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43장 요셉과 베냐민의 재회

창세기 43장 요셉과 베냐민의 재회

‘창세기 43장 요셉과 베냐민의 재회’ 에 대해 살펴보기로 하겠습니다. 형들은 기근 때문에 곡식을 구하러 애굽으로 갔습니다. 그런데 총리로 있던 요셉은 그들이 정탐꾼이 분명하다며 막내 베냐민을 데리고 오라고 했습니다. 그 말을 들은 아버지 야곱은 절대로 안 된다며 반대했습니다.

창세기 43장 요셉과 베냐민의 재회

  • 그 땅에 기근이 심하고
  • 그들이 애굽에서 가져온 곡식을 다 먹으매 그 아비가 그들에게 이르되 다시 가서 우리를 위하여 양식을 조금 사라
  • 유다가 아비에게 말하여 가로되 그 사람이 엄히 우리에게 경계하여 가로되 너희 아우가 너희와 함께하지 아니하면 너희가 내 얼굴을 보지 못하리라 하였으니
  • 아버지께서 우리 아우를 우리와 함께 보내시면 우리가 내려가서 아버지를 위하여 양식을 사려니와
  • 아버지께서 만일 그를 보내지 않으시면 우리는 내려가지 아니하리니 그 사람이 우리에게 말하기를 너희 아우가 너희와 함께하지 아니하면 너희가 내 얼굴을 보지 못하리라 하였음이니이다
  • 이스라엘이 가로되 너희가 어찌하여 너희에게 오히려 아우가 있다고 그 사람에게 고하여 나를 해롭게 하였느냐
  • 그들이 가로되 그 사람이 우리와 우리의 친족에 대하여 자세히 힐문하여 이르기를 너희 아버지가 그저 살았느냐 너희에게 아우가 있느냐 하기로 그 말을 조조이 그에게 대답한 것이라 그가 너희 아우를 데리고 내려오라 할줄을 우리가 어찌 알았으리이까
  • 유다가 아비 이스라엘에게 이르되 저 아이를 나와 함께 보내시면 우리가 곧 가리니 그러면 우리와 아버지와 우리 어린 것들이 다 살고 죽지 아니하리이다
  • 내가 그의 몸을 담보하오리니 아버지께서 내 손에 그를 물으소서 내가 만일 그를 아버지께 데려다가 아버지 앞에 두지 아니하면 내가 영원히 죄를 지리이다
  • 우리가 지체하지 아니하였더면 벌써 두번 갔다 왔으리이다
  • 그들의 아비 이스라엘이 그들에게 이르되 그러할찐대 이렇게 하라 너희는 이 땅의 아름다운 소산을 그릇에 담아가지고 내려가서 그 사람에게 예물을 삼을찌니 곧 유향 조금과 꿀 조금과 향품과 몰약과 비자와 파단행이니라
  • 너희 손에 돈을 배나 가지고 너희 자루 아구에 도로 넣여 온 그 돈을 다시 가지고 가라 혹 차착이 있었을까 두렵도다
  • 네 아우도 데리고 떠나 다시 그 사람에게로 가라
  •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그 사람 앞에서 너희에게 은혜를 베푸사 그 사람으로 너희 다른 형제와 베냐민을 돌려보내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내가 자식을 잃게 되면 잃으리로다 (창세기 43:1~14)

1. 그 땅에 기근이 심하고 그들이 애굽에서 가져온 곡식을 다 먹으매 그 아비가 그들에게 이르되 다시 가서 우리를 위하여 양식을 조금 사라

그 뒤로도 기근은 끝나지 않았다. 오히려 더 심해져, 애굽에서 가져온 곡식이 다 떨어지기에 이르렀다. 그래서 야곱은 아들들에게 다시 애굽에 가서 우리가 먹을 양식을 조금이라도 사오라고 했다.

2. 유다가 아비에게 말하여 가로되…아버지께서 만일 그를 보내지 않으시면 우리는 내려가지 아니하리니 그 사람이 우리에게 말하기를 너희 아우가 너희와 함께하지 아니하면 너희가 내 얼굴을 보지 못하리라 하였음이니이다

유다는 아버지에게 베냐민을 함게 보내지 않는다면 애굽으로 양식을 사러 가지 않겠다고 했다. 막냇동생을 데려오지 않으면 자기를 만날 수 없을 거라고 요셉이 단단히 일렀기 때문이었다. 막내를 자기에게 맡겨 함께 보내면 애굽에 가서 양식을 사 오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자기들은 애굽에 갈 수 없다고 했다.

3. 이스라엘이 가로되 너희가 어찌하여 너희에게 오히려 아우가 있다고 그 사람에게 고하여 나를 해롭게 하였느냐

이스라엘(야곱)은 ‘너희가 아우가 있다는 걸 그 사람에게 왜 얘기해서 날 이렇게 괴롭게 하느냐’고 아들들을 나무랐다.

4. 그들이 가로되 그 사람이 우리와 우리의 친족에 대하여 자세히 힐문하여 이르기를 너희 아버지가 그저 살았느냐 너희에게 아우가 있느냐 하기로 그 말을 조조이 그에게 대답한 것이라 그가 너희 아우를 데리고 내려오라 할줄을 우리가 어찌 알았으리이까

아들들은 요셉이 ‘아버지가 아직 살아계시느냐? 너희에게 아우가 있느냐?’하고 우리 가족 상황을 자세히 묻기에 그저 대답한 것이고, 그렇다고 해서 그가 동생을 자기에게 데려오라고 할지 어떻게 알았겠느냐고 대답했다. 조조이는 조목조목이라는 뜻이다.

5. 유다가 아비 이스라엘에게 이르되…만일 그를 아버지께 데려다가 아버지 앞에 두지 아니하면 내가 영원히 죄를 지리이다 우리가 지체하지 아니하였더면 벌써 두번 갔다 왔으리이다

유다는 아버지 이스라엘에게 막내를 데려가게 해야 아버지와 자식들까지 모두 굶어 죽지 않고 다 살 것 아니겠냐고 했다. 그러면서 자기가 베냐민을 담보해 책임지겠다, 지체하지만 않았어도 벌써 두 번은 애굽에 갔다 왔을 것이라고 했다.

6. 그들의 아비 이스라엘이 그들에게 이르되…전능하신 하나님께서 그 사람 앞에서 너희에게 은혜를 베푸사 그 사람으로 너희 다른 형제와 베냐민을 돌려보내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내가 자식을 잃게 되면 잃으리로다

유다의 말을 듣고 그들의 아비 이스라엘은 이렇게 말했다. ‘그렇다면 막내를 데리고 가도록 해라. 그리고 유향과 꿀, 향품, 몰약, 비자(보텐/피스타치오), 파단행(솨케드/아몬드, 감복숭아) 같은 이 땅에서 나는 좋은 토산물을 애굽 총리에게 예물로 갖다 바쳐라.’ 유향은 나무 수지 추출물로 달콤하면서 신선한 향을 갖고 있다. 향품(spices)은 향신료, 몰약은 의약품과 향수의 원료로 쓰이는 물질이다. ▶︎ 성막에서 사용한 거룩한 관유와 거룩한 향

또 지난번 돌아올 때 자루 안에 들어있던 돈이 문제가 될지 모르니, 이번에는 돈을 갑절로 가져가라고 했다. 애굽인들의 착각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면 그것을 갖고 있는 것은 남의 것을 갖고 훔친 것이나 마찬가지일 것이다. 또 정직함을 보여줌으로써 더 관대한 대우를 받을 수도 있을 것이었다. 차착(差錯)이란 어그러져서 순서가 틀리고 앞뒤가 서로 맞지 않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야곱은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은혜를 베푸셔서 그 사람으로 하여금 베냐민뿐 아니라 다른 형제(애굽에 남은 시므온)까지 돌려보내게 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자식들을 애굽으로 보내면서’내가 자식을 잃게 되면 잃으리로다’라고 했다. 야곱은 베냐민을 내려놓은 대신 하나님을 더욱 의지하게 되었다.

창세기 43장 요셉과 베냐민의 재회
almond tree @pixabay
  • 그 사람들이 그 예물을 취하고 갑절 돈을 자기들의 손에 가지고 베냐민을 데리고 애굽에 내려가서 요셉의 앞에 서니라
  • 요셉이 베냐민이 그들과 함께 있음을 보고 그 청지기에게 이르되 이 사람들을 집으로 인도해 들이고 짐승을 잡고 준비하라 이 사람들이 오정에 나와 함께 먹을 것이니라
  • 그 사람이 요셉의 명대로 하여 그 사람들을 요셉의 집으로 인도하니
  • 그 사람들이 요셉의 집으로 인도되매 두려워하여 이르되 전일 우리 자루에 넣여 있던 돈의 일로 우리가 끌려드도다 이는 우리를 억류하고 달려들어 우리를 잡아 노예를 삼고 우리의 나귀를 빼앗으려 함이로다 하고
  • 그들이 요셉의 청지기에게 가까이 나아가 그 집 문앞에서 그에게 고하여
  • 가로되 내 주여 우리가 전일에 내려와서 양식을 사가지고
  • 객점에 이르러 자루를 풀어본즉 각인의 돈이 본수대로 자루 아구에 있기로 우리가 도로 가져왔고
  • 양식 살 다른 돈도 우리가 가지고 내려왔나이다 우리의 돈을 우리 자루에 넣은 자는 누구인지 우리가 알지 못하나이다
  • 그가 이르되 너희는 안심하라 두려워 말라 너희 하나님 너희 아버지의 하나님이 재물을 너희 자루에 넣어 너희에게 주신 것이니라 너희 돈은 내가 이미 받았느니라 하고 시므온을 그들에게로 이끌어내고
  • 그들을 요셉의 집으로 인도하고 물을 주어 발을 씻게 하며 그 나귀에게 먹이를 주더라
  • 그들이 여기서 먹겠다 함을 들으므로 예물을 정돈하고 요셉이 오정에 오기를 기다리더니
  • 요셉이 집으로 오매 그들이 그 집으로 들어가서 그 예물을 그에게 드리고 땅에 엎드리어 절하니
  • 요셉이 그들의 안부를 물으며 가로되 너희 아버지 너희가 말하던 그 노인이 안녕하시냐 지금까지 생존하셨느냐
  • 그들이 대답하되 주의 종 우리 아비가 평안하고 지금까지 생존하였나이다 하고 머리 숙여 절하더라
  • 요셉이 눈을 들어 자기 어머니의 아들 자기 동생 베냐민을 보고 가로되 너희가 내게 말하던 너희 작은 동생이 이냐 그가 또 가로되 소자여 하나님이 네게 은혜 베푸시기를 원하노라
  • 요셉이 아우를 인하여 마음이 타는듯 하므로 급히 울곳을 찾아 안방으로 들어가서 울고
  • 얼굴을 씻고 나와서 그 정을 억제하고 음식을 차리라 하매
  • 그들이 요셉에게 따로 하고 그 형제들에게 따로 하고 배식하는 애굽 사람에게도 따로 하니 애굽 사람은 히브리 사람과 같이 먹으면 부정을 입음이었더라
  • 그들이 요셉의 앞에 앉되 그 장유의 차서대로 앉히운바 되니 그들이 서로 이상히 여겼더라
  • 요셉이 자기 식물로 그들에게 주되 베냐민에게는 다른 사람보다 오배나 주매 그들이 마시며 요셉과 함께 즐거워하였더라 (창세기 43:15~34)

7. 그 사람들이 그 예물을 취하고 갑절 돈을 자기들의 손에 가지고 베냐민을 데리고 애굽에 내려가서 요셉의 앞에 서니라

그들은 선물을 꾸리고, 돈을 갑절로 준비해 막내 베냐민을 데리고 애굽으로 떠나 요셉에게 도착했다. 애굽까지는 하루 24시간을 꼬박 걸어도 일주일이 넘게 걸리는 먼 거리였다. 매튜 헨리는 ‘만일 우리가 기근이라는 말의 참뜻을 안다면, 우리는 육신의 양식을 얻기 위하여 먼 길을 여행하는 것 같이 영의 양식을 얻기 위하여 먼 길을 여행하는 것을 대단하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한다.

8. 요셉이 베냐민이 그들과 함께 있음을 보고 그 청지기에게 이르되 이 사람들을 집으로 인도해 들이고 짐승을 잡고 준비하라 이 사람들이 오정에 나와 함께 먹을 것이니라

요셉은 일행 중에 베냐민이 있는 것을 보고, 청지기에게 ‘이 사람들을 집으로 모셔라. 짐승을 잡아 준비해라. 오늘 점심은 이 사람들과 함께 먹을 것이다’라고 일렀다.

9. 그 사람이 요셉의 명대로 하여 그 사람들을 요셉의 집으로 인도하니…이는 우리를 억류하고 달려들어 우리를 잡아 노예를 삼고 우리의 나귀를 빼앗으려 함이로다 하고

요셉의 청지기가 요셉이 명령한 대로 일행을 요셉의 집으로 인도해 들였다. 그들은 전에 곡식 자루에 들어있던 돈이 문제가 된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러다가 나귀도 뺏기고 노예로 잡히는 것은 아닐까 두려워했다.

10. 그들이 요셉의 청지기에게 가까이 나아가…양식 살 다른 돈도 우리가 가지고 내려왔나이다 우리의 돈을 우리 자루에 넣은 자는 누구인지 우리가 알지 못하나이다

그들은 요셉의 청지기에게 다가가 이렇게 말했다. ‘우리 말을 들어 주시오. 우리가 전에 이곳에서 양식을 사서 객점에 이르러 자루를 풀어보니, 각 자루마다 곡식값으로 냈던 돈이 그대로 들어있었습니다. 그래서 그 돈도 도로 가져왔고 양식 살 돈도 따로 가지고 왔습니다. 그때 돈을 도로 넣었던 이가 누구인지도 모릅니다.’

11. 그가 이르되 너희는 안심하라 두려워 말라 너희 하나님 너희 아버지의 하나님이 재물을 너희 자루에 넣어 너희에게 주신 것이니라 너희 돈은 내가 이미 받았느니라 하고 시므온을 그들에게로 이끌어내고 그들을 요셉의 집으로 인도하고 물을 주어 발을 씻게 하며 그 나귀에게 먹이를 주더라

그러자 청지기는 안심하고 두려워하지 말라며 ‘너희 하나님, 너희 아버지 하나님이 곡식값을 자루에 넣어 주신 것이다. 나는 당신들의 곡식값을 이미 받았다.’고 했다. 하나님의 섭리를 알리는 말이었다. 그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였던 것 같다. 아마도 요셉의 가르침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러고는 애굽에 두고 떠났던 시므온을 데려왔다. 그 청지기는 요셉의 형제들을 요셉의 집으로 안내하고 물을 주어 발을 씻게 했다. 또 그들이 끌고 온 나귀에게도 먹이를 먹였다.

12. 그들이 여기서 먹겠다 함을 들으므로 예물을 정돈하고 요셉이 오정에 오기를 기다리더니 요셉이 집으로 오매 그들이 그 집으로 들어가서 그 예물을 그에게 드리고 땅에 엎드리어 절하니

그들은 요셉이 자기들과 함께 점심을 먹을 예정이라는 말을 듣고는 가나안에서 준비해 온 예물을 꺼내 정리해 놓고 요셉이 오기를 기다렸다. 요셉이 집으로 오자, 형제들은 선물을 요셉에게 바치고는 땅에 엎드려 절했다.

13. 요셉이 그들의 안부를 물으며 가로되 너희 아버지 너희가 말하던 그 노인이 안녕하시냐 지금까지 생존하셨느냐 그들이 대답하되 주의 종 우리 아비가 평안하고 지금까지 생존하였나이다 하고 머리 숙여 절하더라

요셉은 그들에게 그동안의 안부를 묻고, ‘너희 아버지, 너희가 말하던 그 노인은 평안하시냐? 건강하게 살아계시냐?’고 물었다. 자기를 그렇게 각별히 아끼던 아버지 소식이 애타게 궁금했을 것이다. 그들은 늙은 아버지는 평안하게 잘 살아계시다고 절했다.

14. 요셉이 눈을 들어 자기 어머니의 아들 자기 동생 베냐민을 보고 가로되 너희가 내게 말하던 너희 작은 동생이 이냐 그가 또 가로되 소자여 하나님이 네게 은혜 베푸시기를 원하노라

요셉이 같은 어머니 리브가에게서 태어난 동생 베냐민을 보고 ‘너희가 내게 말했던 막냇동생이냐’고 묻고는 ‘얘야, 하나님께서 네게 은혜 베푸시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15. 요셉이 아우를 인하여 마음이 타는듯 하므로 급히 울곳을 찾아 안방으로 들어가서 울고 얼굴을 씻고 나와서 그 정을 억제하고 음식을 차리라 하매

요셉은 동생 베냐민을 보고는 마음이 타는 듯 북받쳐 올랐다. 그는 급히 울곳을 찾아 안방으로 들어가 한참을 울고는 얼굴을 씻고 나왔다. 그리고는 자리로 돌아와 종들에게 음식을 차리라고 일렀다.

16. 그들이 요셉에게 따로 하고 그 형제들에게 따로 하고 배식하는 애굽 사람에게도 따로 하니 애굽 사람은 히브리 사람과 같이 먹으면 부정을 입음이었더라

종들은 요셉과 형제들이 먹을 상을 따로 차렸다. 또 요셉의 집안일을 거드는 애굽 사람 종들도 따로 먹었다. 요셉이 형들을 업신여겼던 것은 물론 아니다. 애굽 사람이 히브리 사람과 함께 밥을 먹으면 부정 탄다고 여겼기 때문이었다. 일종의 민족 우월주의로 볼 수 있다.

17. 그들이 요셉의 앞에 앉되 그 장유의 차서대로 앉히운바 되니 그들이 서로 이상히 여겼더라

요셉은 형제들을 자기와 마주 보게 앞에 앉혔다. 그런데 앉힌 순서를 보니 형제들의 나이 순서대로였다. 그러자 형들은 요셉이 어떻게 자기들의 나이를 다 알고 있을까 이상하게 생각했다.

18. 요셉이 자기 식물로 그들에게 주되 베냐민에게는 다른 사람보다 오배나 주매 그들이 마시며 요셉과 함께 즐거워하였더라

음식이 나오자 요셉은 자기가 늘 먹는 음식을 형제들에게 나눠 주었다. 베냐민에게는 다른 형들보다 다섯 배나 더 주었다. 형제들은 요셉과 함께 먹고 마시며 즐거워했다.

요셉은 형들을 용서하고 형제로 대했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베냐민에 대한 마음과는 달랐을 것이다. 형들에 대해서는 일종의 의무감이 더해졌을 테지만, 베냐민에게는 오로지 아끼는 마음만이 있었을 것이다.


이렇게 ‘창세기 43장 요셉과 베냐민의 재회’ 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온 세상에 기근이 들고 애굽에만 양식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것 역시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결과라는 것을 생각했습니다. 그것은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나보다 나를 더 잘 아시는 하나님께서는 지금도 날 위해 예비하고 계십니다.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