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차 너무나 영국적인

홍차, 너무나 영국적인

홍차  너무나 영국적인 차茶를 너무나 좋아하는 큰 아이 책장에 늘 꽂혀있던 책, '홍차, 너무나 영국적인'이 내게로 왔다. 이 책은 차의 종류나 다도를 다룬 책은 아니다. 오히려 차를 중심으로 엮은 문화사에 가깝다. 흔히 영국인은 재미 없는 사람들이고 영국 음식은 맛 없다고들 한다. 하지만 영국의 티 타임은 그 어느나라 보다 호화롭고, 그들의 공원이나 정원은 자연스럽고 아름답다. 이 책을 읽으면 영국인들의 기질과 차가 역사속에서 어떻게 만나 많은 것들과 서로 영향을 주고 받았는지 알 수 있다.     영국인에게 가장 ...

Read More
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

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

근래들어 동생네 집이 빛나기 시작했다. 십오 년이 넘도록 살아온 같은 집인데 갈 때 마다 점점 더 말끔해진다. 엄마 집에 들어온 터라 엄마의 묵은 살림과 동생의 새 살림이 모여 구석구석 쌓였다. 가끔 보다 못해 치워주긴 했지만 어쩌다 들리는 나로선 역부족이었다.  비결을 묻는 내게 소개한 것이 '우리집엔 아무것도 없어'라는 일본 드라마와 '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는 이 책이었다.  미니멀리즘에 꽂힌 동생에 잡혀 그 자리에 앉아 만화가 원작이었음에 분명한 일본 드라마를 연달아 몇 편 봐야했다. ...

Read More
플라나리아

플라나리아 – 야마모토 후미오 단편소설집

플라나리아 토요일, 온 가족이 모처럼 시간이 났다. 산으로 오가는 길에서 봤던 찜질방에 갔다. 뜨거운 사우나나 목욕은 좋아하지 않지만, 따뜻한 바닥에서 뒹굴거리는 것은 매력적이다. 어렸을 때 아랫목에 이불 하나 펼쳐놓고 형제들이 함께 놀던 기억 때문일까. 오래전, 숲속에 있는 점이 마음에 들어 딱 한 번 가봤던 찜질방. 다시 가보니 목욕 시설은 오래되고 낡아 샤워만 하고 나왔지만, 넓은 마루에 온 가족이 모여 아무것도 않하고 먹고 노는 것은 참 기분 좋은 일이었다. 찜질방에는 숯가마, 옥돌 방, 아이스 ...

Read More

라라랜드와 사랑은 비를 타고, 인터스텔라

1. 라라랜드 첫 장면  남부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위, 꽉막힌채 줄지어선 자동차 지붕 위로 노래소리가 들린다. 화면은 점점 범위를 좁혀 차 안에서 노래부르고 있는 상큼한 아가씨를 비춘다. 아가씨를 따라 차에서 내려 하나 둘씩 춤추고 노래하는 사람들. 사람들은 점점 큰 무리가 된다. 솔로가 중창이 되고 결국 코러스가 되어 신나는 한 판이 벌어진다. 전형적인 뮤지컬의 한 장면이다.  그런데 다른 영화와 느낌이 다르다. 나오는 사람 대부분이 흔히 말하는 '백인'이 아니다. 히스패닉과 아프리카 출신 미국인이 대다수다. 주인공을 ...

Read More
습관의 힘

습관의 힘-반복되는 행동이 만드는 극적인 변화

습관의 힘 -반복되는 행동이 만드는 극적인 변화 습관의 중요성은 누구나 안다. 행동을 바꾸면 습관을 바뀌고 습관을 바꾸면 운명이 바뀐다고들 한다. 정말 그럴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이 책에선 개인이 습관을 고침으로 어떻게 인생을 바꿀 수 있는지, 기업이 사람들의 습관을 이용해 이윤을 추구하는지, 세상을 바꿀 가능성 등을 여러가지 예를 들어 이야기 하고 있다. 이 책을 쓴 찰스 두히그 Charles Duhigg는 뉴욕 타임즈 심층보도 전문 기자이며 이 '습관의 힘'외에도 습관에 관한 책을 여러 권 낸 바 있는 작가다. 과자 ...

Read More
니얼 퍼거슨의 시빌라이제이션(Civilization)

니얼 퍼거슨의 시빌라이제이션(Civilization)

니얼 퍼거슨의 시빌라이제이션(Civilization) 지난 10월, 리디북스에서 '니얼 퍼거슨 100% 포인트백, 10년 대여 이벤트'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10,000원에 10년 대여하면 1만원을 포인트로 돌려주는 이벤트였죠. 읽어보고 싶었던 책인데 책 가격만큼 그대로 포인트로 돌려준다니 감사한 마음에 읽게 되었습니다. 돌려받은 포인트로는 읽고 싶었던 또 다른 책을 구입해서 잘 읽었구요. ^^   1. 시빌라이제이션이란 이 책의 제목은 아시다시피 '시빌라이제이션 civilization'입니다. 시빌라이제이션의 사전적 의미는 문명, 문명화를 말합니다. 이 말에는 미묘하게나마 교화(敎化)의 뉘앙스가 비치는 느낌입니다만, 누가 누구를 교화하는 것일까요? 문명인이 비문명인을 ...

Read More
버지니아 울프, 어느 작가의 일기

버지니아 울프, 어느 작가의 일기

한 잔의 술을 마시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와 목마를 타고 떠난 숙녀의 옷자락을 이야기한다 박인환이 누군지, 숙녀가 무슨 옷을 입었는지, 목마를 타고 과연 어딜 떠날 수나 있는 건지, 아무 생각 없이 그저 이 구절로 인해 익숙한 이름 버지니아 울프. 옛날 어린 시절 연습장 표지에 그림과 함께 적혀있던 구절로 버지니아 울프를 알게 되고, 집에 있는 책장 어디엔가 같은 이름의 작가가 쓴 책이 있다는 생각에 뒤져 읽기 시작했습니다. 아마 '델러웨이 부인'이었던 것으로 생각됩니다. 당연히 재미 ...

Read More

무라카미 하루키 잡문집, 여백이 있는 음악은 싫증나지 않는다

학교에서 빌려와 읽고 있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잡문집. 수필, 수상소감, 인사말, 음악, 번역, 인사말, 픽션... 다양한 글을 묶었기에 '잡문집'이라고 이름 붙였다고 합니다. 서점에서 본 책은 표지가 불타는 듯한 진홍빛이었건만, 도서관에 있는 책은 모두 다 이렇게 하얀 표지이고 책 등도 바랬네요.   여백이 있는 음악은 싫증나지 않는다 많은 분들이 하루키의 잡문집을 이야기 할 때는 굴튀김을 먹는 법을 말하곤 합니다. 물론 저도 홍운탁월을 이야기하는 그 감각적인 글도 좋아하지만, 여기서는 음악에 관해서 쓴 글 중 '여백이 있는 음악은 ...

Read More

이기적 유전자

이기적 유전자 대략 10년전, 재미있게 읽었던 책이 있다. 바로 리처드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Selfish Gene)'다.  인간을 비롯한 많은 동물들에겐 어떤 행동양식이 있다. 하지만 늘 일관적인 것은 아니어서 우리를 혼란스럽게 할 때가 있다.  이 책은 그 틈바구니를 파고들어 생명의 연속성이란 것의 기준이 종이나 종족, 집단 혹은 개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 '유전자'에 있다고 주장한다.  내가 읽은 것은 물론 이 개정판이 아니라 2006년에 나온 책이다. 어찌나 글씨가 작고 가는지, 오늘 다시 펼쳐보고 깜짝 놀랬다. "아니, ...

Read More

북카페 파오, 두 권의 책 – 일본잡지 모던 일본과 조선 1940, 영국화가 엘리자베스 키스의 코리아

오늘 못지 않게 바람 불고 비마저 몹시 내리던 어제 아침.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이른 봄 새로 생긴 북카페 파오에 갔다. 아무리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즐겨 마시는 나라도 어제만큼은 따듯한 커피가 당겼던지라... 주문한 것은 카푸치노. 원래 둘이 가면 그 집의 음료와 케이크나 샌드위치를 하나씩 시켜서 맛보는 즐거움을 누렸는데, '나는 빵, 너는 커피'는 안된단다. 무조건 1인 1음료의 원칙을 고수한단다. 그래서 하는 수 없이 아이스 아메리카노 하나와 카푸치노 하나. 뭐 금액으로 따지면 덜 들긴 했지만, 아침을 ...

Read More

리디북스 페이퍼, 나의 첫 이북리더기

  리디북스 페이퍼, 나의 첫 이북리더기 블로그글 본문과 제목 사이에 구글 애드센스를 달아놓았다. 감사하게도 이것을 통해 조금씩 수입이 발생하는데, 이것으로 도메인 비용을 충당하기도 하고 책이나 소소한 주변기기들을 사기도 한다. 지난번엔 경조사가 많아 우물쭈물하다 노리던 스피커를 놓쳤던 경험이 있었던 바, 이번에는 재빨리 리디북스 페이퍼부터 장만했다. 이것저것 선물받았던 책도 넣어보고.슬립화면도 귀여운 것으로 넣어본다. 혹시 잃어버릴 경우를 대비해 맨 아래쪽엔 전화번호도 슬쩍. 리디북스 페이퍼, 나의 첫 이북리더기         1. 리디 라이트와 페이퍼 사이에서 한동안 갈팡질팡 했지만 결국엔 페이지를 선택했다.  2. 빠른 배송(월요일 ...

Read More

마음을 멈추고 부탄을 걷다

  마음을 멈추고 부탄을 걷다 '마음을 멈추고 부탄을 걷다' 출간 연재 이벤트에 당첨이 되어 책을 받았다.    언젠가 부탄에 대한 기사를 보고 가고 싶은 나라가 되어 버린 부탄. 이렇고 저런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사정으로 아직은 떠날 수 없지만 늘 마음에 있는 곳. 그곳을 이번 주말 책으로 여행한다.    책으로 하는 여행은 나 혼자 하는 여행이 아니다. 작가와 함께 출발해 함께 먹고 걷고 울고 웃는 여행이다. 작가는 여행의 동반자이자 가이드다.   어제 저녁 책을 받아 이제 1/4정도 읽었다. 다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