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40장 술 맡은 관원장 꿈을 해석한 요셉

창세기 40장 술 맡은 관원장 꿈을 해석한 요셉

‘창세기 40장 술 맡은 관원장 꿈을 해석한 요셉’ 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보디발의 아내가 요셉이 자기를 겁탈하려 했다고 거짓 증언 함으로써 요셉은 왕의 죄수들을 위한 감옥에 갇히게 됩니다. 하지만 그곳에서도 하나님께서 함께하시고 복을 주셔서 요셉은 전옥에게 신임을 받게 되었고, 감옥의 모든 일을 맡아 처리하게 됩니다. 요셉은 여기서 술 맡은 관원장과 떡 맡은 관원장의 꿈을 해석하게 되는데요, 이 사건은 그가 바로 앞에 나아가게 하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창세기 40장 술 맡은 관원장 꿈을 해석한 요셉

  • 그 후에 애굽왕의 술 맡은 자와 떡 굽는 자가 그 주 애굽왕에게 범죄한지라
  • 바로가 그 두 관원장 곧 술 맡은 관원장과 떡 굽는 관원장에게 노하여
  • 그들을 시위대장의 집안에 있는 옥에 가두니 곧 요셉의 갇힌 곳이라
  • 시위대장이 요셉으로 그들에게 수종하게 하매 요셉이 그들을 섬겼더라 그들이 갇힌지 수일이라
  • 옥에 갇힌 애굽 왕의 술 맡은 자와 떡 굽는 자 두 사람이 하룻밤에 꿈을 꾸니 각기 몽조가 다르더라
  • 아침에 요셉이 들어가 보니 그들에게 근심 빛이 있는지라
  • 요셉이 그 주인의 집에 자기와 함께 갇힌 바로의 관원장에게 묻되 당신들이 오늘 어찌하여 근심 빛이 있나이까
  • 그들이 그에게 이르되 우리가 꿈을 꾸었으나 이를 해석할 자가 없도다 요셉이 그들에게 이르되 해석은 하나님께 있지 아니하니이까 청컨대 내게 고하소서

1. 그 후에 애굽왕의 술 맡은 자와 떡 굽는 자가 그 주 애굽왕에게 범죄한지라

요셉은 전옥의 신임을 받아 감옥의 일을 모두 맡아 돌보게 되었다. 그러부터 얼마 뒤, 애굽 왕이 마시는 술 맡은 관원과 떡 굽는 자(날마다 왕이 먹는 음식을 맡아 보던 관리)가 왕에게 잘못을 저질렀다.

2. 바로가 그 두 관원장 곧 술 맡은 관원장과 떡 굽는 관원장에게 노하여 그들을 시위대장의 집안에 있는 옥에 가두니 곧 요셉의 갇힌 곳이라

애굽 왕은 술 맡은 관원장과 떡 맡은 관원장에게 노하여 그 두 관리를 시위대장 집안에 있는 옥에 가두었다. 시위대장은 바로 보디발이었으니, 그 감옥은 바로 요셉이 갇혀있는 곳이었다.

3. 시위대장이 요셉으로 그들에게 수종하게 하매 요셉이 그들을 섬겼더라 그들이 갇힌지 수일이라

시위대장 보디발은 요셉이 그 두 관리를 보살피게 했다. 그는 요셉이 감옥에 갇히기 전까지 얼마나 자기 집과 재산을 잘 돌보았는지 익히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들이 옥에 갇힌지 며칠이 지났다.

4. 옥에 갇힌 애굽 왕의 술 맡은 자와 떡 굽는 자 두 사람이 하룻밤에 꿈을 꾸니… 요셉이 그 주인의 집에 자기와 함께 갇힌 바로의 관원장에게 묻되 당신들이 오늘 어찌하여 근심 빛이 있나이까

하루는 옥에 갇힌 애굽 왕의 술 맡은 관리와 떡 굽는 관리 두 사람이 각각 꿈을 꾸었다. 같은 날 꿈을 꾸었지만 그 꿈 내용은 서로 달랐다. 그런데 아침에 요셉이 시중 들러 가 보니 그 두 사람 얼굴에 근심이 가득했다. 요셉은 오늘은 어째서 근심하는 낯빛으로 있는지 물었다.

5. 그들이 그에게 이르되 우리가 꿈을 꾸었으나 이를 해석할 자가 없도다 요셉이 그들에게 이르되 해석은 하나님께 있지 아니하니이까 청컨대 내게 고하소서

그들은 요셉에게 ‘뒤숭숭한 꿈을 꿨는데, 해석해줄 사람이 없다’고 대답했다. 좋지 않은 꿈인 것 같은 느낌으느 들지만, 구체적으로 무엇을 뜻하는지 알 수 없으니 답답했을 것이다. 그러자 요셉은 ‘해석은 하나님께 있지 아니하니까’ 하면서 그들에게 꿈 이야기를 들려달라고 했다.

  • 술 맡은 관원장이 그 꿈을 요셉에게 말하여 가로되 내가 꿈에 보니 내 앞에 포도나무가 있는데
  • 그 나무에 세 가지가 있고 싹이 나서 꽃이 피고 포도송이가 익었고
  • 내 손에 바로의 잔이 있기로 내가 포도를 따서 그 즙을 바로의 잔에 짜서 그 잔을 바로의 손에 드렸노라
  • 요셉이 그에게 이르되 그 해석이 이러하니 세 가지는 사흘이라
  • 지금부터 사흘 안에 바로가 당신의 머리를 들고 당신의 전직을 회복하리니 당신이 이왕에 술 맡은 자가 되었을 때에 하던것 같이 바로의 잔을 그 손에 받들게 되리이다
  • 당신이 득의하거든 나를 생각하고 내게 은혜를 베풀어서 내 사정을 바로에게 고하여 이 집에서 나를 건져내소서
  • 나는 히브리 땅에서 끌려온 자요 여기서도 옥에 갇힐 일은 행치 아니하였나이다

6. 술 맡은 관원장이 그 꿈을 요셉에게 말하여 가로되 내가 꿈에 보니 내 앞에 포도나무가 있는데… 내가 포도를 따서 그 즙을 바로의 잔에 짜서 그 잔을 바로의 손에 드렸노라

술 맡은 관원장은 요셉에게 자기가 꾼 꿈을 이야기했다. 꿈에 보니 자기 앞에 포도나무가 있었는데, 나무에서 뻗어난 세 가지에서 싹이 나고 꽃이 피더니 포도송이가 익었다. 그런데 자기 손을 보니 마침 바로가 늘 쓰는 술잔이 들려 있더라. 그래서 그 포도를 따 즙을 짜서 바로의 잔에 담아 바로에게 바쳤다는 내용이었다.

7. 요셉이 그에게 이르되… 사흘 안에 바로가 당신의 머리를 들고 당신의 전직을 회복하리니 당신이 이왕에 술 맡은 자가 되었을 때에 하던 것 같이 바로의 잔을 그 손에 받들게 되리이다

요셉은 술 맡은 관원장이 꾼 꿈을 해석해 주었다. 포도나무 가지가 셋인 것은 사흘을 의미했다. 요셉은 그에게 사흘 안에 바로가 그의 명예와 전직을 회복시켜 전에 하던 일을 그대로 계속하게 될 것임을 알려 줬다.

8. 당신이 득의하거든 나를 생각하고 내게 은혜를 베풀어서 내 사정을 바로에게 고하여 이 집에서 나를 건져내소서 나는 히브리 땅에서 끌려온 자요 여기서도 옥에 갇힐 일은 행치 아니하였나이다

그리고 요셉은 그가 다시 관직에 오르거든 자기를 잊지 말고 자기 이야기를 바로에게 전해 이 감옥에서 구해달라고 했다. 또 자기는 히브리 땅에서 끌려온 사람이고, 애굽에서 사는 동안 옥에 갇힐 만한 일은 저지르지 않았다고 사정을 이야기했다.

  • 떡 굽는 관원장이 그 해석이 길함을 보고 요셉에게 이르되 나도 꿈에 보니 흰떡 세 광주리가 내 머리에 있고
  • 그 윗광주리에 바로를 위하여 만든 각종 구운 식물이 있는데 새들이 내 머리의 광주리에서 그것을 먹더라
  • 요셉이 대답하여 가로되 그 해석은 이러하니 세 광주리는 사흘이라
  • 지금부터 사흘 안에 바로가 당신의 머리를 끊고 당신을 나무에 달리니 새들이 당신의 고기를 뜯어 먹으리이다 하더니

9. 떡 굽는 관원장이… 나도 꿈에 보니 흰떡 세 광주리가 내 머리에 있고 그 윗광주리에 바로를 위하여 만든 각종 구운 식물이 있는데 새들이 내 머리의 광주리에서 그것을 먹더라

요셉이 술 맡은 관원이 꾼 꿈을 길몽으로 해석해 주자, 옆에서 듣고 있던 떡 굽는 관원장이 자기 꿈도 해석해 달라고 했다. 그가 꾼 꿈은 흰떡 세 광주리를 자기 머리에 이고 있었는데, 맨 위에 있는 바구니에는 바로를 위해 만든 온갖 구운 음식들이 있었다. 그런데 새들이 그 광주리로 내려앉아 그것들을 쪼아 먹는 내용이었다.

10. 요셉이 대답하여 가로되… 지금부터 사흘 안에 바로가 당신의 머리를 끊고 당신을 나무에 달리니 새들이 당신의 고기를 뜯어 먹으리이다 하더니

요셉은 떡 맡은 관원이 이야기하는 꿈을 듣더니 이렇게 대답했다. ‘바구니가 세 개인 것은 역시 사흘을 의미한다. 지금부터 사흘 안에 바로가 당신의 목을 자르고 나무에 매달아 새들이 그 시체를 뜯으 먹게 할 거라는 뜻이다’ 술 맡은 관원장에 대한 해몽과 몹시 대조되는 해석이었다.

  • 제삼일은 바로의 탄일이라 바로가 모든 신하를 위하여 잔치할 때에 술 맡은 관원장과 떡 굽는 관원장으로 머리를 그 신하 중에 들게 하니라
  • 바로의 술 맡은 관원장은 전직을 회복하매 그가 잔을 바로의 손에 받들어 드렸고
  • 떡 굽는 관원장은 매달리니 요셉이 그들에게 해석함과 같이 되었으나
  • 술 맡은 관원장이 요셉을 기억지 않고 잊었더라
창세기 40장 술 맡은 관원장 꿈을 해석한 요셉
Joseph, the Baker and the Butler-Exterior of the Duomo-Milan@wikimedia

11. 제삼일은 바로의 탄일이라 바로가 모든 신하를 위하여 잔치할 때에 술 맡은 관원장과 떡 굽는 관원장으로 머리를 그 신하 중에 들게 하니라

사흘째 되는 날은 바로의 생일이었다. 바로는 신하들을 위해 잔치를 베풀었는데, 감옥에 가둬놓았던 술 맡은 관원장과 떡 굽는 관원장을 석방했다. 그들은 왕의 생일잔치에 나와 다른 신하들과 함께 앉아 있게 되었다.

12. 바로의 술 맡은 관원장은 전직을 회복하매 그가 잔을 바로의 손에 받들어 드렸고 떡 굽는 관원장은 매달리니 요셉이 그들에게 해석함과 같이 되었으나 술 맡은 관원장이 요셉을 기억지 않고 잊었더라

그런데 바로의 술 맡은 관원장은 복직했지만, 떡 굽는 관원장은 처형을 당해 나무에 매달리게 되었다. 요셉의 해몽대로였다. 하지만 술 맡은 관원장은 요셉을 기억하지 못했다. 요셉은 복권하면 자기를 잊지 말고 바로에게 탄원해 달라고 부탁했지만, 그것은 까맣게 잊혀졌다.


이렇게 ‘창세기 40장 술 맡은 관원장 꿈을 해석한 요셉’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 하나님의 특별계시입니다. 특별계시는 기적적인 방법을 통해 하나님께서 자신을 드러내시는 것을 가리킵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담이나 아브라함, 모세에게 현현하셨고, 야곱이나 솔로몬, 느부갓네살의 꿈이나 아브람, 에스겔, 다니엘, 바울의 환상을 통해 사람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하지만 사람은 꿈과 환상을 오해하거나 오용하기 쉽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꿈을 통해 말씀하실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해석은 요셉의 말처럼 하나님께서 하십니다. 하나님께서 하시지 않는 해몽은 하나님께서 가증히 여기시는 것들 가운데 하나입니다. 해몽을 검색하면 운세, 점술, 무당 등이 함께 나오는 걸 보면 알 수 있습니다. ▶︎ 하나님께서 가증하게 여기시는 것들 9가지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며, 이 말씀이 육신 되어 오신 예수 그리스도는 특별계시의 가장 궁극적인 형태입니다. 우리가 사적으로 꾼 꿈을 해석하려고 다른 힘을 빌리려는 행동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원하시는 일이 아닙니다. 우리는 온전히 하나님을 의지하고 모든 행사를 여호와께 맡겨야 합니다. 요셉의 이야기는 우리가 언제 어디서 어떤 환경에 처하든 하나님께서 함께하실 때 형통하다는 교훈을 가르쳐 줍니다.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