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리, 저널 쓰기 – 종이에 기록하는 즐거움

다이어리, 저널 쓰기 - 종이에 기록하는 즐거움 옛날엔 수첩이라고 하던 것이 다이어리라고 하더니, 요즘은 또 저널이란 말이 유행이다. 다 비슷비슷한 말이고, 개인적인 글쓰기 측면에서 보면 더욱 그렇지만 약간 다른 점이 있다. 수첩, 다이어리, 저널이 제품(상품)으로서의 차이도 있겠지만 글쓰기에 있어서도 좀 다른 특징이 있다. 수첩에 쓰는 것은 보통 메모다. 잊지 않기 위한 기록들이 대부분이다. 다이어리는 어떤 형식을 갖춘 상품을 가리키기도 하지만 일상의 기록 자체를 말하기도 한다. 저널은 또 다르다. 다이어리가 단순한 일상 ...

Read More

새로 만난 마크다운 편집기 타이포라Typora

새로 만난 마크다운 편집기 타이포라 Typora 몇년 전 마크다운을 쓰기 시작하면서부터 Mou를 사용해왔다. 다른 편집기도 이것저것 써봤지만, 화면 구성도 깔끔하고 미리보기가 가능한 점이 다시 Mou를 선택하게 했다. 물론 마크다운에 능숙한 사람들은 미리보기 기능이 필요 없겠지만, 평소에 쓰지 않던 구문을 쓰려면 미리보기로 확인해야 안심이 되는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맥 운영체제가 시에라가 되면서 더 이상 Mou를 쓸 수 없게 되었다. 할 수 없이 새로운 편집기를 찾게 되었는데, 1. 미리보기가 지원될 것, 2. 쓰기 쉽고 ...

Read More

불렛 저널과 아트박스 수첩 Journey

1. 다이어리... 끝까지 써본 적 없는 다이어리 오래 전부터 아기자기 다이어리 꾸며가는 모습을 보면 참 부럽고 나도 하고 싶었다. 몇번이고 다이어리를 구입해 시도해봤지만 끝까지 써본적은 별로 없다. 쓰다 남은 다이어리만 쌓여가고, 스마트 폰을 쓰게 되면서부터는 종이에 뭘 쓰는 일은 거의 하지않게 되었다. 조금 긴 글은 노트북으로 쓰고 메모나 스크랩은 에버노트, 연락처 기록도 일기도 모두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연동시켜 놓고 쓰니 은행에서 나눠주는 수첩은 그야말로 뭘 얼마 썼다는 기록만 남게 되었다. 불렛 저널을 만나다 그러다가 불렛 ...

Read More

맥/ 티스토리에서 마크다운으로 글 올리기

맥/ 티스토리에서 마크다운으로 글 올리기 마크다운으로 글을 쓰는 프로그램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간단한 글을 쓰기 위해 다른 프로그램을 여는 것도 귀찮은 일. 하지만 맥을 사용하고 있다면 '오토메이터 서비스'를 이용해 티스토리에서도 바로 마크다운으로 글을 써서 올릴 수 있다.  아래 웬 포신 같은 것을 들고 있는 로봇이 바로 오토메이터. 맥 기본 응용프로그램이다. 뭐든 등록만 해 놓으면 그야말로 자동적으로 간단하게 실행해주는 편리한 일꾼인데, 아직 잘 몰라 제대로 부리지 못하고 있다. 1. 티스토리에서 마크다운으로 글쓰기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것 ...

Read More

데이 원 Day One을 이용한 체계적 글쓰기, 관리

체계적 글쓰기, 관리 마크다운 글쓰기와 노트, html 변환, 체계적 글쓰기의 답을 Day One에서 찾았다. 아이폰과 맥북 양쪽에 모두 설치해 두긴 했지만, 평소 가끔 일기를 적을 때만 사용하던 앱을 보다 나은 용도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깔끔하고 쉽게 글쓰고 그렇게 쓴 글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되었다. 이 글을 쓰면서 기대 이상의 수확을 거둔 셈이 되어 기쁘다. 데이 원 Day One   아이폰과 맥 동기화 아이폰과 맥 양쪽에 설치해 두고 아이클라우드나 드롭박스로 동기화할 수 있다. 유료사용자가 아니라면 ...

Read More

좋은 글쓰기 5 – 깔끔하고 쉽게 블로그 글쓰기

깔끔하고 쉽게 블로그 글쓰기 깔끔하고 쉽게 블로그 글쓰기라니... 대체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그것은 '블로그 글과 일반 글의 차이'에서 출발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1. 깔끔한 글 - 블로그 글과 일반 글은 다르다 블로그 글이 일반글, 즉 종이 글과 다른 점은 무엇보다도 모니터 화면을 통해 보인다는 점이다. 종이에 쓰인 글씨를 볼 때 보다 쉽게 눈이 피곤해 진다. 따라서 글을 읽는 이에 대한 여러가지 배려가 필요하다. 이를테면 활자 크기나 행간, 문단 사이를 적절히 유지하는 것 등이 있겠다. 또 ...

Read More

일할 때 필요한 것

  일할 때 필요한 것 노트북을 열고 글쓰기 프로그램을 켠다. 텀블러에 담아 놓은 커피를 한 모금 마신다. 살 것 같다. 커피는 이미 식어 미지근해졌지만, 그래도 좋다. 발치에 둔 전기난로가 따끈하니 더 좋다. 다시 한 모금 마신다. 연료가 다 떨어져가던 차에 기름을 넣은 것 처럼, 아님 배터리 간당간당하던 스마트 폰에 충전기를 연결한 것 같이 반짝하는 느낌이다. 여유로운 것이 이제 글도 술술 풀릴 것 같다. 실제 앞으로 술술 풀리리라고 장담할 수는 없더라도 그런 기분이 ...

Read More
원노트 vs. 스크리브너

원노트 vs 스크리브너

집안일과 화실 일을 함께 하며 블로그나 그 밖에 글 쓰는 작업도 병행하려니 자투리 시간을 활용할 수 밖에 없다. 따라서 노트북이나 데스크탑으로 글을 쓰면 좋겠지만, 늘 그럴 수는 없고 지하철이나 도서관, 카페에서 아이폰을 이용해 글을 쓸 때도 많다. 그러니 스크리브너가 아무리 좋아도 (사실 이제 겨우 걸음마 단계니 좋다고 단정할 수도 없지만.) 아이폰 앱도 없고 밖에서 싱크할 방법이 없으니 이것만 고집하기도 어렵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스크리브너와 원노트를 찬찬히 비교해 보기로 한 것이다. ...

Read More

좋은 글 쓰기 3 – 글쓰는 버릇을 들이자

      좋은 글 쓰기 3 - 글쓰는 버릇을 들이자 누구나 글을 잘 쓰고는 싶지만 막상 종이나 모니터를 마주하면 첫 문장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막막하기만하다. 언제 어디서나 좋은 생각이 떠오르면 바로 쓰라지만 좋은 생각이 떠오르고 싶다고 막 떠올라 주지는 않는다. 어떻게 하면 아이디어가 떠오르고 그것을 글로 옮길 수 있을까.   1. 글쓰는 버릇 가장 좋은 방법은 글쓰는 버릇을 들이는 것이다. 글을 써 버릇하면 생각하는 것도 버릇이 된다. 버릇이 되어 버리면 좀처럼 떼 버릴 수 없다. 버릇은 ...

Read More

좋은 글 쓰기 2 – 자꾸 쓰자

좋은 글 쓰기 2-자꾸 쓰자 앞 글 '좋은 글 쓰기 1 - 체계적으로 글을 쓰는 방법'에서 좋은 글을 쓰려면 체계적으로 써야 한다고 했지만, 막상 글을 쓰려고 하면 뭘 써야할지 막막하고 때론 하얀 종이나 화면이 부담스럽게 느껴지기도 한다. 어떻게 하면 글쓰기가 수월해질 수 있을까? 좋은 글 쓰기 2 - 자꾸 쓰자 답은 하나다. 자꾸 쓰는 거다. 언제 어디서건, 말이 되건 안되건 그냥 쓰자. 자꾸 쓰자. 빵을 구워도 오븐을 예열해야 하고 하다못해 달걀 하나를 부치려 ...

Read More

좋은 글 쓰기 1 – 체계적으로 글을 쓰는 방법

  많은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체계적 글쓰기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 한다. 그 이유는 논리가 바로 선 글을 써야 하기 때문이다. 논리적이지 못한 글은 쓸 때도 자꾸 꼬이지만 읽 때도 무슨 말을 하는지 쉽게 파악하기 어렵다. '체계적으로 글을 쓰는 방법' 을 궁리해 보자.   1. 차례를 적어보자 뼈대를 만들자. 우리 몸에 뼈대가 없다면 어떻게 될까? 높은 건물에 철근이 없다면 또 어떻게 될까? 건물은 지탱이 되지 않고 무너져 버릴 것이고, 우리 몸은 지금의 형태와 많이 다른 모습을 ...

Read More

마크다운으로 글쓰기

A. 마크다운을 쓰는 이유 1. 보기 좋다 헤더를 사용할 수 있어 통일감을 주므로 위지윅 에디터를 이용할 때 보다 보기 좋고 쳬계가 있어 보인다. 쓸데 없는 효과를 주지 않게 되고 필요 없는 이미지를 넣지 않게 되므 글이 깔끔해진다. 이런 점들은 가독성 향상으로 이어진다. 2. 간편하고 쉽다 간단하다고는 하지만 문법이 있다. 익혀야 할 게 있다는 자체만으로도 위지윅 에디터보다 어렵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몇 가지만 익히고 나면 오히려 쉬워진다. 3. 부담을 덜어준다. 티스토리나 그밖의 가입형 블로그 사용자들은 그런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