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량컵

계량컵 사랑하는 딸, 기억나니? 몇 년 전 내 생일 전날, 미역국 끓여준다고 소고기, 미역과 함께 사온 계량컵이야. 늘 주먹구구에 눈대중과 감으로 요리하는 엄마의 부엌에는 저울도 계량컵도 계량스푼 하나 없는지라, 생일이면 빠질 수 없는 소고기 미역국 물 양을 맞추지 못할까봐 사왔다던 너. 지금은 나도 이 계량컵 잘 사용하고 있다. 물론 양을 재려는데 쓰는 것은 역시 아니고, … Read more

마요가라아게동

마요가라아게동 사랑하는 딸에게, 딸, 지난 일요일. 네가 사준 점심은 정말 맛있었단다. 요즘 통 입맛이 없어 하는 내게 데이트를 권하고, 또 아르바이트 월급을 탔다며 맛있는 것을 사주겠다고 말했지. 정말 고마웠다. 사실 먹고 싶은 것은 없었지만 문득 생각나는 덮밥을 먹으러 가자고 했다. 종로에 있는 돈돈부리라는 곳이 맛있다고 안내하는 너를 보며 우리 딸이 벌써 이렇게 컸구나 싶어 대견했단다. … Read more

미세먼지, 황사에 좋은 딸기, 딸기 생크림!

미세먼지, 황사에 좋은 딸기, 딸기 생크림! 사랑하는 딸, 지난 주일 행복해 하면서 맛나게 먹던 모습이 어찌나 예쁘던지! 그래서 오늘은 딸기 크림 만드는 법을 네게도 알려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즐겨 만드는 거의 모든 음식이 그렇듯, 이것 역시 최소 노력과 재료로 최대 효과를 누리는 행복한 음식이니, 익혀두면 너도 남을 행복하게 하는 비법을 하나 더 익혀두는 셈이 될 … Read more

타자기 발달사

타자기 발달사 타자기 혹시 이게 뭔지 알겠니? 그래. 타자기 맞다. 마치 프린터에 키보드를 바로 물려놓은 것 같은 모습이지? 기능도 그렇단다.  글쇄(키)를 누르면 마치 피아노 건반에 연결된 해머가 줄을 때려 음을 내듯 활자가 종이 위에 있는 빨갛고 까만 리본을 때리고 종이에 도장 찍듯 글씨가 찍히게 되어 있다. 전기도 필요 없이 오로지 타이핑 하는 사람의 손과 팔의 힘에 … Read more

얼렁뚱땅 맛있게 차 내리기

얼렁뚱땅 맛있게 차 내리기 사랑하는 딸에게. 빵을 먹다 속이 얹힌듯해 좀 편안해 볼까 하고 차를 내려와 자리에 앉았다. 그래. 여기 네 책상이고 네 머그다. ㅎㅎ 전에 네가 파이 사면서 받아와 맘에 든다고 네 잔이라고 선언했던 잔이지. 너 없는 사이에 나도 살짝 이용해 본다. 네 자리에 앉아 보니 좋은데~ ^^   차를 내린다는 말이 어쩐지 맞지 않는 것 같아 우려낸다라고 해봤더니 … Read more

단 것에 대한 잔소리

단 것에 대한 잔소리 사랑하는 딸, 많은 사람들이 주전부리를 좋아하지. 단 것도 좋아하고. 네가 좋아한다는 것도 알지. 또, 많이 자제하고 있다는 것도 알고. 하지만, 좀 더 줄이면 어떨까? 그렇게 되면… 지방이 줄어들고, 뼈가 튼튼해 지고, 자기 통제력도 늘어난다. 왜냐고? 설탕은 대사과정에서 칼슘을 비롯한 미네랄을 중화제로 사용해서 몸에서 빼버리기 때문이지. 따라서 몸도 약해지고 외부자극에 대한 반응마저 … Read more

예배보다 vs. 예배 드리다

예배보다 vs. 예배 드리다 얘들아, 정말 오랫만에 쓰는 편지로구나. 그동안 편지가 뜸 했던 것은 관심이 없어서가 아니라 요즘 줄곧 뭔가 손에 잡히지 않아서 였어. 특히 최근 들어서는 스무날 가까이 쉬지 않고 비가 내려 몸도 마음도 좀 축 쳐지고 의욕이 없었단다. 이제 반가운 해가 나기 시작하니 좀 더 의욕적으로 지내볼까? ^^ 며칠 전에는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 Read more

지하철에서

사랑하는 딸들에게.    몇 주 전. 여름이 시작될 무렵. 어딘가로 가던중 지하철에서 주변을 보다 생각나는 것들이 있어 몇 가지 적었던 것들이다. 잊고 있었지만 지금이라도.. 하고 올려본다. 참고가 되었으면 좋겠네.      지하철에서 1. 앉음새- 무릎은 꼭 붙이고 앉자 짧은 옷을 입었을 땐 특히 조심하자.  본인은 무릎에 올려놓은 가방으로 충분히 가려진다고 생각하겠지만 착각이다. 마주 앉은 이들은 눈 둘 … Read more

“못 해요” vs “어떻게 해요?”

“못 해요” vs “어떻게 해요?” 사랑하는 딸, 누군가 윗사람이 잘 모르는 일이나 처음 접하는 어떤 일을 시킬 때 이렇게 말하곤 하는 사람을 우린 흔히 보곤한다. “저, 그거 못하는데요.” 하지만 어떤 사람은 이렇게 말하기도 해. “어떻게 하면 되지요?” 어떤 차이가 있다고 생각되니? 둘 다 그 일에 익숙치 않다는 것을 알 수 있지. 또 알 수 있는 … Read more

말의 힘

말의 힘 사랑하는 딸들에게  작은 고삐로 빠르게 달리는 말의 방향을 바꾸고 배의 키로 커다란 배를 조종하지. 마찬가지로 사람의 세 치 혀는 사람의 인생을 좌우한단다. 혀에는 큰 힘이 있기에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진다. 마치 칼과 같은 도구라고도 할 수 있구나. 어머니가 부엌에서 잡는 칼이나 의사가 수술실에서 잡는 칼은 식구나 환자를 살리기 위한 것이지만 범죄자의 손에 … Read more

귀하게 쓰임받는…

사랑하는 딸, 엄마는 네게 ‘주님의 귀하게 쓰임받는 그릇이 되게 해주세요… ’라고 기도하라고 하곤 하지. 그런데 ‘주님의 쓰임받는귀한 도구’란 어떤 사람을 말할까? 쓰임받기 위해선 어떤 삶을 살아야할까? 귀하게 쓰임받는… 난 우선 ‘주님께 사로잡힌 삶’, ‘주님의 손에 들린 삶’을 살아야하지 않을까 싶다. 지난 주일 우리가 읽었던 출애굽기 4장 말씀을 보면, 모세의 손에 들렸을 때는 아무 소용없는 막대기가 … Read more

신입생이 된 딸에게

사랑하는 딸, 안녕? 이제 입학하고 한 주가 지났다. 초등학교 입학하고 커다란 가방에 신발주머니까지 질질 끌다시피 다니던 때가 바로 엊그제처럼 기억이 생생한데 어느새 대학생이 되었구나. 네가 초등학교 입학했을 무렵에는 엄마가 일을 아직 시작하기 전이라 네가 올 때 쯤이면 새로 점심밥을 지어놓고 아파트 베란다에서 내려다보곤 했었지. 혼자서 길을 건너 집으로 오던 네 모습은 정말 병아리처럼 귀엽고 한편 … Read more

삶의 우선순위

삶의 우선순위 사랑하는 딸들에게 하루하루 살다보면 해야할 일이 참 많지? 때로는 한가할 때도 있지만 어떤 날은 하고 싶은 일, 해야할 일들이 너무 많을 때가 있다. 이럴 땐 쭉 적어서 중요한 순서대로 번호를 매겨보는게 좋다. 다시 말해서 ‘우선순위’를 정하는 거지. 이것은 하루 일 뿐 아니라 한 달, 일 년, 일생을 두고도 적용된단다. 삶의 우선순위를 어느것에 두느냐에 … Read more

딸에게 쓰는 편지

딸에게 쓰는 편지 사랑하는 딸들에게 너희들에게 편지를 쓰기 위해 이곳을 마련했다. 무엇이 중요하고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할지에 대해서, 때론 위로와 격려, 작은 애정을 속삭이는 쪽지들을 보내고 싶다. 이 편지들을 통해 우리사랑이 더욱 도타와지고, 하나님께서 귀히 쓰시는 그릇으로 완성되는데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한다.   2011년 2월 16일 사랑하는 엄마로부터.

열심보다 중요한 것은 방향이란다

열심보다 중요한 것은 방향이란다 우리는 모두 열심히 달린다. 온 힘을 다해 빨리 달린다. 하지만, 모두 어디로 달리고 있는지. 자신이 달리는 방향의 궁극엔 어떤 것이 기다리고 있는지 아는 사람은 얼마나 되는지. 내가 달리고 있는 길의 끝이 낭떠러지인지, 아니면 밝고 맑고 빛나는 저 높은 곳일지. 알고있니? 열심보다 중요한 것은 방향이란다. ** 반대방향으로 열심히 달리는 사람하고 골인지점을 향해 뚜벅뚜벅 걷는 사람중 누가 먼저 결승선에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