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름 속을 걷다 – 이동진의 영화풍경

필름 속을 걷다 – 이동진의 영화풍경 이 ‘필름 속을 걷다’라는 책은 2007년에 나온 책이다. 나오고 얼마 되지 않아 5쇄를 찍은 것을 보면 인기가 많았던 책인가보다. 영화 14편의 배경이 된 곳을 저자가 직접 찾아가 구석구석 체험한 것을 담았다. ‘이동진의 영화풍경’이라는 부제가 붙은 이유다. 이 책을 읽는동안 해당 영화의 OST를 내내 들었다. 영화를 보는듯 여행을 하는듯 그렇게 … Read more

여행작가 수업 – 오래된 여행자 이지상의 매혹적인 글쓰기

여행작가 수업 – 오래된 여행자 이지상의 매혹적인 글쓰기 여행기는 허구도 아니지만 사실적인 보고서도 아니다. 가이드북이나 문화탐사기 등은 좀 더 사실에 가깝지만, 그것 역시 수 많은 현실 경험 중에서 저자의 프레임이 걸러낸 부분적인 기억을 편집한 것이다. 다만 여행기가 말랑말랑한 빵이라면 가이드북이나 문화탐사기는 좀 딱딱한 빵이라는 것이 다를 뿐. 지식과 정보의 바다를 누비며 헤엄치는 일은 늘 즐겁다. … Read more

과학자의 눈으로 본 창세기 – 과학은 성경을 지지한다

과학자의 눈으로 본 창세기
과학자의 눈으로 본 창세기

과학자의 눈으로 본 창세기

11월 초, 며칠을 ‘과학자의 눈으로 본 창세기’ 를 읽는데 할애했다. 과학자들은 보통 성경을 근거없는 신화로 치부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책은 표지에 ‘과학은 신학을 지지한다’ 라고 써있는 것이 눈길을 끌었다. 저자가 과학과 신학 양 쪽 학위를 모두 가진 분이라는 점 역시 책을 더 읽고 싶게 만들었다. 보통 창조과학 하는 분으로는 지질학자가 많던데, 이분은 특이하게도 미생물학과 생화학, 신학 세 학문을 전공했다.

교회학교 아이들이 커서 대학생이 되고 사회인이 되면서 많이 교회를 떠난다. 그 이유 가운데 커가는 호기심을 풀 길이 없고 질문 했다가 상처 받은 경험도 한 몫 한다고 들었다. 잘 모르는 어른들의 무조건 믿으라는 답변이 억압과 책망으로 받아들여지면서 기독교 자체를 비과학적이고 억압적인 것으로 그 이미지를 굳혀버린 결과다. 이 책을 읽으면서 그런 많은 지적 호기심을 채우는데 도움이 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믿는 아이들의 호기심조차 풀어주지 못한다면, 불신자의 질문에는 어떻게 답하겠는가.

기독교는 세상의 관점에서 봤을 때 敎라는 말이 들어가는 ‘종교’다. 하지만 그 믿는 것들이 내 믿음 여부에 관계 없이 항상 사실이기에 믿는 것이다. 따라서 무조건 믿고 덮어놓고 믿을 것이 아니라 알아보고 따져보고 믿어야 한다. 그럴 수 있는 것이 기독교다. 이성을 초월하는 것이지 이성을 외면하거나 부인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 있어 과학자의 눈으로 본 창세기, 이 책은 큰 도움이 되는 책이다.

Read more

지금 인생을 라이팅하라 & 인생이 두근거리는 노트의 마법

1.지금 인생을 라이팅하라 & 인생이 두근거리는 노트의 마법 어제오늘 두 권의 책을 읽었다. ‘지금 인생을 라이팅하라’ 와 ‘인생이 두근거리는 노트의 마법’ 이 바로 그것이다. 둘 다 종이에 손으로 적는 메모에 관련된 책이다. 하지만 다른 책과 다른 점은 ‘라이프 로그 life log’ 를 다루고 있다는 점이다. 2.라이프 로그란? 라이프 로그란 블로그와도 그 개념이 비슷하다. 즉, 시간순으로 … Read more

북피디아 Bookpedia(2) – 블로그나 에버노트 링크 추가하기

나는 보통 책을 읽으면서 내용 요약과 그에 관한 생각은 에버노트에 정리해 두고, 블로그에는 감상이나 소개글을 올린다. 북피디아에는 갖고있는 책이 아니라 읽은 책과 읽고 싶다고 찜해놓은 책만 넣어두고 있다. 그런만큼 블로그와 에버노트에 있는 글을 링크해 두는 것은 중요하다. 오늘은 ‘북피디아 Bookpedia(2) – 블로그나 에버노트 링크 추가하기’ 에 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북피디아 Bookpedia(2) – 블로그나 에버노트 링크 … Read more

북피디아 Bookpedia(1) – 내가 즐겨쓰는 맥 독서관리 프로그램

북피디아 Bookpedia – 내가 즐겨쓰는 맥 독서관리 프로그램 아이폰을 쓰기시작한지도 어느새 10년이 다 되어간다. 그동안 이런저런 앱으로 독서관리를 해왔다. 그중에서도 iReadItNow는 정말 최고의 독서관리용 앱이었다. 하지만 업데이트가 한동안 되지 않아 불편할 때마다 다른 앱을 사용하다보니 일관성도 없었다. 리디페이퍼를 쓰면서 칼리브레를 사용하긴 했지만, 어디까지나 전자책을 관리하기 위한 것이었다. 종이책과 전자책, 그리고 북저널까지 아우를 수 있는 다른 … Read more

재미있게 읽은 ‘맛있는 세계사’ 내용 정리

재미있게 읽은 ‘맛있는 세계사’ 내용 정리 작년 11월, ‘맛있는 세계사 – 음식 인류 역사 1만 년을 가득 채운 그 달콤 쌉싸래한 이야기’ 를 읽고 소개한 적이 있다. 이 글은 그 책 내용에 대한 요약 정리다. 1. 빵 ‘빵’ 이라는 말은 포르투갈어 pão 빠오(프랑스 말로는 pain 뺑)에서 유래한 말이다. 15세기 이후 포르투갈 상선이 출몰했는데, 1549년 예수회 … Read more

파타고니아 – 브루스 채트윈

파타고니아

파타고니아 – 브루스 채트윈 오래전, 몰스킨 노트를 쓰기 시작했을 때쯤 읽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책 띠지에도 써있다 시피, ‘여행 문학은 브루스 채트윈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는 평도 있고 해서 기대가 대단했었다. 하지만 내 취향에는 맞지 않았고 기대했던 것과도 많이 달라 이렇게 유명할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해했었다. 이 책에서 눈에 띄었던 구절은 브루스 채트윈의 글이 아니라 오히려 인용된 … Read more

철학 역사를 만나다 – 세계사에서 포착한 철학의 명장면

철학, 역사를 만나다 – 세계사에서 포착한 철학의 명장면 여유시간이 생기니 전에 읽었던 책을 다시 슬렁슬렁 들춰보게 된다. 새로 책을 시작하기 보다는 아무래도 다시 들여다 보는 쪽이 좀더 느긋한 휴식에 가깝다. 그런 마음으로 돌아본 책은 바로 ‘철학 역사를 만나다’ 이다. 1.프로 철학자의 등장은 최근에야 인류 역사 전체로 볼 때, 직업 철학자의 등장은 사실 얼마 되지 않는 일이다. … Read more

다시 들춰본 백미진수 – 맛의 사계를 요리하다

다시 들춰본 백미진수 – 맛의 사계를 요리하다 가을이 왔다. 내일 모레면 추석이다. 흔히 가을은 식욕의 계절이라고 한다. 많이는 먹지 않아도 늘 먹는 것을 좋아하는 내가 이번 가을에는 뭘 먹고 싶다는 욕구가 생기지 않는다. 다른 식구들이 들으면 웃으려나. 대신 먹을 것을 글로 차분히 풀어낸 것을 접하고 싶어 전에 읽었던 ‘백미진수- 맛의 사계를 요리하다’ 를 다시 꺼내 … Read more

책벌레와 메모광, 정민

이번주 내내 다산과 연암, 이덕무에 관한 글을 읽고 있다. 노트 쓰기에 대한 자료를 찾다가 ‘노트쓰기로 당신의 천재성을 끌어내세요’ 라는 세바시 영상을 알게 되었다. 이 동영상을 보다 보니 전에 공부했던 다산 정약용의 메모/노트법이 떠올랐다. 그렇게 뒤져서 발견한 책이 오늘 소개하려는 ‘책벌레와 메모광’ 이라는 책이다. 책벌레와 메모광, 정민 이 책은 크게 2부로 나뉘어 있다. 제목 그대로 1부는 … Read more

어? 성경이 읽어지네! – 시간 순으로 성경읽기

어? 성경이 읽어지네! – 시간 순으로 성경읽기 성경을 읽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다. 그중에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시도하는 것은 처음부터 끝까지 읽는 ‘통독(通讀)’ 이다. 하지만 가장 많이 실패하는 방법이기도 하다. 그것은 첫째, 성경이 시간 순서대로 쭉 이어진 책이 아니기 때문이고 둘째, 헷갈린채 읽다보면 성경 66권 전체를 꿰는 하나의 주제를 놓치기 때문이다. 오늘은 통독에 도움을 주는 책, … Read more

김태욱 외 3명, 광고를 이기는 콘텐츠의 비밀 – 콘텐츠 마케팅의 필수요소, 블로그

<김태욱 외 3명, 광고를 이기는 콘텐츠의 비밀 – 콘텐츠 마케팅의 필수요소, 블로그> 유튜브가 뜨고 페이스북이 지고 있다는 기사를 종종 보게 된다. 사진첩으로 출발한 페이스북이 텍스트 콘텐츠라 영상 서비스인 유튜브에 밀릴리는 없다. 어떤 이유에서 뒤쳐지는 것일까, 정작 텍스트를 기반으로 하는 블로그는 어떻게 될 것인가 등등을 찾아보다 발견한 책이 바로 ‘광고를 이기는 콘텐츠의 비밀’ 이라는 책이었다. 1. … Read more

팀 켈러의 ‘내가 만든 신’

<팀 켈러의 ‘내가 만든 신’> 얼마 전에 뉴욕에 헤르메스가 산다는 책을 읽고난 감상을 올렸다. 그 책을 읽고 있는 도중 선물 받은 책이 있는데, 바로 지금 소개하는 팀 켈러의 ‘내가 만든 신’ 이란 책이었다. 부제는 ‘하나님 자리를 훔치다’ 고, 원래 제목은 Counterfeit GODS니 ‘가짜 신들’정도 되겠다. ‘뉴욕에 헤르메스가 산다’ 가 하나님을 떠난 인간이 만들어낸 신 -가짜 … Read more

한호림, 뉴욕에 헤르메스가 산다

현대 문명에 남아있는 옛 신화의 흔적을 찾다 흥미로운 책을 발견했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영어’ 로 유명한 한호림의 ‘뉴욕에 헤르메스가 산다‘ 라는 책이었다. 거의 5주동안 읽었다. 재미있는 내용이었지만 작은 판형에 가득한 자료와 빽빽한 글씨로 오래 읽기 힘들었다. 30년 걸려 모았다는 2천점의 자료를 잘 살리려면 보다 큰 판형에 담았어야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적어도 중고생 문제집 크기 정도는 … Read more

일러스트레이터의 작업실 – 잠산

<일러스트레이터의 작업실 – 잠산> 지난주, 옛날 마포구청 자리에 새로 생긴 마포 중앙도서관에서 오전을 보냈다. 그때 읽었던 것이 ‘일러스트레이터의 작업실’ 이란 책이었다.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일곱 아티스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저자는 그 일곱 사람 – 잠산, 김지현, 서미지, 레드몽, 이지은, 허경원, 윙크토끼다. 1.일러스트레이터 잠산 다른 사람의 서재, 작업실 구경하는 것은 무척 흥미로운 일이다. 특히 … Read more

스크루테이프의 편지(C.S.루이스) – 어떻게 하면 인간을 확실히, 효과적으로 거꾸러트릴 수 있을까?

스크루테이프의 편지(C.S.루이스) – 어떻게 하면 인간을 확실히, 효과적으로 거꾸러트릴 수 있을까? 어릴 적, 동물의 왕국이라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재미있게 봤다. 무더운 정글, 사자들은 배가 고파 으르렁댄다. 주린 배를 채우기 위해 정글을 두루 다니며 먹잇감을 찾는다. 여럿이 무리 지어, 혹은 단독으로 사냥을 나선다. 그러다 무리에서 떨어져 나간 어리거나 약한 짐승을 발견하면 바로 낚아채 맛있게 냠냠 먹어치운다. 이 … Read more

편의점 인간 – 편의점으로 상징된 생태계

<편의점 인간 – 편의점으로 상징된 생태계> 모처럼 집어든 리디 페이퍼에서 다운 받아둔채 잊고 있던 책을 발견했다. 편의점 인간. 종이책으로는 204쪽, 내가 읽은 전자책으로도 232쪽 밖에 되지 않는 비교적 짧은 책이다. 읽어보니 스타벅스나 구글을 다룬 다른 책 처럼 경영과 관련된 책으로 잘못알고 함께 내려받은 것 같았다. 내 취향과는 거리가 있는 책이었다. 흥미로운 점도 있었지만 기괴하고 가끔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