 세겜이 마음으로 너희 딸을 연련하여하니 원컨대 그를 세겜에게 주어 아내를 삼게 하라
  • 너희가 우리와 통혼하여 너희 딸을 우리에게 주며 우리 딸을 너희가 취하고
  • 너희가 우리와 함께 거하되 땅이 너희 앞에 있으니 여기 머물러 매매하며 여기서 기업을 얻으라 하고
  • 세겜도 디나의 아비와 남형들에게 이르되 나로 너희에게 은혜를 입게 하라 너희가 내게 청구하는 것은 내가 수응하리니
  • 이 소녀만 내게 주어 아내가 되게 하라 아무리 큰 빙물과 예물을 청구할찌라도 너희가 내게 말한대로 수응하리라 (창세기 34:1~12)

1. 레아가 야곱에게 낳은 딸 디나가 그 땅 여자를 보러 나갔더니… 세겜이 그를 보고 끌어들여 강간하여 욕되게 하고… 이 소녀를 내 아내로 얻게 하여 주소서 하였더라

야곱에게는 레아가 낳은 디나라는 딸이 하나 있었다(창세기 30:21). 어느날(학자들은 15~16세 정도로 추정한다), 디나가 가나안 여자들을 보러 나갔다가 세겜이라는 자의 눈에 띄게 되었다. 세겜은 히위 사람 하몰의 아들로 그 땅의 추장이었다. 그는 디나를 자기 집으로 끌여들여 강간하여 욕되게 하였다. 그런데 그런 일을 저지르고 난 다음, 세겜은 더욱 디나에게 빠져버리고 말았다. 그래서 디나의 마음을 사기 위해 다정한 말로 디나를 위로했다. 또 자기 아버지 하몰에게 디나를 아내로 맞이하게 해달라고 졸랐다. 연련하다(戀戀, 다바크)는 붙들리다, 끌리다는 뜻이다.

여기서 몇 가지 문제를 발견하게 된다. 첫째는 물론 자기 욕망에만 충실하고 다른 사람은 존중하지 않는 세겜이 문제다. 그는 한 부족의 추장이라는 지위에 있었음에도 도덕적으로 모범을 보이기는커녕, 오히려 탈선하여 남의 집 처녀를 욕보이는 죄를 범했다. 둘째는 가나안 여자들과 교우관계를 맺었거나 혹은 호기심을 갖고 나갔을 디나와 그것을 용인한 부모다. 가나안 사람들은 영육 모두 음란한 백성들이었다. 소돔과 고모라, 그리고 아드마와 스보임이 그 죄악으로 멸망당했던 것을 봐도 알 수 있다. 그런데 디나는 그런 가나안 여자들과 교제하고 있었고(보러 나갔고), 적어도 가나안 문화에 호감이나 호기심을 갖고 어울리고 싶어했던 것으로 보인다. 셋째는 벧엘이나 헤브론으로 가지 않고 세겜땅을 사서 거기 그대로 정착해 버린 야곱이다. 야곱이 이삭이 있는 헤브론이나 자기가 하란으로 가는 길에 하나님을 만나 서원했던 벧엘로 가서 정착했다면, 이런 문제는 생기지 않았을 것이다.

2. 야곱이 그 딸 디나를 그가 더럽혔다 함을 들었으나 자기 아들들이 들에서 목축하므로 그들의 돌아 오기까지 잠잠하였고 세겜의 아비 하몰은 야곱에게 말하러 왔으며

야곱은 자기 딸 디나가 가나안 사람 세겜에게 강간 당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하지만 아들들이 들에서 가축을 치고 있었으므로 어쩌지 못하고 속만 태우고 있었다. 야곱은 이미 나이가 많았고, 장성한 아들들에게 많은 것을 위임한 상태라 어떤 조치도 취할 수 없었던 것 같다. 그런 와중에 세겜의 아버지 하몰은 자기 아들과 디나의 혼사를 의논하러 야곱을 찾아왔다.

3. 야곱의 아들들은 들에서 이를 듣고 돌아와서 사람 사람이 근심하고 심히 노하였으니 이는 세겜이 야곱의 딸을 강간하여 이스라엘에게 부끄러운 일 곧 행치 못할 일을 행하였음이더라

그러는 중에 야곱의 아들들이 들에 있다가 그 소식을 듣고 집에 돌아왔다. 그들은 모두 근심하고 심히 노했다. 그들이 근심하고 심히 노한 것은 세겜이 디나를 강간하여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도저히 할 수 없는 부끄러운 일을 저지른 것으로 받아들였기 때문이었다. 즉, 디나 개인이 받은 상처보다는 이스라엘 사람 전체에 대한 모욕으로 받아들였던 것 같다. 사람은 죄보다 그로 인한 수치에 더 관심을 기울이는 경우가 많다.

4. 하몰이 그들에게 이르되 내 아들 세겜이 마음으로 너희 딸을 연련하여하니 원컨대 그를 세겜에게 주어 아내를 삼게 하라 너희가 우리와 통혼하여 너희 딸을 우리에게 주며 우리 딸을 너희가 취하고… 여기 머물러 매매하며 여기서 기업을 얻으라 하고

하몰은 야곱의 아들들에게 자기 아들 세겜이 진심으로 디나를 연련해 하니, 세겜에게 줘서 아내를 삼게 해달라고했다. 또 세겜사람들과 서로 통혼하고 장사도 마음껏 하여 정착해 기업을 얻으라고 권했다. 여기서 연련(카솨크)는 부착되다, 사랑하다는 뜻이다. 하지만 강간은 존중과 배려 없는 이기적인 자기 욕망일 뿐이다. 강간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할 짓이 못 된다. 사랑은 오래 참고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않는다(고린도전서 13:4~5). 진짜 사랑은 라헬을 위해 7년에 7년을 수일같이 참은 야곱의 사랑이다.

하몰의 제안은 디나를 제외한 모든 사람들에게 솔깃할 수 있는 조건이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일은 아니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백성들이 세상과 구별된 삶을 살기 바라신다. 더구나 그런 결혼은 자기를 강간한 사람과 결혼해 살아야 하는 피해자 입장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 처사다. 인간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된 존엄한 존재다. 하지만 21세기를 사는 요즘도 성폭행을 결혼으로 책임지게 하는 법률과 판결이 실제 있고, 그로 인해 피해자가 두 번 희생되는 일도 있으니 안타까운 일이다. ▶︎ 강간범과 결혼하라, 20개국에서 이런 법이 / 결혼 조건으로 풀려난 인도 성폭행범, 반년만에 아내 살해

5. 세겜도 디나의 아비와 남형들에게 이르되 나로 너희에게 은혜를 입게 하라 너희가 내게 청구하는 것은 내가 수응하리니 이 소녀만 내게 주어 아내가 되게 하라 아무리 큰 빙물과 예물을 청구할찌라도 너희가 내게 말한대로 수응하리라

아버지 하몰에 이어 당사자 세겜도 한마디 거들었다. 그는 야곱과 디나의 오라비들에게 디나를 자기에게 줘 아내가 되게 해준다면 어떤 조건이라도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이런 태도는 압살롬의 태도와 대조적이다. 그는 다말을 겁탈하고난뒤, 갑자기 미워하고 쫓아냈다(사무엘하 13장).

빙물은 히브리어로는 모하르로, 신부의 아비에게 신부 몸값으로 신랑측에서 지불하는 대가를 말한다. 때로 빙폐, 폐백 등으로 표기되기도 한다. 고대 농경 사회나 유목사회에서는 인력의 의존도가 매우 컷기 때문에 딸을 결혼시키는 것은 그만한 인력의 손실을 의미한다. 따라서 신랑측에서는 신부측에 인력 손실에 대한 대가 명목으로 신부의 몸값을 지불하는 관례가 있었다. ▶︎ 출처 : 아이굿뉴스

  • 야곱의 아들들이 세겜과 그 아비 하몰에게 속여 대답하였으니 이는 세겜이 그 누이 디나를 더럽혔음이라
  • 야곱의 아들들이 그들에게 말하되 우리는 그리하지 못하겠노라 할례 받지 아니한 사람에게 우리 누이를 줄 수 없노니 이는 우리의 수욕이 됨이니라
  • 그런즉 이같이 하면 너희에게 허락하리라 만일 너희 중 남자가 다 할례를 받고 우리 같이 되면
  • 우리 딸을 너희에게 주며 너희 딸을 우리가 취하며 너희와 함께 거하여 한 민족이 되려니와
  • 너희가 만일 우리를 듣지 아니하고 할례를 받지 아니하면 우리는 곧 우리 딸을 데리고 가리라
  • 그들의 말을 하몰과 그 아들 세겜이 좋게 여기므로
  • 이 소년이 그 일 행하기를 지체치 아니하였으니 그가 야곱의 딸을 사랑함이며 그는 그 아비 집에 가장 존귀함일러라
  • 하몰과 그 아들 세겜이 성문에 이르러 그 고을 사람에게 말하여 가로되
  • 이 사람들은 우리와 친목하고 이 땅은 넓어 그들을 용납할만하니 그들로 여기서 거주하며 매매하게 하고 우리가 그들의 딸들을 아내로 취하고 우리 딸들도 그들에게 주자
  • 그러나 우리 중에 모든 남자가 그들의 할례를 받음 같이 할례를 받아야 그 사람들이 우리와 함께 거하여 한 민족 되기를 허락할 것이라
  • 그리하면 그들의 생축과 재산과 그 모든 짐승이 우리의 소유가 되지 않겠느냐 다만 그 말대로 하자 그리하면 그들이 우리와 함께 거하리라
  • 성문으로 출입하는 모든 자가 하몰과 그 아들 세겜의 말을 듣고 성문으로 출입하는 그 모든 남자가 할례를 받으니라 (창세기 34:13~24)

6. 야곱의 아들들이 세겜과 그 아비 하몰에게 속여 대답하였으니 이는 세겜이 그 누이 디나를 더럽혔음이라

야곱의 아들들은 세겜과 그의 아버지 하몰을 속였다. 동생 디나를 더럽혀 자기들에게 모욕을 준 세겜 일가에게 복수하기 위해서였다.

7. 야곱의 아들들이 그들에게 말하되… 만일 너희 중 남자가 다 할례를 받고 우리 같이 되면 우리 딸을 너희에게 주며 너희 딸을 우리가 취하며… 할례를 받지 아니하면 우리는 곧 우리 딸을 데리고 가리라

야곱의 아들들은 할례받지 않은 사람에게 누이를 줄 수 없다며, 그들이 다 할례를 받고 자기들처럼 되면 서로 통혼도 하고 한 민족이 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당장 디나를 데리고 다른 곳으로 가겠다고 했다.

야곱의 아들들은 오직 복수를 위해 마음에도 없는 조건을 제시했다. 할례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한 것은 그들을 거룩하게 해서 결혼을 시키려는 것이 아니었다. 미리 그들을 고통스럽게 만들어 그들을 처치하기 수월하게 만들기 위해서였다. 그들은 할례를 복수의 도구로 사용하고자 했다.

8. 그들의 말을 하몰과 그 아들 세겜이 좋게 여기므로 이 소년이 그 일 행하기를 지체치 아니하였으니 그가 야곱의 딸을 사랑함이며 그는 그 아비 집에 가장 존귀함일러라

하몰과 세겜은 그들의 말을 좋게 여겨 기꺼이 받아들였다. 할례가 거룩하고 존귀한 의미라는 것은 들어 알고 있었을 것이다. 세겜은 디나를 사랑했기에 지체하지 않고 할례를 행했다. 그는 집안에서 가장 중요한 위치에 있는 사람이었다.

9. 하몰과 그 아들 세겜이 성문에 이르러 그 고을 사람에게… 모든 남자가 그들의 할례를 받음 같이 할례를 받아야… 그리하면 그들의 생축과 재산과 그 모든 짐승이 우리의 소유가 되지 않겠느냐 다만 그 말대로 하자 그리하면 그들이 우리와 함께 거하리라

하몰과 세겜은 성문 위 마을회관에서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그들은 우리와 친목하다. 이 땅은 넓어 그들을 수용할만하다. 그러니 그들이 여기 살면서 매매하고 통혼하게 하자. 그런데 남자들이 전부 할례를 받아야 우리와 한 민족 되기를 허락할 것이다. 그러면 그들의 생축과 재산이 모두 우리 것이 되지 않겠는가. 그러니 그들의 말대로 하자’

세겜 사람들은 할례를 받고 그들과 통혼하며 함께 어울려 살면, 이스라엘 사람과 그들의 재산이 결국 자기들 차지가 될 거라 생각했다. 상대의 재산을 차지해 자기 재산을 늘리려고 결혼을 해서는 안 된다. 더구나 그런 세속적 이유로 할례를 받아서도 안 된다. 오늘날도 사업을 위해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이 없지 않다.

10. 성문으로 출입하는 모든 자가 하몰과 그 아들 세겜의 말을 듣고 성문으로 출입하는 그 모든 남자가 할례를 받으니라

그런데 하몰과 세겜의 말을 듣고 성문으로 출입하는 모든 자가 다 할례를 받았다. 성문으로 출입하는 모든 자라고 했으니, 온 세겜 남자들이 다 할례를 받았다는 뜻이다.

  • 제 삼일에 미쳐 그들이 고통할 때에 야곱의 두 아들 디나의 오라비 시므온과 레위가 각기 칼을 가지고 가서 부지중에 성을 엄습하여 그 모든 남자를 죽이고
  • 칼로 하몰과 그 아들 세겜을 죽이고 디나를 세겜의 집에서 데려 오고
  • 야곱의 여러 아들이 그 시체 있는 성으로 가서 노략하였으니 이는 그들이 그 누이를 더럽힌 연고라
  • 그들이 양과 소와 나귀와 그 성에 있는 것과 들에 있는 것과
  • 그 모든 재물을 빼앗으며 그 자녀와 아내들을 사로잡고 집속의 물건을 다 노략한지라
  • 야곱이 시므온과 레위에게 이르되 너희가 내게 화를 끼쳐 나로 이 땅 사람 곧 가나안 족속과 브리스 족속에게 냄새를 내게 하였도다 나는 수가 적은즉 그들이 모여 나를 치고 나를 죽이리니 그리하면 나와 내 집이 멸망하리라
  • 그들이 가로되 그가 우리 누이를 창녀같이 대우함이 가하니이까 (창세기 34:25~31)

11. 제 삼일에 미쳐 그들이 고통할 때에 야곱의 두 아들 디나의 오라비 시므온과 레위가 각기 칼을 가지고 가서 부지중에 성을 엄습하여 그 모든 남자를 죽이고 칼로 하몰과 그 아들 세겜을 죽이고 디나를 세겜의 집에서 데려오고

할례를 받고 사흘 뒤, 세겜 남자들이 모두 할례받고 고통스러워하고 있을 때였다. 야곱의 두 아들, 곧 디나의 오라비 시므온과 레위가 칼을 들고 성을 습격했다. 그들은 몰래 성으로 들어가 성읍 남자들을 모두 죽였다. 물론 하몰과 그 아들 세겜도 죽였다. 그리고는 디나를 세겜의 집에서 데리고 나왔다.

당시 시므온과 레위는 스무 살 가량 되었을 것이다. 할례는 이스라엘 백성과 하나님 사이에 맺은 언약의 상징이다. 이것을 복수의 도구로 이용한 이들은 분명 나빴다. 하지만 세겜 사람들 역시 결혼을 통해 이스라엘 사람과 재산을 자기 것으로 하려고 했다. 또 시므온과 레위가 세겜의 집에 들어가 디나를 구해냈다. 이를 보면, 세겜은 디나를 폭행한 다음, 그때까지 집으로 돌려보내지도 않았던 것 같다. 그렇다면 당장 결혼을 허락할 수 없다고 거절하지 못했던 것도 어느정도 이해된다. 딸, 누이가 인질로 잡혀있는데 모른척할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12. 야곱의 여러 아들이 그 시체 있는 성으로 가서 노략하였으니… 그 모든 재물을 빼앗으며 그 자녀와 아내들을 사로잡고 집속의 물건을 다 노략한지라

그러는 중, 야곱의 다른 아들들은 그 시체 있는 성(세겜 성)으로 가서 노략질을 해왔다. 누이 디나를 더럽힌 데 대한 복수였다. 그들은 양과 소, 나귀, 성 내와 들에 있는 모든 재물을 빼앗고 그 자녀와 아내들을 사로잡아 왔다.

세겜 사람들은 결혼을 통해 이스라엘 사람과 그들의 재산을 자기들 것으로 차지하려고 했지만, 오히려 그들의 재산과 사람들이 야곱 집안의 소유가 되어 버렸다.

13. 야곱이 시므온과 레위에게 이르되 너희가 내게 화를 끼쳐 나로 이 땅 사람 곧 가나안 족속과 브리스 족속에게 냄새를 내게 하였도다 나는 수가 적은즉 그들이 모여 나를 치고 나를 죽이리니 그리하면 나와 내 집이 멸망하리라

아들들의 복수를 알고 야곱은 시므온과 레위에게 너희가 내게 화를 끼쳤다고 말했다. ‘나로 이 땅 사람 곧 가나안 족속과 브리스 족속에게 냄새를 내게 하였다’는 것은 ‘이 지방에 사는 가나안 사람들과 브리스 사람들에게 악취를 내게 해 그들과 상종할 수 없는 추한 인간이라고 여기게 했다’는 뜻이다. 야곱은 그들이 합세해 자기들을 몰살시킬까 봐 걱정했다. 이스라엘이 수가 적었기 때문이었다.

14. 그들이 가로되 그가 우리 누이를 창녀같이 대우함이 가하니이까

야곱은 일족이 멸문될까 걱정했다. 하지만 시므온과 레위는 야곱에게 오히려 반발했다. ‘아버지, 그러면 저놈들이 우리 누이를 창녀 취급해도 좋단 말씀입니까’. 그들의 복수 방법은 잘못되었다. 하지만 잡혀있는 디나를 구출하고, 그들과 통혼하며 하나가 되어 사는 것을 거부하고 막은 것은 옳은 일이었다.

이 일로 야곱은 훗날 ‘시므온과 레위는 형제요 그들의 칼은 잔해하는 기계로다’라고 하면서 ‘내 혼아 그들의 모의에 상관하지 말찌어다. 내 영광아 그들의 집회에 참예하지 말찌어다. 그들이 그 분노대로 사람을 죽이고 그 혈기대로 소의 발목 힘줄을 끊었음이로다. 그 노염이 혹독하니 저주를 받을 것이요, 분기가 맹렬하니 저주를 받을 것이라. 내가 그들을 야곱 중에서 나누며 이스라엘 중에서 흩으리로다(창세기 49:5~7)’라고 유언했다.


‘창세기 34장 겁탈당한 디나와 형제들의 복수’ 를 살펴보았습니다. 디나를 구하고 복수도 했지만, 이제 그들은 야곱의 말대로 더 이상 세겜에 머물 수 없게 되었습니다. 다음 장에서 그들은 하나님의 명을 받아 벧엘로 가게 됩니다.

창세기 34장 겁탈당한 디나와 형제들의 복수
Raub der Dina @bremen museum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