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42장 양식을 사러 요셉에게 온 형들

창세기 42장 양식을 사러 요셉에게 온 형들

‘창세기 42장 양식을 사러 요셉에게 온 형들’ 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요셉은 바로의 꿈을 해석하고 국무총리가 되어 7년 동안 흉년에 대비했습니다. 그 결과, 애굽 백성들은 물론이고 다른 나라에서도 양식을 구하러 애굽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그중에는 요셉의 형들도 있었습니다.

창세기 42장 양식을 사러 요셉에게 온 형들

  • 때에 야곱이 애굽에 곡식이 있음을 보고 아들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어찌하여 서로 관망만 하느냐
  • 야곱이 또 이르되 내가 들은즉 저 애굽에 곡식이 있다 하니 너희는 그리로 가서 거기서 우리를 위하여 사오라 그리하면 우리가 살고 죽지 아니하리라 하매
  • 요셉의 형 십인이 애굽에서 곡식을 사려고 내려갔으나
  • 야곱이 요셉의 아우 베냐민을 그 형들과 함께 보내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그의 말이 재난이 그에게 미칠까 두렵다 함이었더라
  • 이스라엘의 아들들이 양식 사러간 자 중에 있으니 가나안 땅에 기근이 있음이라 (창세기 42:1~5)

1. 때에 야곱이 애굽에 곡식이 있음을 보고…우리를 위하여 사오라 그리하면 우리가 살고 죽지 아니하리라 하매

야곱의 아들들은 모두 결혼하고 나서도 야곱과 함께 하나의 집안을 이루어 살고 있었다. 가나안 땅에도 기근이 들어 먹을 것이 없게 되었다. 그때 야곱은 애굽에 곡식이 있다는 말을 듣고 자식들에게 ‘너희는 어떻게 이렇게 그저 관망만 하고 있느냐?’하며, ‘애굽에서는 곡식을 판다고 하니, 거기 가서 곡식을 사와라. 그래야 우리가 죽지 않고 살 것 아니냐’고 했다.

2. 요셉의 형 십인이 애굽에서 곡식을 사려고 내려갔으나 야곱이 요셉의 아우 베냐민을 그 형들과 함께 보내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그의 말이 재난이 그에게 미칠까 두렵다 함이었더라

요셉의 형 10명은 야곱의 말에 순종해 곡식을 사러 애굽으로 길을 떠났다. 자기들 대신 종을 보낼 수도 있었지만, 그들은 자기들이 직접 곡식을 사러 애굽으로 내려갔다. 하지만 베냐민은 함께 가지 않고 집에 남았다. 야곱이 베냐민에게 무슨 좋지 못한 일이 생길까 걱정되어 함께 보내지 않았던 것이다. 그는 요셉을 잃고 라헬이 낳은 하나 남은 아들인 어린 베냐민을 더욱 애지중지했다.

3. 이스라엘의 아들들이 양식 사러간 자 중에 있으니 가나안 땅에 기근이 있음이라

이렇게 이스라엘(야곱)의 아들들은 다른 사람들과 함께 양식을 사러 애굽으로 내려갔다. 가나안 땅에도 기근이 심했기 때문이었다.

  • 때에 요셉이 나라의 총리로서 그 땅 모든 백성에게 팔더니 요셉의 형들이 와서 그 앞에서 땅에 엎드려 절하매
  • 요셉이 보고 형들인줄 아나 모르는체 하고 엄한 소리로 그들에게 말하여 가로되 너희가 어디서 왔느냐 그들이 가로되 곡물을 사려고 가나안에서 왔나이다
  • 요셉은 그 형들을 아나 그들은 요셉을 알지 못하더라
  • 요셉이 그들에게 대하여 꾼 꿈을 생각하고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정탐들이라 이 나라의 틈을 엿보려고 왔느니라
  • 그들이 그에게 이르되 내 주여 아니니이다 종들은 곡물을 사러 왔나이다
  • 우리는 다 한 사람의 아들로서 독실한 자니 종들은 정탐이 아니니이다
  • 요셉이 그들에게 이르되 아니라 너희가 이 나라의 틈을 엿보러 왔느니라
  • 그들이 가로되 주의 종 우리들은 십 이 형제로서 가나안 땅 한 사람의 아들들이라 말째 아들은 오늘 아버지와 함께 있고 또 하나는 없어졌나이다
  • 요셉이 그들에게 이르되 내가 너희에게 이르기를 너희는 정탐들이라 한 말이 이것이니라
  • 너희는 이같이 하여 너희 진실함을 증명할 것이라 바로의 생명으로 맹세하노니 너희 말째 아우가 여기 오지 아니하면 너희가 여기서 나가지 못하리라
  • 너희 중 하나를 보내어 너희 아우를 데려오게 하고 너희는 갇히어 있으라 내가 너희의 말을 시험하여 너희 중에 진실이 있는지 보리라 바로의 생명으로 맹세하노니 그리하지 아니하면 너희는 과연 정탐이니라 하고
  • 그들을 다 함께 삼일을 가두었더라
  • 삼일만에 요셉이 그들에게 이르되 나는 하나님을 경외하노니 너희는 이같이 하여 생명을 보전하라
  • 너희가 독실한 자이면 너희 형제중 한 사람만 그 옥에 갇히게 하고 너희는 곡식을 가지고 가서 너희 집들의 주림을 구하고
  • 너희 말째 아우를 내게로 데리고 오라 그리하면 너희 말이 진실함이 되고 너희가 죽지 아니하리라 그들이 그대로 하니라
  • 그들이 서로 말하되 우리가 아우의 일로 인하여 범죄하였도다 그가 우리에게 애걸할 때에 그 마음의 괴로움을 보고도 듣지 아니하였으므로 이 괴로움이 우리에게 임하도다
  • 르우벤이 그들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내가 너희더러 그 아이에게 득죄하지 말라고 하지 아니하였느냐 그래도 너희가 듣지 아니하였느니라 그러므로 그의 피 값을 내게 되었도다 하니
  • 피차간에 통변을 세웠으므로 그들은 요셉이 그 말을 알아 들은줄을 알지 못하였더라
  • 요셉이 그들을 떠나 가서 울고 다시 돌아와서 그들과 말하다가 그들 중에서 시므온을 취하여 그들의 목전에서 결박하고
  • 명하여 곡물을 그 그릇에 채우게 하고 각인의 돈은 그 자루에 도로 넣게 하고 또 길 양식을 그들에게 주게 하니 그대로 행하였더라 (창세기 42:6~25)

4. 때에 요셉이 나라의 총리로서 그 땅 모든 백성에게 팔더니 요셉의 형들이 와서 그 앞에서 땅에 엎드려 절하매

그때 요셉은 애굽의 총리로 세계 각지에서 몰려든 사람들에게 곡식을 팔고 있었다. 요셉의 형들도 곡식을 사러 왔으므로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요셉 앞에 나아가 무릎을 꿇고 땅에 엎드려 절을 하였다. 형들의 곡식단이 엎드려 절하고 별들이 절하더라는 요셉의 꿈이 이루어졌다.

5. 요셉이 보고 형들인줄 아나 모르는체 하고…요셉은 그 형들을 아나 그들은 요셉을 알지 못하더라

요셉은 자기에게 절하는 형들을 알아보았다. 하지만 겉으로는 모르는 체하고 형들에게 엄한 목소리로 물었다. ‘너희는 어디서 왔느냐?’ 형들은 ‘곡물을 사려고 가나안에서 왔습니다’ 하고 대답했다. 요셉은 자기 형들을 알아보았지만 형들은 요셉을 알아보지 못했다. 17살이었던 소년이 44세의 장년이 되었으니 알아보기 어려웠을뿐더러, 노예로 팔았던 동생이 애굽의 국무총리가 되어 있으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다.

6. 요셉이 그들에게 대하여 꾼 꿈을 생각하고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정탐들이라 이 나라의 틈을 엿보려고 왔느니라

그런 형들을 바라보고 있자니, 요셉은 오래전에 꾸었던 꿈이 생각났다. 그래서 형들을 이렇게 다그쳤다. ‘너희는 정탐꾼이 틀림없다. 이 나라 어디에 어떤 빈틈이 있는지 엿보려고 온 것이다.’ 돈을 내고 양식을 받아 고향으로 돌아가면 될 것이라고 단순하게 생각했던 형들은 졸지에 스파이로 몰리게 되니 정신이 아득해졌을 것이다.

7. 그들이 그에게 이르되 내 주여 아니니이다 종들은 곡물을 사러 왔나이다 우리는 다 한 사람의 아들로서 독실한 자니 종들은 정탐이 아니니이다

형들은 요셉에게 정탐이 아니라 곡물을 사러 왔을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다 한 사람의 아들로 독실한 자’라고 했다. 독실하다는 것은 진실되고 정직하여 거짓말을 못 한다는 뜻이다.

8. 요셉이 그들에게 이르되 아니라 너희가 이 나라의 틈을 엿보러 왔느니라

하지만 요셉은 그들이 애굽의 약점을 파악하러 온 스파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9. 그들이 가로되 주의 종 우리들은 십 이 형제로서 가나안 땅 한 사람의 아들들이라 말째 아들은 오늘 아버지와 함께 있고 또 하나는 없어졌나이다

형들은 자기들이 가나안 땅에 사는 한 사람의 아들들이고, 본래 12형제였다. 그런데 막내는 아버지와 함께 집에 있고, 또 하나는 없어졌다고 설명했다.

10. 요셉이 그들에게 이르되 내가 너희에게 이르기를 너희는 정탐들이라 한 말이 이것이니라…그들을 다 함께 삼일을 가두었더라

하지만 요셉은 자꾸 이런저런 말로 둘러대는 것을 보니 정탐꾼이 틀림없다고 다그쳤다. 그러면서 막내 동생을 데려오지 않으면 여기서 나갈 수 없으리라고 바로의 생명을 걸고 맹세했다. 그들 중 한 명이 집에 가서 막내 동생을 데려올 때까지 나머지 사람들은 그곳에 갇혀 있어야 했다. 그렇지 않으면 그들은 정탐꾼으로 간주되어 벌을 받게 될 것이었다. 요셉은 그들을 사흘 동안 가둬두었다.

11. 삼일만에 요셉이 그들에게 이르되 나는 하나님을 경외하노니 너희는 이같이 하여 생명을 보전하라…그들이 그대로 하니라

그들이 갇혀 지낸 지 사흘 뒤에, 요셉은 이렇게 말했다. ‘나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다. 그러니 너희가 내가 제시하는 조건을 따르면, 너희들을 살려주겠다. 너희가 정직하다면, 너희 형제 가운데 한 사람만 옥에 그대로 두고 나머지는 곡식을 줄 테니 집으로 가지고 가서 식구들이 굶주림을 면하게 해라. 그러고 나서는 너희 막내동생을 내게로 데리고 와야 한다. 그렇게 하면 너희가 죽지 않을 것이다.’ 형들은 요셉의 말대로 했다. 이제 그들중 하나는 인질로 잡혀 있어야 했다. 하지만 ‘나는 하나님을 경외하노니’라고 했던 요셉의 말은 그들에게 큰 위로와 용기를 주었을 것이다. 아무리 자기 지위가 높다 하더라도 그 위에 하나님이 계시는 것을 아는 사람은 함부로 하지 않기 때문이다 .

12. 그들이 서로 말하되 우리가 아우의 일로 인하여 범죄하였도다 그가 우리에게 애걸할 때에 그 마음의 괴로움을 보고도 듣지 아니하였으므로 이 괴로움이 우리에게 임하도다

형들은 서로 ‘우리가 아우에게 죄지은 일로 벌 받는 거다. 그 애가 살려달라고 우리에게 애걸할 때 괴로워하는 걸 보고도 애원하는 걸 듣지 않아서 이 일을 당하는 거다’하며, 악하고 무정했던 자기들을 한탄했다.

13. 르우벤이 그들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내가 너희더러 그 아이에게 득죄하지 말라고 하지 아니하였느냐 그래도 너희가 듣지 아니하였느니라 그러므로 그의 피 값을 내게 되었도다 하니

그때 르우벤이 대답했다. ‘내가 너희들에게 요셉을 해치지 말자고 하지 않았니. 그래도 너희는 듣지 않았지. 이제 그의 핏값을 내게 되었다.’

14. 피차간에 통변을 세웠으므로 그들은 요셉이 그 말을 알아 들은줄을 알지 못하였더라

형들과 요셉은 서로 통역을 세워놓고 이야기를 나누었기 때문에, 형들은 자기들끼리 하는 말을 요셉이 알아듣지 못할 거라고 생각했다. 애굽의 총리가 히브리 사람, 그것도 자기 동생이라고 어떻게 생각할 수 있었겠는가. 하지만 요셉은 그들의 말을 모두 알아듣고 감정이 북받쳤다.

15. 요셉이 그들을 떠나 가서 울고 다시 돌아와서 그들과 말하다가 그들 중에서 시므온을 취하여 그들의 목전에서 결박하고 명하여 곡물을 그 그릇에 채우게 하고 각인의 돈은 그 자루에 도로 넣게 하고 또 길 양식을 그들에게 주게 하니 그대로 행하였더라

요셉은 자기 죄를 뉘우치는 형들을 보고 울음이 났다. 꿈꿨다고 미움받던 일, 은 20개에 팔린 일, 노예가 되고 감옥에 갇혔다 총리가 된 일이 한꺼번에 생각나면서 여러 가지 감정이 북받쳤을 것이다. 또 불쌍하게 된 형제들에게 긍휼한 마음도 생겼을 것이다.

요셉은 형들 앞을 떠나 다른 곳으로 가서 울었다. 마음을 진정시키고 다시 돌아온 요셉은 시므온을 인질로 잡아 다른 형제들 보는 앞에서 그를 결박했다. 그리고는 형들이 가져온 자루에 곡물을 채우고, 곡식값으로 낸 돈도 도로 그 자루에 넣어 주었다. 거기에 더해 고향으로 가는 동안 먹을 양식까지 챙겨 주도록 했다. 하지만 형들은 곡물만 준 줄 알았지, 다른 것은 알지 못했다.

왜 하필 시므온을 인질로 택했는지 이유는 여기 나오지 않는다. 시므온이 다나의 사건 때 세겜 사람에게 했던 것처럼 요셉을 해칠 때 주도적 역할을 담당했기 때문은 아닐까 추정하는 학자들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 그들이 곡식을 나귀에 싣고 그곳을 떠났더니
  • 한 사람이 객점에서 나귀에게 먹이를 주려고 자루를 풀고 본즉 그 돈이 자루 아구에 있는지라
  • 그가 그 형제에게 고하되 내 돈을 도로 넣었도다 보라 자루 속에 있도다 이에 그들이 혼이 나서 떨며 서로 돌아보며 말하되 하나님이 어찌하여 우리에게 이 일을 행하셨는고 하고
  • 그들이 가나안 땅에 돌아와 그 아비 야곱에게 이르러 그 만난 일을 자세히 고하여 가로되
  • 그 땅의 주 그 사람이 엄히 우리에게 말씀하고 우리를 그 나라 정탐자로 여기기로
  • 우리가 그에게 이르되 우리는 독실한 자요 정탐이 아니니이다
  • 우리는 한 아비의 아들 십 이 형제로서 하나는 없어지고 말째는 오늘 우리 아버지와 함께 가나안 땅에 있나이다 하였더니
  • 그 땅의 주 그 사람이 우리에게 이르되 내가 이같이 하여 너희가 독실한 자임을 알리니 너희 형제중 하나를 내게 두고 양식을 가지고 가서 너희 집들의 주림을 구하고
  • 너희 말째 아우를 내게로 데려 오라 그리하면 너희가 정탐이 아니요 독실한 자임을 내가 알고 너희 형제를 너희에게 돌리리니 너희가 이 나라에서 무역하리라 하더이다 하고
  • 각기 자루를 쏟고 본즉 각인의 돈뭉치가 그 자루 속에 있는지라 그들과 그 아비가 돈뭉치를 보고 다 두려워하더니
  • 그 아비 야곱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나로 나의 자식들을 잃게 하도다 요셉도 없어졌고 시므온도 없어졌거늘 베냐민을 또 빼앗아 가고자 하니 이는 다 나를 해롭게 함이로다
  • 르우벤이 아비에게 고하여 가로되 내가 그를 아버지께로 데리고 오지 아니하거든 나의 두 아들을 죽이소서 그를 내 손에 맡기소서 내가 그를 아버지께로 데리고 돌아오리이다
  • 야곱이 가로되 내 아들은 너희와 함께 내려가지 못하리니 그의 형은 죽고 그만 남았음이라 만일 너희 행하는 길에서 재난이 그 몸에 미치면 너희가 나의 흰 머리로 슬피 음부로 내려가게 함이 되리라 (창세기 42:26~38)

16. 그들이 곡식을 나귀에 싣고 그곳을 떠났더니…내 돈을 도로 넣었도다 보라 자루 속에 있도다 이에 그들이 혼이 나서 떨며 서로 돌아보며 말하되 하나님이 어찌하여 우리에게 이 일을 행하셨는고 하고

형들은 곡식을 나귀에 싣고 길을 떠났다. 길을 가다가 객점(주막, 여관)에 도착해 나귀에 먹이를 주려고 자루를 풀어 보니 곡식값으로 지불했던 돈이 자루 아귀에 있었다. 그걸 보고는 ‘곡식값으로 냈던 내 돈을 도로 넣었다. 이거 봐라, 이렇게 자루 속에 있다’ 하며 다른 형제들에게 알렸다. 그들은 가슴이 철렁해 서로 돌아보며 ‘하나님께서는 어째서 우리에게 이러시지’ 하며 덜덜 떨었다.

17. 그들이 가나안 땅에 돌아와 그 아비 야곱에게 이르러 그 만난 일을 자세히 고하여…각기 자루를 쏟고 본즉 각인의 돈뭉치가 그 자루 속에 있는지라 그들과 그 아비가 돈뭉치를 보고 다 두려워하더니

형들은 가나안 땅에 돌아와 아버지 야곱에게 가서 요셉을 만나 있었던 일을 자세히 전했다. 그러고는 각자 자기 자루를 쏟았다. 그랬더니 자루마다 돈뭉치가 들어있었다. 아버지와 형제들은 그걸 보고 모두 놀라 두려워했다. 요셉은 형제들의 돈을 받지 않고 곡식을 무상으로 주고, 여행 중에 먹을 것도 챙겨주었다. 요셉이 한 친절한 행동을 보고 아버지와 형들은 두려워했다. 그들은 요셉이 계획적으로 함정을 판 것이 아닐까 생각했을 것이다. 죄의식에 사로잡힌 사람들은 선행도 나쁜 의미로 받아들이기 쉽다.

18. 그 아비 야곱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나로 나의 자식들을 잃게 하도다 요셉도 없어졌고 시므온도 없어졌거늘 베냐민을 또 빼앗아 가고자 하니 이는 다 나를 해롭게 함이로다

아버지 야곱은 ‘너희가 내 자식들을 잃게 하는구나. 요셉이 없어지더니 이번에는 시므온도 없어지고 이제는 베냐민까지 없어지게 하는구나. 이는 다 나를 해롭게 함이로다.’고 한탄했다. 하지만 사실 모든 것은 그와 그의 가족을 위한 것이었다.

19. 르우벤이 아비에게 고하여 가로되 내가 그를 아버지께로 데리고 오지 아니하거든 나의 두 아들을 죽이소서 그를 내 손에 맡기소서 내가 그를 아버지께로 데리고 돌아오리이다

르우벤은 아버지에게 ‘내가 베냐민을 데리고 가겠습니다. 만약 제가 그 애를 아버지께 도로 데려오지 못하면 제 두 아들을 죽이세요. 제게 맡겨주세요. 베냐민을 꼭 데리고 돌아오겠습니다’하고 여쭈었다.

20. 야곱이 가로되 내 아들은 너희와 함께 내려가지 못하리니 그의 형은 죽고 그만 남았음이라 만일 너희 행하는 길에서 재난이 그 몸에 미치면 너희가 나의 흰 머리로 슬피 음부로 내려가게 함이 되리라

하지만 야곱은 베냐민의 제안을 거절했다. ‘내 아들 베냐민은 너희와 함께 애굽에 내려가지 못한다. 그 애 형도 죽고 이제 그 애 하나만 남았다. 만약에 너희들이 데리고 가는 길에 그 애가 재난을 당하면 어쩌란 말이냐. 이렇게 늙은 애비가 슬퍼하면서 음부로 내려가게 될 거 아니냐’고 했다. 형들에게 심부름 보냈다가 요셉이 죽은 일을 생각했을 것이다.


이렇게 ‘창세기 42장 양식을 사러 요셉에게 온 형들’ 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하나님의 뜻은 비록 더디게 보일지라도 반드시 이루어집니다. 야곱이 17살 때 주신 꿈도 30살에 바로 앞에 서고 14년이나 지나서야 이루어졌습니다. 무려 27년만에 이뤄진 것입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창세기 42장 양식을 사러 요셉에게 온 형들
Joseph Selling Corn in Egypt@wikimedia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