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가을

곶도 지고 잎도 지지만 시간이 흐르매 더욱 돋는 것도 있구나.

전화없다 서운해마라.

잊었나 싶었을 때 생각나고

잊혀졌나 싶었을때 모이게 되더라.

어릴적 우정이야 봄볕처럼 짧은 것.

늙어 새로 핀 정 묵을수록 좋으니

술독같고 장독같고.

곶지고 잎지는 시간

너와 함께라서 향기롭다.

멀리 있어도 함께하니

곶지고 잎지고 비나리고 눈내리고.


내 그때마다 네 생각하려니

너도 내 생각 해주겠지.

ㅡ 화정군의 노트에 달았던 댓글 2010.10.23.

열매맺는나무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느니라(로마서 10:10)' 고백의 기쁨을 함께 누리고자 글을 씁니다.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