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뉴마

프뉴마

Wind Point Lighthouse / wiki image

 

 

프뉴마

 

바람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큰 일을 합니다. 
성령님도 마찬가지십니다.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그 역사하심은 그만큼 큽니다.
프뉴마란 말 그대로 바람이고, 숨결이고, 영이시기에 
성령님과 함께 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저 껍데기에 불과합니다.

성령님, 인정하고, 환영하고, 모셔들입니다.
저를 성령으로 채워주시고 인도하여 주옵소서. 제 삶을 주관하여 주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0 공감 클릭! 힘이 됩니다(로그인 필요 없어요)

열매맺는나무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느니라(로마서 10:10)' 고백의 기쁨을 함께 누리고자 글을 씁니다.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