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38장 유다와 다말

창세기 38장 유다와 다말

‘창세기 38장 유다와 다말’ 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유다는 이스라엘(야곱)과 레아의 사이에서 태어난 넷째 아들입니다. 그는 엘, 오난, 셀라 세 아들을 두었는데, 다말은 맏아들 엘의 아내였습니다. 유다의 며느리가 됩니다. 유다 역시 인간적인 연약함이 있었습니다. 창세기 37장에 있었던 요셉의 사건이 있었을 때, 동생을 노예로 팔자고 주장했던 인물입니다. 그런데도 요셉이 아닌 유다가 메시아의 조상이 됩니다. 하나님의 뜻은 정말 우리로서는 미처 헤아리기 어렵습니다. 

창세기 38장 유다와 다말

  • 그 후에 유다가 자기 형제에게서 내려가서 아둘람 사람 히라에게로 나아가니라
  • 유다가 거기서 가나안 사람 수아라 하는 자의 딸을 보고 그를 취하여 동침하니
  • 그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매 유다가 그 이름을 엘이라 하니라
  • 그가 다시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오난이라 하고
  • 그가 또 다시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셀라라 하니라 그가 셀라를 낳을 때에 유다는 거십에 있었더라 (창세기 38:1~5)

1. 그 후에 유다가 자기 형제에게서 내려가서 아둘람 사람 히라에게로 나아가니라

‘그 후에’는 동생 요셉을 이스마엘 상인들에게 팔아버린 뒤에라는 뜻이다. 그 일이 있은 직후, 유다는 자기 형제들을 떠나 아둘람 계곡으로 내려갔는데, 거기서 그 고장 사람 히라와 함께 살았다. 유다는 어리석게도 가나안 사람과 친분을 맺었다.

아둘람은 가나안 성 가운데 하나로, 훗날 유다 지파의 소유가 되었다. 부근에 회석벽의 굴이 많아 다윗이 사울 왕을 피해 숨었던 곳이기도 하다.

2. 유다가 거기서 가나안 사람 수아라 하는 자의 딸을 보고 그를 취하여 동침하니 그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매 유다가 그 이름을 엘이라 하니라… 유다는 거십에 있었더라

유다는 그곳에서 가나안 사람 수아의 딸을 만나게 되었다. 이삭이나 야곱은 모두 친족과 결혼했다. 신앙을 지키기 위해 가나안 사람과 통혼하지 않았다. 그런데 유다는 그런 것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 멋대로 가나안에 가서 살다 그곳 여자와 눈이 맞아 동침부터 했다. 그들은 엘, 오난, 셀라 이렇게 아들 셋을 두었다. 큰아들 이름은 엘이라고 했다. 하나님을 뜻하는 엘(El)이 아니라 Er(עֵֽר׃)다. 깨어있다, 감시하다는 뜻이다. 둘째는 오난, 막내는 셀라라고 했다. 오난(Oanan, לְאֹונָ֔ן)은 강하다는 의미이고, 셀라(Shelah, שֵׁלָ֑ה)는 기도, 평화라는 뜻이 있다. 셀라가 태어났을 때 유다는 거십(בִכְזִ֖יב/Ghezib)에 있었다. 거십은 거짓되다, 속이다는 뜻이다.

  • 유다가 장자 엘을 위하여 아내를 취하니 그 이름은 다말이더라
  • 유다의 장자 엘이 여호와 목전에 악하므로 여호와께서 그를 죽이신지라
  • 유다가 오난에게 이르되 네 형수에게로 들어가서 남편의 아우의 본분을 행하여 네 형을 위하여 씨가 있게 하라
  • 오난이 그 씨가 자기 것이 되지 않을줄 알므로 형수에게 들어갔을 때에 형에게 아들을 얻게 아니하려고 땅에 설정하매
  • 그 일이 여호와 목전에 악하므로 여호와께서 그도 죽이시니
  • 유다가 그 며느리 다말에게 이르되 수절하고 네 아비 집에 있어서 내 아들 셀라가 장성하기를 기다리라 하니 셀라도 그 형들 같이 죽을까 염려함이라 다말이 가서 그 아비 집에 있으니라 (창세기 38:6~11)

3. 유다가 장자 엘을 위하여 아내를 취하니 그 이름은 다말이더라

유다는 맏아들 엘을 위해 다말이라는 아가씨를 며느리로 맞아들였다. 다말이 어디 사람인지는 나와있지 않다.

4. 유다의 장자 엘이 여호와 목전에 악하므로 여호와께서 그를 죽이신지라

그런데 유다의 맏아들 엘은 하나님 보시기에 악한 짓만 골라 하였다. 하나님께서는 그를 매우 못마땅히 여기시고 그를 죽이셨다. 열왕기를 읽다 보면 ‘여호와 앞에 목전에 악하다’는 말이 자주 나온다. 하나님을 거스르고 이방족속을 따라 우상을 섬기고 음란하게 살아가는 인생은 하나님 목전에 악한 인생이다. 유다의 아들 엘도 그렇게 살았을까.

5. 유다가 오난에게… 오난이 그 씨가 자기 것이 되지 않을줄 알므로 형수에게 들어갔을 때에 형에게 아들을 얻게 아니하려고 땅에 설정하매 그 일이 여호와 목전에 악하므로 여호와께서 그도 죽이시니

엘이 죽고 다말은 과부가 되었다. 그러자 유다는 둘째 오난에게 ‘형수에게 들어가서 남편의 아우로서 본분을 행해 네 형을 위해 씨가 있게 하라’고 했다. 들어간다는 것은 관계를 갖는다는 뜻이다. 창세기 29장에도 라헬을 위해 7년을 일한 야곱이 ‘내 기한이 찼으니 내 아내를 내게 주소서 내가 그에게 들어가겠나이다’하는 것이 보인다. ▶︎ 창세기 29장 야곱의 결혼

오늘날 우리나라에서 형이 죽고난 뒤 형수와 미혼인 시동생이 결혼하는 것은 근친혼으로 불법이다. 하지만 고대에는 의무사항이었다. 하지만 그 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은 동생의 아들이 되지 못하고 형의 아들이 되어야 했다. 오난은 그것이 싫었다. 그래서 아이가 생기지 않도록 형수와 잠자리를 할 때 마다 땅바닥에 사정했다. 이것은 하나님의 뜻을 거스르는 일이었고, 하나님께서는 이런 오난의 행위를 악하게 여기시고 그도 죽이셨다.

6. 유다가 그 며느리 다말에게 이르되 수절하고 네 아비 집에 있어서 내 아들 셀라가 장성하기를 기다리라 하니 셀라도 그 형들 같이 죽을까 염려함이라 다말이 가서 그 아비 집에 있으니라

유다는 며느리 다말에게 큰아들 엘의 대를 이어야할 셀라가 아직 어리니, 친정으로 가서 셀라가 다 클 때 까지 기다리라고 했다. 유다가 이렇게 말한 것은 막내 셀라마저 엘이나 오난처럼 목숨을 잃을까 해서였다. 다말은 그 말을 듣고 친정 아버지 집으로 돌아갔다.

  • 얼마 후에 유다의 아내 수아의 딸이 죽은지라 유다가 위로를 받은 후에 그 친구 아둘람 사람 히라와 함께 딤나로 올라가서 자기 양털 깎는 자에게 이르렀더니
  • 혹이 다말에게 고하되 네 시부가 자기 양털을 깎으려고 딤나에 올라왔다 한지라
  • 그가 그 과부의 의복을 벗고 면박으로 얼굴을 가리고 몸을 휩싸고 딤나 길곁 에나임 문에 앉으니 이는 셀라가 장성함을 보았어도 자기를 그의 아내로 주지 않음을 인함이라
  • 그가 얼굴을 가리웠으므로 유다가 그를 보고 창녀로 여겨
  • 길곁으로 그에게 나아가 가로되 청컨대 나로 네게 들어가게 하라 하니 그 자부인줄 알지 못하였음이라 그가 가로되 당신이 무엇을 주고 내게 들어 오려느냐
  • 유다가 가로되 내가 내 떼에서 염소 새끼를 주리라 그가 가로되 당신이 그것을 줄 때까지 약조물을 주겠느냐
  • 유다가 가로되 무슨 약조물을 네게 주랴 그가 가로되 당신의 도장과 그 끈과 당신의 손에 있는 지팡이로 하라 유다가 그것들을 그에게 주고 그에게로 들어갔더니 그가 유다로 말미암아 잉태하였더라
  • 그가 일어나 떠나가서 그 면박을 벗고 과부의 의복을 도로 입으니라
  • 유다가 그 친구 아둘람 사람의 손에 부탁하여 염소 새끼를 보내고 그 여인의 손에서 약조물을 찾으려 하였으나 그가 그 여인을 찾지 못한지라
  • 그가 그곳 사람에게 물어 가로되 길 곁 에나임에 있던 창녀가 어디 있느냐 그들이 가로되 여기는 창녀가 없느니라
  • 그가 유다에게로 돌아와 가로되 내가 그를 찾지 못하고 그곳 사람도 이르기를 여기는 창녀가 없다 하더라
  • 유다가 가로되 그로 그것을 가지게 두라 우리가 부끄러움을 당할까 하노라 내가 이 염소 새끼를 보내었으나 그대가 그를 찾지 못하였느니라 (창세기 38:12~23)

7. 얼마 후에 유다의 아내 수아의 딸이 죽은지라 유다가 위로를 받은 후에 그 친구 아둘람 사람 히라와 함께 딤나로 올라가서 자기 양털 깎는 자에게 이르렀더니

얼마 뒤, 즉 여러 날이 지난 후에, 유다의 아내(가나안 사람 수아의 딸)가 죽었다. 유다는 계속 어려운 일을 당했다. 큰아들과 작은아들이 죽고 이제 아내도 죽었다. 애도기간이 지난 다음, 유다는 친구 아둘람 사람 히라와 함께 자기 양털을 깎으러 딤나로 올라갔다. 아둘람 사람 히라는 유다가 자기 형제들을 떠나 따로 살기 시작했을 때, 아둘람 계곡에서 함께 살았던 그 친구였다.

8. 혹이 다말에게 고하되 네 시부가 자기 양털을 깎으려고 딤나에 올라왔다… 그가 그 과부의 의복을 벗고 면박으로 얼굴을 가리고 몸을 휩싸고 딤나 길곁 에나임 문에 앉으니 이는 셀라가 장성함을 보았어도 자기를 그의 아내로 주지 않음을 인함이라

어떤 사람이 딤나에게 유다가 자기 양털을 깎으러 딤나에 왔다고 말해 줬다. 딤나는 그 말을 듣고 과부들이 입는 옷을 벗고 대신 새 옷으로 몸을 단장했다. 면박(너울, 얼굴 가리는 천)으로 얼굴을 가리고 몸을 휩싼채 딤나로 올라가는 길목에 있는 에나임 성읍의 성문에 앉아 있었다. 그것은 시동생 셀라가 다 커서 장가들 나이가 되었는 데도 그와 함께 살게 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다말은 남편의 후사를 시아버지를 통해서라도 얻기 바랬고, 그러기 위해 그를 유혹하기로 마음 먹었다.

창세기 38장 유다와 다말
Judah and Tamar@wikimedia

9. 그가 얼굴을 가리웠으므로 유다가 그를 보고 창녀로 여겨 길곁으로 그에게 나아가 가로되 청컨대 나로 네게 들어가게 하라 하니 그 자부인줄 알지 못하였음이라 그가 가로되 당신이 무엇을 주고 내게 들어 오려느냐

유다는 어떤 여인이 에나임 성문에 얼굴을 가리고 앉아있는 것을 보고는 몸파는 창녀로 여겼다. 양털 깎는 것은 큰 행사였고, 돈이 수중에 들어오기 때문에 사람들의 기분도 좋아 흥청거리며 연회도 베푸는 풍습도 있었다. 유다 역시 그랬을 것이고, 게다가 아내가 죽은지 한참 된 상태였다. 그는 그 여자가 며느리인 줄도 모르고 길 곁에 있는 다말에게 가서 같이 자겠냐고 물었다. 그 여자는 잠자리를 같이 하는 대신 무엇을 주겠느냐고 물었다.

비록 유다는 아내가 죽고 없는 몸이었지만, 매춘을 해도 되는 것은 아니었다. 하나님께서는 매춘을 금지하신다. 성경 곳곳에 음녀에 대한 경고가 있다. 관계를 맺을 수 있는 것은 오직 남편과 아내여야 한다. 유다의 죄는 성문 곁에 앉아있던 여자를 ‘보는’데서 시작했다. 보는 것으로부터 오염되지 않도록 헛된 것으로 부터 눈을 돌려야 한다.

몸은 음행하라고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주님을 섬기라고 만들어진 것이다. 그리고 주께서는 우리 몸을 보살펴 주신다(고린도전서 6:13). 하지만 매춘 역시 다른 죄와 마찬가지로 용서받을 수 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연약함을 아시며, 그런 우리를 바꿔주시고 들어 쓰신다(고린도전서 1:27). 유다는 동생 요셉을 상인들에게 노예로 팔았고, 며느리 다말과 관계를 가졌다. 그런 유다를 통해 하나님께서는 메시아가 나게 하셨다. 약한 자를 들어 쓰시는 이런 사건은 늘 연약한 우리에게 위로와 격려가 된다.

10. 유다가 가로되 내가 내 떼에서 염소 새끼를 주리라 그가 가로되 당신이 그것을 줄 때까지 약조물을 주겠느냐

유다는 자기 가축 떼에서 염소 새끼 한 마리를 주겠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그 여자는 그럼 그 염소 새끼를 줄 때까지 그렇게 하겠다는 표로 자기에게 무엇을 주겠느냐고 물었다.

11. 유다가 가로되 무슨 약조물을 네게 주랴 그가 가로되 당신의 도장과 그 끈과 당신의 손에 있는 지팡이로 하라 유다가 그것들을 그에게 주고 그에게로 들어갔더니 그가 유다로 말미암아 잉태하였더라 그가 일어나 떠나가서 그 면박을 벗고 과부의 의복을 도로 입으니라

유다는 약조물로 무엇을 줄까 물었다. 그 여자는 ‘끈이 달린 당신 도장과 쥐고 있는 지팡이’를 달라고 했다. 당시 고대 근동 사람들은 반지형 도장을 손가락에 끼거나 원통형 도장을 목에 걸고 다녔다. 도장에 끈이 달린 것으로 보아 유다는 원통형 도장을 갖고 다녔음을 알 수 있다(유다가 다말에게 준 약조물 – 두란노)

유댜는 도장과 지팡이를 그에게 주었고, 잠자리를 함께 했다. 다말은 일어나 그 자리를 떠나가서 그 면박을 벗고 과부의 옷을 도로 입었다. 다말은 유다의 아이를 갖게 되었다.

유다는 그 여자가 며느리 다말인줄 모르고 관계를 가졌다. 하지만 알고 그랬다면 사형에 해당하는 일이었다. 성경에는 누구든 며느리와 동침하는 것은 가증한 일이므로 반드시 둘 다 죽이라고 되어있다(레위기 20:12).

12. 유다가 그 친구 아둘람 사람의 손에 부탁하여 염소 새끼를 보내고 그 여인의 손에서 약조물을 찾으려 하였으나… 그들이 가로되 여기는 창녀가 없느니라

유다는 친구인 아둘람 사람 히라에게 염소 새끼를 들려 보내 그 여인의 손에서 자기가 맡겼던 약조물을 찾아오게 했다. 하지만 그 여자를 찾을 수 없었다. 그는 에나임 사람들에게 길곁에 있던 창녀는 어디 있느냐고 물었다. 하지만 ‘이곳에는 창녀가 없다’는 대답만 들을 수 있었다.

13. 그가 유다에게로 돌아와 가로되 내가 그를 찾지 못하고… 유다가 가로되 그로 그것을 가지게 두라 우리가 부끄러움을 당할까 하노라 내가 이 염소 새끼를 보내었으나 그대가 그를 찾지 못하였느니라

히라는 유다에게 돌아와 그 여자를 찾지 못했고, 그곳 사람들도 거기는 창녀가 없다고 하더라는 말을 전했다. 유다는 그 여자가 도장과 지팡이를 그냥 갖게 놔두라고 했다. 계속해서 찾다가 괜한 소문이라도 나면 부끄러움을 당할까 걱정되서였다. 유다 역시 매춘이 부끄러운 일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 석달쯤 후에 혹이 유다에게 고하여 가로되 네 며느리 다말이 행음하였고 그 행음함을 인하여 잉태하였느니라 유다가 가로되 그를 끌어내어 불사르라
  • 여인이 끌려 나갈 때에 보내어 시부에게 이르되 이 물건 임자로 말미암아 잉태하였나이다 청컨대 보소서 이 도장과 그 끈과 지팡이가 뉘 것이니이까 한지라
  • 유다가 그것들을 알아보고 가로되 그는 나보다 옳도다 내가 그를 내 아들 셀라에게 주지 아니하였음이로다 하고 다시는 그를 가까이 하지 아니하였더라
  • 임산하여 보니 쌍태라
  • 해산할 때에 손이 나오는지라 산파가 가로되 이는 먼저 나온 자라 하고 홍사를 가져 그 손에 매었더니
  • 그 손을 도로 들이며 그 형제가 나오는지라 산파가 가로되 네가 어찌하여 터치고 나오느냐 한 고로 그 이름을 베레스라 불렀고
  • 그 형제 곧 손에 홍사 있는 자가 뒤에 나오니 그 이름을 세라라 불렀더라 (창세기 38:24~30)

14. 석달쯤 후에 혹이 유다에게 고하여 가로되 네 며느리 다말이 행음하였고 그 행음함을 인하여 잉태하였느니라 유다가 가로되 그를 끌어내어 불사르라

석 달쯤 지나서였다. 어떤 사람이 유다에게 ‘당신 며느리 다말이 행음했고, 그때문에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려주었다. 그러자 유다는 ‘며느리 다말을 끌어 내어 불사르라’고 호령했다. 레위기 21장 9절에는 제사장의 딸이 행음해 스스로 더럽히면 아비를 욕되게 하는 것이니 불사르라고 되어 있다. 신명기 22장 21절에는 처녀가 아비 집에서 창기의 행동을 하면 돌로 쳐 죽이라고 나와있다. 유다는 행음이 죄악임을 분명히 알고 있었다. 하지만 유다 역시 다른 많은 사람들처럼 자기 죄에 대해서는 관대하고, 남에 대해서는 가혹했다.

15. 여인이 끌려 나갈 때에 보내어 시부에게 이르되 이 물건 임자로 말미암아 잉태하였나이다 청컨대 보소서 이 도장과 그 끈과 지팡이가 뉘 것이니이까 한지라

다말은 끌려 나오면서 시아버지에게 이렇게 말했다. ‘제가 임신한 것은 이 물건 임자때문입니다. 보세요. 이 끈 달린 도장과 지팡이가 누구 것입니까?’ 그것은 아이 아버지가 유다임을 증명하고 있었다. 며느리 다말이 행음을 해서 죽어야 한다면 그 상대인 유다 역시 죽어야 한다.

16. 유다가 그것들을 알아보고 가로되 그는 나보다 옳도다 내가 그를 내 아들 셀라에게 주지 아니하였음이로다 하고 다시는 그를 가까이 하지 아니하였더라

유다는 그 물건을 알아보았다. 그리고 ‘다말이 나보다 옳다. 내가 이 아이를 내 아들 셀라에게 주지 않은 내 탓이다’라고 말했다. 다말이 유다를 유혹해 관계를 가진 것도 악한 일이었지만, 며느리에게 수절을 요구하면서 아들 셀라가 뒤를 잇도록 하지 않은 것 역시 악한 일이었다. 유다는 자기 잘못이 다말의 잘못보다 크다고 깨달았다. 유다는 다시는 다말과 잠자리를 같이 하지 않았다.

17. 임산하여 보니 쌍태라… 그 이름을 베레스라 불렀고 그 형제 곧 손에 홍사 있는 자가 뒤에 나오니 그 이름을 세라라 불렀더라

다말이 해산할 때가 되었다. 살펴보니 쌍둥이였다. 아이를 낳고 있는데 손 하나가 먼저 나왔다. 산파는 ‘이 아이가 큰 애다’하면서 붉은 실을 가져다 묶었다. 그런데 그 손이 다시 쏙 들어가더니, 다른 아이가 먼저 나왔다. 산파는 ‘어째서 네가 터치고 먼저 나오느냐’했다. 유다는 그 아이의 이름을 ‘터지다’는 뜻으로 베레스라고 지었다. 그 뒤에 팔에 붉은 실을 맨 아이가 나왔다. 유다는 그 아이 이름을 세라라고 지었다. 세라는 ‘새벽처럼 불그스레 밝아 오다’라는 뜻이었다.


창세기 38장 유다와 다말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유다의 아들 엘과 오난은 하나님 앞에 악했기 때문에 죽었습니다. 막내까지 죽을까 겁이난 유다는 다말을 친정에 가 있게 하고 막내가 장가들 나이가 되어도 결혼을 시키지 않았습니다. 다말은 대를 잇기 위해 창녀로 위장해 유다와 관계를 갖고 베레스와 세라 쌍둥이를 낳습니다. 지금 들어도 기함할 일이지만, 알고 그랬다면 당시에는 두 사람 모두 사형에 해당하는 죄악이었습니다. 하지만 다말은 그리스도의 계보에 언급된 첫번째 여인이 됩니다(마태복음 1:3).

38장을 공부하면서 1) 인간은 원래 악하다, 2) 연약하여 욕망을 통제하지 못한다 3) 그런 존재도 하나님께 쓰임받을 수 있다 4)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뜻은 이뤄진다는 사실들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