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므레 Mamre

성경, 특히 창세기를 읽다 보면 ‘마므레 상수리나무 숲’ 이 자주 등장한다. 마므레가 무슨 뜻일까 궁금했다. 마므레의 뜻과 언제 나오는지 살펴봤다.

마므레 Mamre
Old Oak trees in Horshat Tal, Hula Valley, north Israel @wikimedia

마므레 Mamre

1. 사람 이름이 지명으로 바뀌었다

가. 사람 이름 마므레

마므레 Mamre는 원래 한 아모리 사람의 이름이었다. 그는 상수리나무 숲이 있는 땅 주인으로, 에스골과 아넬이라는 사람들의 형제였다. 이들은 모두 아브람과 동맹을 맺고 가까이 지나던 사람들이었다.

도망한 자가 와서 히브리 사람 아브람에게 고하니 때에 아브람이 아모리 족속 마므레의 상수리 수풀 근처에 거하였더라 마므레는 에스골의 형제요 또 아넬의 형제라 이들은 아브람과 동맹한 자더라

창세기 14:13

그들은 아브람이 롯을 구하러 갔을 때에도 함께 했다. 전리품을 가져가라는 소돔 왕의 말을 거절했지만, 동맹을 맺은 아넬, 에스골, 마므레의 몫은 챙겨줬다.

오직 소년들의 먹은 것과 나와 동행한 아넬과 에스골과 마므레의 분깃을 제할찌니 그들이 그 분깃을 취할 것이니라 (창세기 14:24)

나. 지명으로서의 마므레

이렇게 초반에는 마므레가 인명 人名으로 나온다. 그러다 후반부로 가면 지명으로 바뀌는 것을 볼 수 있다.

그 후에 아브라함이 그 아내 사라를 가나안 땅 마므레 앞 막벨라 밭 굴에 장사하였더라 (마므레는 곧 헤브론이라)

창세기 23:19

그를 가나안 땅으로 메어다가 마므레 앞 막벨라 밭 굴에 장사하였으니 이는 아브라함이 헷 족속 에브론에게 밭과 함께 사서 소유 매장지를 삼은 곳이더라

창세기 50:13

2. 아브라함이 장막을 치고 살았던 곳

가. 롯의 분가후 아브람이 정착했던 곳

아브람과 롯은 벧엘과 아이 사이, 가나안 남부에 살고 있었다. 그런데 그들의 소유가 점점 늘어나자 한 곳에서 살기 어렵게 되었다. 롯이 분가해 나가고 아브람도 장막을 옮겼는데, 그곳이 헤브론에 있는 마므레라고 부르는 숲이었다.

이에 아브람이 장막을 옮겨 헤브론에 있는 마므레 상수리 수풀에 이르러 거하며 거기서 여호와를 위하여 단을 쌓았더라 (창세기 13:18)

분가했던 롯은 요단 들녘에 있는 여러 성읍을 돌아다니다가 소돔 가까이에 자리 잡게 되었다. 그러다 가나안 땅이 전쟁에 휩쓸리게 되면서 롯 역시 네 나라(시날, 엘라살, 엘람, 고임) 연합군에게 재산을 약탈당하고 끌려가게 되었다. 아브람이 끌려가다 도망친 자로부터 롯의 소식을 들은 곳 역시 마므레의 상수리나무 숲 근처였다.

도망한 자가 와서 히브리 사람 아브람에게 고하니 때에 아브람이 아모리 족속 마므레의 상수리 수풀 근처에 거하였더라 마므레는 에스골의 형제요 또 아넬의 형제라 이들은 아브람과 동맹한 자더라 (창세기 14:13)

나. 아이가 태어난다는 약속을 받은 곳

한참 뜨거운 한낮, 아브라함이 자기 천막 앞에 앉아 있는데 세 사람이 나타났다. 아브라함은 날도 뜨거운데 발도 씻고 그늘에서 뭘 좀 먹고 쉬었다 기운 차리고 나서 길을 떠나라고 초대했다. 아브라함은 그들로부터 내년 이맘때 사라가 아들을 낳을 것이라는 약속을 받았다.

여호와께서 마므레 상수리 수풀 근처에서 아브라함에게 나타나시니라 오정 즈음에 그가 장막 문에 앉았다가 (창세기 18:1)

여호와께 능치 못한 일이 있겠느냐 기한이 이를 때에 내가 네게로 돌아오리니 사라에게 아들이 있으리라 (창세기 18:14)

3. 아브라함 소유의 가족묘지 막벨라 굴이 있는 곳

아브라함은 아내 사라가 127세로 죽자, 아브라함은 장지가 필요했다. 그는 헷 사람 에브론 에게 은 400 세겔을 주고 땅을 사서 가족묘지로 삼았다. 그것이 성경에 자주 나오는 막벨라다. 거기에는 막벨라 굴 뿐 아니라 에브론이 소유하고 있던 마므레 동쪽 막벨라 땅이 모두 포함된다.

아브라함이 에브론의 말을 좇아 에브론이 헷 족속의 듣는데서 말한대로 상고의 통용하는 은 사백 세겔을 달아 에브론에게 주었더니, 마므레 앞 막벨라에 있는 에브론의 밭을 바꾸어 그 속의 굴과 그 사방에 둘린 수목을 다 성문에 들어온 헷 족속 앞에서 아브라함의 소유로 정한지라.

그 후에 아브라함이 그 아내 사라를 가나안땅 마므레 앞 막벨라 밭 굴에 장사하였더라 (마므레는 곧 헤브론이라)

이와 같이 그 밭과 그 속의 굴을 헷 족속이 아브라함 소유 매장지로 정하였더라. (창세기 23:16~20)

아브라함 역시 175세를 살고 죽었을 때 마므레 앞 막벨라 굴에 장사되었다.

그 아들 이삭과 이스마엘이 그를 마므레 앞 헷 족속 소할의 아들 에브론의 밭에 있는 막벨라 굴에 장사하였으니 (창세기 25:9)

야곱은 기근이 들자 요셉이 국무총리로 있던 애굽에서 살게 되었고, 그곳에서 죽었다. 그는 자식들에게 훗날 자기를 조상들과 함께 막벨라에 묻어달라고 했다. 그곳은 리브가, 레아가 묻혔던 곳이기도 했다.

이 굴은 가나안 땅 마므레 앞 막벨라 밭에 있는 것이라. 아브라함이 헷 사람 에브론에게서 밭과 함게 사서 그 소유 매장지를 삼았으므로

아브라함과 그 아내 사라가 거기 장사되었고, 이삭과 그 아내 리브가도 거기 장사되었으며, 나도 레아를 그곳에 장사하였노라. (창세기 49:30~31)

마므레란 원래 아모리 사람의 이름이었다. 헤브론 근처에 상수리 나무 숲도 그의 소유였다. 아브라함이 그곳에 정착하게 되었고, 마므레란 이름은 지명이 되었다. 나중에 근처 막벨라 굴은 아브라함 일족의 장지가 되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