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41장 바로의 꿈

창세기 41장 바로의 꿈

‘창세기 41장 바로의 꿈’ 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애굽 왕 바로(파라오)가 꿈을 꿨는데, 아무도 그 꿈을 풀어 해석하는 자가 없었습니다. 그때 술 맡은 관원장은 감옥에 있을 때 자신의 꿈을 해석해 복직할 것을 알려주었던 한 청년을 생각해 냅니다.

창세기 41장 바로의 꿈

  • 만 이년 후에 바로가 꿈을 꾼즉 자기가 하숫가에 섰는데
  • 보니 아름답고 살진 일곱 암소가 하수에서 올라와 갈밭에서 뜯어먹고
  • 그 뒤에 또 흉악하고 파리한 다른 일곱 암소가 하수에서 올라와 그 소와 함께 하숫가에 섰더니
  • 그 흉악하고 파리한 소가 그 아름답고 살진 일곱 소를 먹은지라 바로가 곧 깨었다가
  • 다시 잠이 들어 꿈을 꾸니 한 줄기에 무성하고 충실한 일곱 이삭이 나오고
  • 그 후에 또 세약하고 동풍에 마른 일곱 이삭이 나오더니
  • 그 세약한 일곱 이삭이 무성하고 충실한 일곱 이삭을 삼킨지라 바로가 깬즉 꿈이라
  • 아침에 그 마음이 번민하여 보내어 애굽의 술객과 박사를 모두 불러 그들에게 그 꿈을 고하였으나 그것을 바로에게 해석하는 자가 없었더라
  • 술 맡은 관원장이 바로에게 고하여 가로되 내가 오늘날 나의 허물을 추억하나이다
  • 바로께서 종들에게 노하사 나와 떡 굽는 관원장을 시위대장의 집에 가두셨을 때에
  • 나와 그가 하룻밤에 꿈을 꾼즉 각기 징조가 있는 꿈이라
  • 그곳에 시위대장의 종된 히브리 소년이 우리와 함께 있기로 우리가 그에게 고하매 그가 우리의 꿈을 풀되 그 꿈대로 각인에게 해석하더니
  • 그 해석한대로 되어 나는 복직하고 그는 매여 달렸나이다 (창세기 41:1~13)

1. 만 이년 후에 바로가 꿈을 꾼즉 자기가 하숫가에 섰는데 보니 아름답고 살진 일곱 암소가 하수에서 올라와… 그 흉악하고 파리한 소가 그 아름답고 살진 일곱 소를 먹은지라 바로가 곧 깨었다가

요셉이 감옥에서 두 관원장의 꿈을 해석해준지 만 2년 뒤의 어느 날, 바로가 꿈을 꾸었다. 꿈속에서 바로는 강가에 서 있었다. 그런데 토실토실하고 아름답게 생긴 암소 일곱 마리가 강에서 올라와 갈대밭에서 풀을 뜯어 먹고 있었다. 뒤를 이어 비적 마르고 흉하게 생긴 다른 암소 일곱 마리가 또 강에서 나타나 먼저 나타난 소 곁에 섰다. 그러더니 피골이 상접한 그 소들이 토실하고 아름다운 소 일곱 마리를 잡아먹는 것이었다. 그러고 바로는 잠이 깼다.

술 맡은 관원장이 복직되고 난 뒤 요셉을 기억하지 못했다. 요셉은 2년이 지나도록 석방되지 못했다. 우리가 아무리 기도해도 하나님께서 응답하지 않는 것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가장 좋은 때를 알고 계신다. ▶︎ 엔학고레, 부르짖는 자의 샘

2. 다시 잠이 들어 꿈을 꾸니 한 줄기에 무성하고 충실한 일곱 이삭이… 그 세약한 일곱 이삭이 무성하고 충실한 일곱 이삭을 삼킨지라 바로가 깬즉 꿈이라

바로는 다시 잠이 들었고 또 꿈을 꾸게 되었다. 한 줄기가 있었는데 알차게 익은 일곱 이삭이 달렸다. 그러더니 이번에는 쭉정이처럼 비쩍 말라 가늘고 약한 이삭 일곱이 나와 먼저 나온 무성하고 충실한 일곱 이삭을 집어삼켰다. 바로가 깨어보니 꿈이었다.

3. 아침에 그 마음이 번민하여 보내어 애굽의 술객과 박사를 모두 불러 그들에게 그 꿈을 고하였으나 그것을 바로에게 해석하는 자가 없었더라

잠에서 깬 바로는 꿈 때문에 마음이 뒤숭숭했다. 암소가 암소를 잡아먹고 이삭이 다른 이삭을 잡아 먹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니, 무시하면 그만이었을 테지만, 그는 그럴 수 없었다. 하나님께서 주신 꿈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애굽의 모든 술객과 박사를 모두 불러 모았다. 하지만 아무도 그 꿈을 해석하는 사람이 없었다. 술객(하루툼밈)은 마술사나 점쟁이를 의미하고, 박사(하카밈)는 현자, 지혜로운 사람을 가리킨다.

4. 술 맡은 관원장이 바로에게 고하여 가로되… 그 해석한 대로 되어 나는 복직하고 그는 매여 달렸나이다

그때 술 맡은 관원장이 바로에게 히브리 소년을 추천했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바로께서 노하셔서 저와 떡 굽는 관원을 시위대장 집에 가두셨을 때 둘이 꿈을 꾸었는데, 그때 시위대장의 종인 히브리 소년이 우리 꿈을 풀었는데, 그가 해석한 대로 저는 복직하고 그는 나무에 달렸습니다.’

  • 이에 바로가 보내어 요셉을 부르매 그들이 급히 그를 옥에서 낸지라 요셉이 곧 수염을 깎고 그 옷을 갈아 입고 바로에게 들어오니
  • 바로가 요셉에게 이르되 내가 한 꿈을 꾸었으나 그것을 해석하는 자가 없더니 들은즉 너는 꿈을 들으면 능히 푼다더라
  • 요셉이 바로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이는 내게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바로에게 평안한 대답을 하시리이다 (창세기 41:14~16)

5. 이에 바로가 보내어 요셉을 부르매… 내가 한 꿈을 꾸었으나 그것을 해석하는 자가 없더니 들은즉 너는 꿈을 들으면 능히 푼다더라

그 말을 듣고 바로는 사람을 보내 요셉을 불러왔다. 사람들은 급히 요셉을 불러냈고, 요셉은 수염을 깎고 옷을 갈아입고 바로 앞으로 나아갔다. 바로는 요셉에게 ‘내가 꿈을 꾸었는데 도무지 해몽하는 사람이 없구나. 듣자니 너는 꿈을 잘 해석한다지.’ 하고 말했다. 바로는 아무도 풀지 못한 자기 꿈을 요셉이 어떻게 풀어줄지 잔뜩 기대하고, 다짜고짜 해몽부터 이야기했다.

6. 요셉이 바로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이는 내게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바로에게 평안한 대답을 하시리이다

하지만 요셉은 자기가 해몽을 잘한다고 말하지 않았다. 오히려 자기가 해몽을 하는 것이 아니며, 하나님게서 그 뜻을 알려주실 것이라고 증거했다.

  • 바로가 요셉에게 이르되 내가 꿈에 하숫가에 서서
  • 보니 살지고 아름다운 일곱 암소가 하숫가에 올라와 갈밭에서 뜯어 먹고
  • 그 뒤에 또 약하고 심히 흉악하고 파리한 일곱 암소가 올라오니 그같이 흉악한 것들은 애굽 땅에서 내가 아직 보지 못한 것이라
  • 그 파리하고 흉악한 소가 처음의 일곱 살진 소를 먹었으며
  • 먹었으나 먹은듯하지 아니하여 여전히 흉악하더라 내가 곧 깨었다가
  • 다시 꿈에 보니 한 줄기에 무성하고 충실한 일곱 이삭이 나오고
  • 그 후에 또 세약하고 동풍에 마른 일곱 이삭이 나더니
  • 그 세약한 이삭이 좋은 일곱 이삭을 삼키더라 내가 그 꿈을 술객에게 말하였으나 그것을 내게 보이는 자가 없느니라 (창세기 41:17~24)

7. 바로가 요셉에게 이르되 내가 꿈에 하숫가에 서서… 내가 그 꿈을 술객에게 말하였으나 그것을 내게 보이는 자가 없느니라

바로는 요셉에게 자기가 꾼 꿈을 이야기했다. ‘꿈에 하숫가에 서서 보니 살지고 아름다운 암소 일곱이 하수가에 올라와 갈대밭에서 풀을 뜯고 있었는데, 약하고 흉악한 파리한 암소 일곱이 또 올라왔는데 그렇게 흉악한 것들은 애굽에서 본 적도 없었다. 그 파리하고 흉악한 소가 처음 나왔던 살진 소 일곱 마리를 먹었는데 먹은 것 같지도 않고 여전히 흉악하더라. 깼다가 다시 꿈을 꿨는데, 한 줄기에 충실한 일곱 이삭이 나오더니 가늘고 약해 동풍(샛바람)에 바짝 마른 것 같은 일곱 이삭이 나와 좋은 일곱 이삭을 삼켜버리더라. 내가 그 꿈을 술객들에게 말해줬지만, 아무도 해석하지 못 했다.’

  • 요셉이 바로에게 고하되 바로의 꿈은 하나이라 하나님이 그 하실 일을 바로에게 보이심이니이다
  • 일곱 좋은 암소는 일곱해요 일곱 좋은 이삭도 일곱해니 그 꿈은 하나이라
  • 그 후에 올라온 파리하고 흉악한 일곱 소는 칠년이요 동풍에 말라 속이 빈 일곱 이삭도 일곱해 흉년이니
  • 내가 바로에게 고하기를 하나님이 그 하실 일로 바로에게 보이신다 함이 이것이라
  • 온 애굽 땅에 일곱해 큰 풍년이 있겠고
  • 후에 일곱해 흉년이 들므로 애굽 땅에 있던 풍년을 다 잊어버리게 되고 이 땅이 기근으로 멸망되리니
  • 후에 든 그 흉년이 너무 심하므로 이전 풍년을 이 땅에서 기억하지 못하게 되리이다
  • 바로께서 꿈을 두번 겹쳐 꾸신 것은 하나님이 이 일을 정하셨음이라 속히 행하시리니
  • 이제 바로께서는 명철하고 지혜 있는 사람을 택하여 애굽 땅을 치리하게 하시고
  • 바로께서는 또 이같이 행하사 국중에 여러 관리를 두어 그 일곱해 풍년에 애굽 땅의 오분의 일을 거두되
  • 그 관리로 장차 올 풍년의 모든 곡물을 거두고 그 곡물을 바로의 손에 돌려 양식을 위하여 각 성에 적치하게 하소서
  • 이와 같이 그 곡물을 이 땅에 저장하여 애굽 땅에 임할 일곱해 흉년을 예비하시면 땅이 이 흉년을 인하여 멸망치 아니하리이다
  • 바로와 그 모든 신하가 이 일을 좋게 여긴지라
  • 바로가 그 신하들에게 이르되 이와 같이 하나님의 신이 감동한 사람을 우리가 어찌 얻을 수 있으리요 하고
  • 요셉에게 이르되 하나님이 이 모든 것을 네게 보이셨으니 너와 같이 명철하고 지혜 있는 자가 없도다
  • 너는 내 집을 치리하라 내 백성이 다 네 명을 복종하리니 나는 너보다 높음이 보좌 뿐이니라 창세기 41:25~40)

8. 요셉이 바로에게 고하되 바로의 꿈은 하나이라 하나님이 그 하실 일을 바로에게 보이심이니이다

요셉은 바로가 꾼 두 가지 꿈이 실은 한 가지 내용이고, 하나님께서 앞으로 어떤 일을 하실지 그 내용을 바로에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9. 일곱 좋은 암소는 일곱해요 일곱 좋은 이삭도 일곱해니 그 꿈은 하나이라… 후에 든 그 흉년이 너무 심하므로 이전 풍년을 이 땅에서 기억하지 못하게 되리이다

두 꿈은 모두 같은 것이라, 꿈에 나온 좋은 암소 일곱과 좋은 이삭 일곱은 모두 7년 풍년을, 파리하고 흉악한 일곱 소와 동풍에 말라 속이 빈 일곱 이삭은 모두 7년 흉년을 가리키는 것이었다. 이미 말했던 것처럼 하나님께서 하실 일을 바로에게 보이신다는 것이 바로 이것이었다.

애굽 온 땅에 7년 동안 엄청난 풍년이 든 다음, 7년 동안 엄청난 기근이 들 것이다. 언제 그렇게 풍년이 들었었던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심한 흉년일 것이다라고 풀이해 주었다.

10. 바로께서 꿈을 두 번 겹쳐 꾸신 것은 하나님이 이 일을 정하셨음이라 속히 행하시리니… 애굽 땅에 임할 일곱 해 흉년을 예비하시면 땅이 이 흉년을 인하여 멸망치 아니하리이다

바로가 같은 꿈을 두 번 겹쳐 꾼 것은 하나님께서 이 일을 정하셔서 반드시 이루실 것이며, 가까운 시기에 속히 일어나게 하실 것이다. 그러니 명철하고 지혜로운 사람을 택해 애굽 땅을 다스리게 하고, 여러 관리를 두어 7년 풍년 동안 애굽에서 나는 곡식 가운데 1/5을 거둬들이게 해야 한다. 그리고 그걸 모두 임금님이 관리해 각 성에 저장하도록 잘 지켜야 한다. 이렇게 풍년 뒤에 올 7년 흉년을 예비하면, 극심한 흉년이 닥쳐온다고 해도 이 흉년 때문에 굶어죽어 망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11. 바로와 그 모든 신하가 이 일을 좋게 여긴지라…이와 같이 하나님의 신이 감동한 사람을 우리가 어찌 얻을 수 있으리요…너는 내 집을 치리하라 내 백성이 다 네 명을 복종하리니 나는 너보다 높음이 보좌 뿐이니라

바로와 그 신하들은 요셉의 제안을 좋게 여겼다. 바로는 신하들에게 ‘이렇게 하나님의 신이 감동한 사람을 우리가 어떻게 얻을 수 있겠는가’하며, 요셉에게는 ‘하나님께서 이 모든 것을 네게 보여 주셨다. 너만큼 명철하고 지혜 있는 자가 또 있겠는가. 네가 이 나라를 다스려라. 내 백성이 다 네 명을 따를 것이다. 내가 너보다 높은 것은 보좌에 앉았다는 것 밖에 없다’고 했다. 바로 외에는 요셉보다 높은 사람이 또 없을 것이라는 의미였다.

  • 바로가 또 요셉에게 이르되 내가 너로 애굽 온 땅을 총리하게 하노라 하고
  • 자기의 인장 반지를 빼어 요셉의 손에 끼우고 그에게 세마포 옷을 입히고 금사슬을 목에 걸고
  • 자기에게 있는 버금 수레에 그를 태우매 무리가 그 앞에서 소리 지르기를 엎드리라 하더라 바로가 그로 애굽 전국을 총리하게 하였더라
  • 바로가 요셉에게 이르되 나는 바로라 애굽 온 땅에서 네 허락 없이는 수족을 놀릴 자가 없으리라 하고
  • 그가 요셉의 이름을 사브낫바네아라 하고 또 온 제사장 보디베라의 딸 아스낫을 그에게 주어 아내를 삼게 하니라 요셉이 나가 애굽 온 땅을 순찰하니라
  • 요셉이 애굽왕 바로 앞에 설 때에 삼십세라 그가 바로 앞을 떠나 애굽 온 땅을 순찰하니
  • 일곱해 풍년에 토지 소출이 심히 많은지라
  • 요셉이 애굽 땅에 있는 그 칠년 곡물을 거두어 각성에 저축하되 각성 주위의 밭의 곡물을 그 성중에 저장하매
  • 저장한 곡식이 바다 모래 같이 심히 많아 세기를 그쳤으니 그 수가 한이 없음이었더라
  • 흉년이 들기 전에 요셉에게 두 아들을 낳되 곧 온 제사장 보디베라의 딸 아스낫이 그에게 낳은지라
  • 요셉이 그 장자의 이름을 므낫세라 하였으니 하나님이 나로 나의 모든 고난과 나의 아비의 온 집 일을 잊어버리게 하셨다 함이요
  • 차자의 이름을 에브라임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이 나로 나의 수고한 땅에서 창성하게 하셨다 함이었더라
  • 애굽 땅에 일곱해 풍년이 그치고
  • 요셉의 말과 같이 일곱해 흉년이 들기 시작하매 각국에는 기근이 있으나 애굽 온 땅에는 식물이 있더니
  • 애굽 온 땅이 주리매 백성이 바로에게 부르짖어 양식을 구하는지라 바로가 애굽 모든 백성에게 이르되 요셉에게 가서 그가 너희에게 이르는대로 하라 하니라
  • 온 지면에 기근이 있으매 요셉이 모든 창고를 열고 애굽 백성에게 팔쌔 애굽 땅에 기근이 심하며
  • 각국 백성도 양식을 사려고 애굽으로 들어와 요셉에게 이르렀으니 기근이 온 세상에 심함이었더라 (창세기 41:41~57)

12. 바로가 또 요셉에게 이르되 내가 너로 애굽 온 땅을 총리하게 하노라… 그로 애굽 전국을 총리하게 하였더라

바로는 요셉에게 ‘내가 너로 애곱 온 땅을 총리하게 하노라’ 하고는 자기 손가락에서 인장 반지를 빼 요셉에게 끼워 주고 세마포(가는 모시) 옷을 입혔다. 목에는 금 사슬 목걸이를 걸어주었다. 또 자기가 갖고있는 수레 가운데 두번째로 좋은 수레에 요셉을 태워 사람들 앞을 지나게 했다. 경호하는 무리는 ‘엎드리라’고 외쳤다. 이렇게 바로는 요셉을 온 애굽을 다스리는 총리로 삼았다.

13. 바로가 요셉에게 이르되 나는 바로라 애굽 온 땅에서 네 허락 없이는 수족을 놀릴 자가 없으리라 하고 그가 요셉의 이름을 사브낫바네아라 하고 또 온 제사장 보디베라의 딸 아스낫을 그에게 주어 아내를 삼게 하니라 요셉이 나가 애굽온 땅을 순찰하니라

바로는 요셉에게 ‘나는 바로다. 바로의 권위로 선언한다. 애굽 온 땅에서 네 허락 없이는 아무도 손발 하나 까딱할 수 없다’고 했다. 바로는 요셉에게 ‘신이 말씀하신다. 지금도 말씀하신다’는 뜻으로 사브낫바네아 라는 애굽식 이름을 지어주었다. 또 온(헬리오폴리스 Heliopolis)의 제사장 보디베라의 딸 아스낫을 요셉의 아내로 주었다. 요셉은 애굽 전국을 돌며 지방 실정이 어떤지 살펴보았다.

요셉은 노예에 죄수 신분이었다. 이런 요셉을 국무총리로 승격시키기 위해서는 일종의 신분세탁이 필요했다. 요셉에게 애굽식 이름을 주고 유력한 신분인 제사장의 딸과 결혼시킨 것은 그런 이유였다.

온(On)은 이집트의 태양신 라를 비롯한 주신들을 모시는 신전이 있던 곳으로, 고대 이집트어로 ‘이우누’라고 불렸다. 나중에 고대 그리스어로 태양의 도시란 의미의 헬리오폴리스로 번역되었다. 오늘날에는 온이라는 이름보다 헬리오폴리스라는 이름으로 더 많이 알려져있다. 1950년대 카이로 시가지가 확장되면서 카이로에 편입되었다.

창세기 41장 바로의 꿈
Joseph and Pharaoh (1878)@wikimedia

14. 요셉이 애굽왕 바로 앞에 설 때에 삼십세라…일곱해 풍년에 토지 소출이 심히 많은지라…저장한 곡식이 바다 모래 같이 심히 많아 세기를 그쳤으니 그 수가 한이 없음이었더라

요셉이 바로의 총리가 되어 일하기 시작했을 때, 그의 나이는 30살이었다. 17살에 노예로 팔려 13년을 노예, 죄수로 살다 하루아침에 애굽의 국무총리가 된 것이다. 요셉이 바로 앞을 떠나 전국을 시찰하며 각 지방의 실정을 파악하기 시작했다. 풍년이 시작되자 7년 동안 토지마다 곡식이 어찌나 많이 나는지, 각 성마다 주변 밭에서 거둬 저장한 곡물이 바닷모래 같이 많아 결국은 계산하는 것을 그만둘 정도였다.

15. 흉년이 들기 전에 요셉에게 두 아들을 낳되…장자의 이름을 므낫세…차자의 이름을 에브라임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이 나로 나의 수고한 땅에서 창성하게 하셨다 함이었더라

흉년이 시작되기 전, 요셉의 아내 아스낫은 두 아들을 낳았다. 아스낫은 온(On, 헬리오폴리스) 제사장 보디베라의 딸이었다. 맏아들의 이름은 므낫세, 둘째의 이름은 에브라임으로 지었다. 므낫세는 ‘잊어버리다’는 뜻인데, 이것은 하나님이 지금까지 내가 겪어온 고난과 아버지의 집 일을 다 잊어버리게 하셨다는 의미였다. 에브라임은 ‘자식을 주시다, 풍성하다’는 뜻으로, ‘고통스럽게 지내던 이 땅에서 하나님이 내게 자식을 주셨구나’했기 때문이었다.

요셉은 비록 태양신을 섬기는 제사장 보디베라의 딸 아스낫과 결혼했으나, 한결같이 하나님을 섬겼다. 그는 자식 이름을 지을 때도 하나님을 생각했고, 두 아들을 어엿한 이스라엘의 12지파에 속하도록 키워냈다. 그는 죽을 때도 하나님을 생각했다. 출애굽할 때 자기 유해를 꼭 함께 데리고 가도록 맹세 시켜 결국 막벨라 굴에 장사되었다.

16. 애굽 땅에 일곱 해 풍년이 그치고 요셉의 말과 같이 일곱 해 흉년이 들기 시작하매…바로가 애굽 모든 백성에게 이르되 요셉에게 가서 그가 너희에게 이르는대로 하라 하니라

7년 풍년이 그치고 정말 요셉 말대로 7년 흉년이 시작되었다. 주변 나라들은 모두 기근이 시작되었지만, 애굽 온 땅에는 아직 먹을 것이 있었다. 하지만 흉년이 계속되자 애굽도 굶주리기 시작했고, 백성들은 바로에게 양식을 달라고 울부짖었다. 바로는 애굽 백성들에게 요셉에게 가서 요셉이 시키는 대로 하라고 했다. 온 땅에 기근이 들자, 요셉은 모든 창고를 열고 백성들에게 양식을 팔기 시작했다. 온 세상에 기근이 심해 애굽사람들 뿐 아니라 가깝고 먼 외국 사람들까지 식량을 사러 요셉을 찾아왔다.


이렇게 ‘창세기 41장 바로의 꿈 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요셉은 낮은 자리에 있을 때나 높은 자리에 있을 때나 한결같이 하나님을 섬기며 경건한 삶을 살았습니다. ‘흔히 요셉이 꿈꾸는 사람이었기에 국무총리까지 성공할 수 있었다고 하지만, 그것은 진짜 성공이 무엇인지 망각했기 때문이 아닐까요. 세상에 이름을 내고 부귀영화를 누리는 것은 참 성공이 아닙니다. 그것은 바벨탑을 쌓았던 사람들이 세웠던 성공 목표에 불과합니다.

진짜 성공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이 땅에 보내실 때 주신 임무를 완수하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세상 사람들 눈으로 보잘것없이 보이는 삶을 살다 간 사람도 하나님 보시기에는 성공한 삶을 산 사람일 수 있고, 그 반대로 세상 기준으로 위대한 업적을 남긴 사람이라도 하나님 보시기에는 초라한 실패자일 수 있습니다. 총리가 된 것이 요셉의 성공이 아니라, 총리가 되어 기근을 극복하게 도왔을 뿐 아니라 이스라엘 사람들이 애굽을 정착할 곳이 아닌 잠시 있다 갈 곳으로 생각하게 했던 것이 성공 아닐까요.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